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 여자 핸드볼 ; 석연찮은 마지막골, 노르웨이에 28-29로 패

여자 대표팀은 경기 마지막 1분을 남겨두고 3골을 따라가는 투혼을 발휘해 동점을 만들었지만 석연찮은 버저비터를 내주며 결승 진출에 실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볼 규칙에 따르면 골포스트를 완전히 통과해야 득점으로 인정됨. 하지만 경기 종료 순간 노르웨이 선수의 슈팅은 골포스트를 지나지 않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마지막 공격을 시작할 때 노르웨이 선수가 하프라인을 먼저 넘어왔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으며, 그로 함메르셍의 오버스텝 논란도 불거진 상황.

핸드볼 대표팀은 IHF에 공식 제소하겠다는 방침이지만 과연 받아들여질지 -_-;;


• 태권도 ; 여자 57kg 임수정, 남자 68kg 손태진 동반 금메달

임수정은 탄리쿨루(터키)를 상대로 3회전 종료 22초까지 0-0으로 맞서다 깔끔한 뒷차기를 성공시켜 리드를 잡은 뒤 남은 시간을 잘 버팀. 손태진도 결승전서 마크 로페즈(미국)를 맞아 경기 종료 2초전 한 점을 빼앗으며 3-2로 승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기본적으로 포인트제도 도입 이후 받아치기만 하는 지루한 경기가 계속되고 있어 문제. 상대 공격의 빈틈을 노린 등 공격이 포인트를 딸 확률이 가장 높은 상황에서 누가 선공을 하려고 할지.


• 문대성 ; 아시아 최초 IOC 선수 위원 당선

2004 아테네서 환상적인 돌려차기를 선보인 문대성은 선수위원 투표 결과 총 7216표 중 3220표를 얻어 29명의 후보자 가운데 1위로 올림픽위 선수위원에 선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수위원은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이 선수들을 대상으로 위원을 뽑는 제도로 일반 위원과 똑같은 권한. 임기는 8년.


• 리듬체조 ; 신수지 23명 중 14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리듬체조에 자력 진출한 신수지는 경기 첫 날 후프와 로프에서 각각 16.375점과 16.325점을 기록해 종합 성적 14위. 내일 곤봉과 리본서 점수를 만회해 10위 안에 들어야 결선에 진출할 수 있음.


• 탁구 ; 남자 오상은만 8강행, 나머지 선수 모두 탈락

오상은은 32강서 세군 토리올라(나이지리아)를 3-4로 꺾은 뒤 16강전에서 티모 볼(독일)을 4-1로 제합하며 8강에 진출. 준준결승 상대는 마린(중국).

반면 지난 대회 챔피언 유승민은 32강전서 코 라이 착(홍콩)에 4-2로 패. 윤재영도 베르너 슐라거(오스트리아)에 4-3으로 역전패. 김경아는 노장 왕첸(미국)에 3-4로 졌고 박미영도 왕난(중국)에 2-4로 패함.


• 레슬링 ; 몬트리올 이후 최악인 동메달 1개로 대회 마쳐

레슬링의 마지막 주자였던 김재강은 자유형 120kg급 16강전에서 마리드 무탈리모프(카자흐스탄)에 0-2로 패. 한때 메달밭이던 레슬링이 어쩌다 이렇게…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새벽두시
    2008.08.22 01:13

    핸드볼은 그저 눈물만.. ㅠㅠ
    태권도는 그저 하품만
    탁구는 그저 한숨만
    레슬링 공뽑기는 그저 막장 ㅡㅡ;;

    •  수정/삭제 kini
      2008.08.22 20:13 신고

      핸드볼은 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그렇게 잘하는 건지, 아니면 환경이 이 모양이라 이만큼 잘하는 건지…

      태권도는 확실히 공격적인 룰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K-1도 시시하다고 하는 판에 -_-;;

      탁구는 중국에서 올림픽이 열리니 더더욱 어쩔 수 없죠.

      레슬링 공뽑기는 정말 ㅡㅡ;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8.08.22 08:28

    진짜 레슬링 공뽑기는 아닌듯...ㅠㅠ;;;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