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WP를 확인해 보니, 9회초에 99.5% 진 경기였는데 그걸 뒤짚었습니다. 9회에 임창용으로부터 뽑아낸 정성훈 선수의 만루 홈런이 기록한 WP 변화는 .360, +.500이 1승이라고 할 때 승리의 72%를 설명할 수 있는 멋진 장면이었습니다. 반면 삼성 측에서는 1회말에 터진 진갑용 선수의 선제 투런이 .169를 기록하며 가장 큰 WP 변화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계속해서 선수들의 공/과를 보시면 ;



결승타를 터뜨린 브룸바의 WPA가 가장 높았고, 11회에 실점을 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9/10회를 깔끔히 막아준 조용준이 2위, 그리고 만루홈런의 주인공 에릭군이 3위를 차지했습니다. 최하위는 부진의 늪을 허덕였던 우리 에이스 정민태 선수.

이어서 삼성은 ;



그래프를 그리면서, 박종호 선수 정말 끈질기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3위에 그쳤습니다. 아무래도 실제 통계적으로 승패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하는 시점에서 잘한 모양입니다만, 그 느낌은 저런 선수가 없었는데 어떻게 우승했나, 싶었습니다. 삼성의 경우도 만루 홈런을 허용한 임창용 선수가 가장 낮은 WPA를 기록했네요.

언제나 그렇듯 수비는 그냥 실책이나 견제 등이 반영된 거니까, 말씀드리자면 실제로 본 게 아니니까 크게 참고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