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올잉글랜드클럽 선수 라커룸과 센터 코트를 연결하는 출입구.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홈페이지

If you can meet with Triumph and Disaster

And treat those two impostors just the same

 

만약에 성공과 실패를 만나더라도

그 두 가지를 똑같이 허상으로 다룰 수 있다면…

윔블던 테니스 대회가 열리는 올잉글랜드테니스클럽 센터 코트는 영국 시인 리디어드 키플링(1865~1936)이 쓴 '만약에(If―)' 시구(詩句)로 선수를 맞이합니다.

 

라파엘 나달(36·스페인·세계랭킹 4위)은 결국 성공과 실패를 똑같은 허상으로 받아들이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기자회견을 통해 기권 의사를 밝히고 있는 라파엘 나달. 윔블던 테니스 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나달은 7일(이하 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어떤 선택을 내려야 할지 온종일 생각했는데 계속 대회에 참가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준결승전 기권을 선언했습니다.

 

나달은 전날 4시간 21분 혈투 끝에 테일러 프리츠(25·미국·13위)를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경기 도중 복부 통증이 찾아왔지만 메디컬 타임아웃까지 써가면서 결국 3-2(3-6, 7-5, 3-6, 7-5, 7-6) 승리를 거뒀습니다.

 

그러나 이 이상 경기를 소화하기에는 몸이 말을 듣지 않았습니다.

 

배에 패치를 붙인 채 16강전을 소화한 라파엘 나달. 런던=로이터 뉴스1

나달은 "한 경기 때문에 복귀에 두세 달이 걸릴지도 모르는 선택을 내리기에는 이제 내 나이가 적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타이틀보다 행복과 건강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호주 오픈과 프랑스 오픈 챔피언인 나달은 2010년 이후 12년 만의 윔블던 우승에 도전하던 중이었습니다.

 

만약 나달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다면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호주 오픈, 프랑스 오픈, 윔블던, US 오픈)에서 모두 우승하는 '캘린더 그랜스 슬램'에 성큼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 평가 받는 노바크 조코비치(35·세르비아·3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거부로 US 오픈 참가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랬습니다.

 

2022 윔블던 8강전 도중 복부 통증을 느낀 라파엘 나달. 런던=로이터 뉴스1

그러나 올해 프랑스 오픈 우승 때 썼던 것처럼 나달은 본인이 건강하게 뛸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잘 알고 있었고 결국 그에 어울리는 선택을 내렸습니다.

 

거꾸로 나달의 준결승 상대였던 닉 키리오스(27·호주·40위)는 땀 한 방울 흘리지 않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결승에 오르게 됐습니다.

 

키리오스는 사실 메이저 대회 4강 진출도 이번이 처음이었던 선수였습니다.

 

나달이 메이저 대회 도중 경기에 앞서 기권 의사를 밝힌 건 2016년 프랑스 오픈 3회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