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을 통해 이적 소식을 알렸던 르브론 제임스. 유튜브 캡처


This fall, I'm going to take my talents to South Beach and join the Miami Heat.


10년 전 여름 르브론 제임스(36)가 클리블랜드를 떠나며 이렇게 이야기할 때까지만 해도 속으로 그를 비웃었습니다.


'마이애미는 드웨인 웨이드(38)의 팀이야. 이제 마이애미에 합류한대도 각종 팀 기록은 전부 웨이드 차지가 될 거라고.'


They have to get back to the real world at some point.


그래서 9년 전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에서 패한 뒤 제임스가 자신을 비판하는 이들을 비난했을 때는 어쩐지 고소한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2011~2012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르브론 제임스. 미국프로농구(NBA) 홈페이지


아니, 결국 제임스가 옳았습니다.


제임스는 마이애미에서 2011~2012, 2012~2013 시즌 연이어 챔피언 자리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고향 팀 클리블랜드로 돌아간 뒤에도 2015~2016 시즌 팀을 NBA 챔피언으로 만들었습니다.


여전히 '팀은 스타를 필요로 하고 스타는 팀을 필요로 한다'는 말은 진리라고 믿습니다.


하지만 이제 팀은 스타가 자기 상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옵션'입니다.


그 스타 이름이 르브론 제임스라면 확실히 그렇습니다.


제임스는 어떤 팀에 가든 그 팀 팬들에게 '래리 오브라이언 챔피언십 트로피'를 선물할 수 있는 존재니까 말입니다. 


2018~2019 시즌부터 로스앤젤레스(LA) 레이커스 유니폼을 선택한 르브론 제임스. 미국프로농구(NBA) 홈페이지


제임스가 자기가 세 번째로 선택한 옵션인 로스앤젤레스(LA) 레이커스에도 NBA 챔피언 타이틀을 선물했습니다.


레이커스는 12일 열린 2019~2020 NBA 챔프전(7전 4승제) 6차전에서 마이애미를 106-93으로 물리치고 4승 2패로 시리즈를 마무리했습니다.


레이커스가 NBA 정상을 차지한 건 2009~2010 시즌 이후 10년 만입니다.


레이커스는 이번 우승으로 보스턴과 함께 NBA 최다 우승(17회) 타이 기록도 쓸 수 있게 됐습니다.


제임스는 이번 챔프전 여섯 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28.9 득점, 11.8 리바운드, 8.5 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습니다.


2019~2020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 최우수선수(MVP) 르브론 제임스. NBA 홈페이지


그러면서 제임스는 세 개 팀에서 챔프전 MVP를 수상한 NBA 역사상 첫 번째 선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습니다.


그 전까지는 제임스와 카와이 레너드(29)가 두 개 팀에서 챔프전 MVP를 수상한 적이 있습니다.


제임스는 팀이 정상을 차지할 때마다 챔프전 MVP로 뽑혔습니다.


레너드는 2013~2014 시즌 샌안토니오 유니폼을 입고 챔프전 MVP로 뽑힌 뒤 지난 시즌에도 토론토를 우승으로 이끌며 같은 영광을 얻었습니다.


단, 레너드는 지난해 챔프전에서 골든스테이트를 상대했기 때문에 친정팀을 상대로 챔프전 MVP를 탄 적은 없습니다.


친정팀을 상대로 챔프전 MVP를 탄 것 역시 이번 시즌 제임스가 처음입니다.


2019~2020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에 출전 중인 르브론 제임스. 올랜도=로이터 뉴스1


사실 PER(Player Efficiency Rating)를 기준으로 하면 챔프전에서 제임스보다 뛰어난 활약을 선보인 선수는 한 손으로 겨우 꼽을 정도입니다.


제임스는 1985~1986 시즌 이후 35 시즌 동안 챔프전 PER 상위 20위 안에 여섯 번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리고 이번 시즌 기록이 그 가운데서 제일 뛰어납니다.



그 탓에 이번 시즌 마이애미 에이스 지미 버틀러(31) 역시 '역대급' 활약을 선보이고도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이제와 간증에 참여합니다.


5년 전만 해도 저는 제임스가 아니라 스테픈 커리(32)가 세계 최고 농구 선수라고 믿었습니다.


지난해 뉴욕타임스에서 이 주장을 받아줬을 때도 격하게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아닙니다.


제임스가 확실히 세계 최고 (현역) 농구 선수입니다.


그것도 제법 압도적인 격차로 말입니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