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이것 참 재미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9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2018 KBO 윈터 미팅'을 진행했습니다. 윈터 미팅은 각계 전문가가 모여서 리그 발전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올해 윈터 미팅 첫 강연자는 앤드루 밀러 메이저리그 토론토 총괄 부사장(사진 오른쪽)이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이 자리에서 '관객 데이터 분석이 중요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토론토는 과거 토요일 오후 1시에 주로 경기를 했다.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토요일에 열었다. 그런데 사람들이 주말 중 언제, 몇 시에 야구를 보고 싶어하는 지를 분석해보며 다른 결론을 내렸다. 많은 팬이 일요일 오후 4시를 '야구 관람에 가장 적합한 시간'으로 꼽았다. 토론토는 일요일 경기를 주로 편성하려 했고, 키즈 프로그램도 일요일 오후 4시로 정했다. 실제 관중이 늘었다.


접근법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말씀은 아닙니다. 관객(고객)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반대할 생각은 1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들으려면 성공한 팀으로부터 들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에 따르면 메이저리그에서 지난해(2017년)와 비교할 때 올해 안방 구장 관중이 제일 많이 줄어든 팀이 바로…



토론토였습니다. 지난해 토론토 안방 구장 로저스 센터(사진)를 찾은 관중은 평균 3만9554명이었는데 올해는 2만9066명으로 1만488명 줄었습니다. 


▌2017, 2018 메이저리그 구단별 안방 경기 평균 관중(단위: 명)

 구단  2017  2018  차이
 휴스턴  2만9674  3만6796  +7122
 밀워키  3만1589  3만5195  +2606
 필라델피아  2만4118  2만7318  +3200
 뉴욕 양키스  3만9835  4만2998  +3163
 시애틀  2만6363  2만8388  +2025
 애리조나  2만6350  2만7687  +1337
 오클랜드  1만8446  1만9427  +981
 콜로라도  3만6464  3만7233  +769
 애틀랜타  3만929  3만1552  +623
 LA 다저스  4만6492  4만7042  +550
 워싱턴  3만1172  3만1620  +448
 샌디에이고  2만6401  2만6837  +436
 LA 에인절스  3만7278  3만7286  +8
 보스턴  3만6020  3만5747  -273
 시카고 화이트삭스  2만626  2만110  -516
 세인트루이스  4만2567  4만2019  -548
 시카고 컵스  3만9500  3만8793  -707
 미네소타  2만5640  2만4489  -1151
 클리블랜드  2만5285  2만7083  -1202
 탬파베이  1만5670  1만4258  -1412
 샌프란시스코  4만785  3만8965  -1820
 신시내티  2만2677  2만115  -2562
 뉴욕 메츠  3만757  2만8164  -2593
 피츠버그  2만3696  1만8786  -4910
 텍사스  3만960  2만6013  -4947
 볼티모어  2만5042  2만53  -4989
 디트로이트  2만8661  2만3212  -5449
 캔자스시티  2만7754  2만556  -7198
 마이매미  2만395  1만13  -1만382
 토론토  3만9554  2만9066  -1만488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2016년에는 토론토 안방 경기 평균 관중 숫자는 4만1878명으로 올해보다 관중이 44.1% 더 많았습니다. 요컨대 토론토는 최근 2년간 관중 유치에 실패한 팀입니다.


사실 토론토뿐만이 아닙니다. 올해 정규시즌이 끝났을 때 소개해드린 것처럼 메이저리그는 최근 들어 관중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입니다.  



게다가 TV 중계 시청자 평균 나이에서도 메이저리그(57세)가 북미 4대 프로 스포츠(농구 미식축구 아이스하키 야구) 가운데 제일 높습니다. 젊은 세대에 침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거꾸로 한국 프로야구는 올해(약 807만 명)가 지난해(약 840만 명)보다 전체 관중 숫자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아직 관중이 감소세로 접어들었다고 결론 짓기에는 이릅니다. 게다가 한국 프로야구는 전체 티켓 예매자 가운데 47.1%가 20대인 리그입니다. 또 올해 월드시리즈는 한 번도 시청률 4%를 넘기지 못했지만 한국시리즈는 여전히 13% 가까이 나옵니다.


그러니 이제 한국 프로야구도 너무 '메이저리그에서 배운다' 모드에 집착할 필요는 없습니다. 한국 프로야구가 이만큼 성장한 데는 가족 팬과 여성 팬이 알아서 스스로 야구장으로 몰려온 영향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구단에서 이를 제대로 뒷받침하지 못했다면 프로야구가 계속 국내 1등 프로 스포츠 자리를 지키지 못했을 겁니다.


배울 건 분명히 배워야 합니다. 그러나 배우는 데서 그칠 게 아니라 우리 것을 가르쳐주는 방법도 찾을 필요가 있습니다. 아, 이런 일 하시라고 KBO 총재 자리가 있는 것 같은데 하필 총재가 그 분이시라… 아마 안 되겠네요…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