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해리 케인(왼쪽)과 손흥민. 토트넘 제공

. 손흥민(30)과 해리 케인(29·이상 토트넘)은 지난 시즌까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총 41골을 합작했습니다.

 

합작골이 홀수라는 건 일단 두 선수가 똑같이 골을 나누지는 않았다는 뜻.

 

이 41골 가운데 손흥민이 넣은 건 몇 골일까요?

 

. 21골입니다. 그러니까 손흥민 → 케인(20골)보다 케인 → 손흥민 득점이 한 번 더 많은 겁니다. 

 

이를 다른 말로 표현하면 손흥민이 21골, 20도움을 기록하는 동안 케인은 20골, 21도움을 기록했다는 뜻이 됩니다.

 

. 손케 듀오는 2월 26일(이하 현지시간) 리즈 방문 경기에서 케인 → 손흥민 득점에 성공하면서 EPL 역사상 가장 많은 골을 합작한 사이가 됐습니다.

 

당시 시점 기준으로는 누가 누구를 더 많이 도와준 상태였을까요?

 

. 이때는 손흥민 → 케인이 19골로 케인 → 손흥민(18골)보다 1골이 더 많았습니다.

 

이날 이후 손흥민 → 케인이 세 번 나오는 동안 케인 → 손흥민은 한 번밖에 나오지 않으면서 상황이 바뀐 겁니다.

 

이는 원래 '윙어'에 가까웠던 손흥민이 지난 시즌 '센터 포워드'로 자리매김한 것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케인에게 도움을 받아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는 손흥민. 토트넘 제공

. 그렇다면 그 전에는 줄곧 손흥민 → 케인 득점이 더 많았다는 이야기인 건가요?

 

. 네, 그렇습니다. 2019~2020 시즌까지는 손흥민 → 케인은 13골인 반면 케인 → 손흥민은 7골이 전부였습니다.

 

사실 2019~2020 시즌에는 손흥민 → 케인은 4골이었지만 케인 → 손흥민 득점 사례는 아예 한 번도 없었습니다.

 

이후 두 시즌 동안에는 케인 → 손흥민이 14골로 손흥민 → 케인(7골)보다 두 배 많았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건 토트넘이 두 사람 중심으로 공격을 꾸리기 시작한 건 사실 2020~2021 시즌부터라는 점입니다.

 

. 그래서 말하고자 하는 게 무엇입니까?

 

. 케인으로서는 '패스 찬스'에 손흥민이 주지 않으면 더 화가 날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6일 안방에서 사우스햄프턴과 맞붙은 2022~2023 시즌 개막전에서도 바로 그런 장면이 나왔습니다.

 

손흥민은 전반 45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중앙으로 돌파한 뒤 상대 수비진을 앞에 두고 오른발 '홈런' 슈팅을 날렸습니다.

 

골문 오른쪽에 자리잡고 있던 케인은 계속 자기에게 공을 달라고 했지만 손흥민이 슈팅을 선택하자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손흥민이 패스 타이밍을 놓치자 케인이 아쉬워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이에 대해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수비수 두 명이 시즌 첫 두 골을 넣으면서 두 선수가 서로 먼저 득점 기록을 남기겠다는 의도가 있었던 것 같다"고 평했습니다.

 

그러면서 "케인은 손흥민의 선택에 불만이 많았고 슛이 빗나간 뒤 여러 차례 귀가 따갑게 잔소리를 퍼부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실제로 이날 토트넘 첫 골을 넣은 건 왼쭉 윙백 라이언 세시니온(22)이었고 이어 센터백 에릭 다이어(28)가 두 번째 골을 넣었습니다.

 

세시니온은 EPL 데뷔 이후 첫 득점을 올렸고 다이어는 2019년 5월 1일 에버턴전 이후 1182일 만에 골맛을 봤습니다.

 

포옹으로 애정을 드러내고 있는 케인과 손흥민. 런던=AP 뉴시스

그런데 친구끼리 원래 다 싸우면서 크는 거 아니겠습니까.

 

이런 일에 뒤끝이 남을 정도였다면 두 선수가 EPL 역사상 가장 많을 골을 합작한 콤비가 되지 못했을 겁니다.

 

이제 겨우 시즌 첫 경기를 했을 뿐이고 아직 37경기가 남았습니다.

 

올 시즌이 끝났을 때는 41이라는 숫자가 어디까지 올라가 있을까요?

 



댓글, 0

더 보기
1 2 3 4 5 6 7 8 9 ···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