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주안 라포르타 FC바르셀로나 신임 조합장. FC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주안 라포르타(59) 전 FC바르셀로나 조합장이 11년 만에 다시 같은 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 리가) 소속팀 수장 자리에 앉게 됐습니다.

 

(한국에서는 'el president del FC Barcelona'를 흔히 'FC바르셀로나 회장'으로 번역합니다. 그런데 FC바르셀로나는 협동조합 형태라 '조합장'이 더 어울리는 번역이라고 생각합니다.)

 

FC바르셀로나는 조합장 선거 개표 결과 라포르타 후보가 득표율 54.3%로 당선했다고 7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습니다.

 

이번 선거에는 전체 유권자 10만9531명 가운데 5만1765명이 참가했으며 3만184명이 라포르타 후보에게 표를 던졌습니다.

 

그 옛날 영광의 시대가 있었으니…. FC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이에 따라 라포르타 조합장은 2003~2010년에 이어 한 번 더 팀을 이끌게 됐습니다.

 

당시 FC바르셀로나는 라 리가 우승 4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우승 1회, 코파델레이(스페인국왕컵) 우승 1회를 기록하면서 황금기를 구가했습니다.

 

라포트라 조합장 당선이 FC바르셀로나 소시(soci·조합원)에게 더욱 반가운 이유 가운데 하나는 그가 팀 간판 스타 리오넬 메시(34)와 친하다는 것.

 

반면 주제프 바르토메우(58) 전임 조합장은 메시와 불편한 사이였습니다.

 

조합장 투표에 참여한 리오넬 메시. 바르셀로나=신화(新華)

메시는 지난해 이적 희망 소동을 벌인 끝에 결국 팀에 잔류하기로 했지만 올해 6월 30일이 되면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됩니다.

 

선거 기간 동안 '메시를 잔류시키겠다'고 천명한 라포르타 조합장은 당선 후 "메시가 투표장에 나온 것은 '메시가 FC바르셀로나를 사랑한다'고 말해도 되는 명백한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계속해 "세계 최고 선수가 FC바르셀로나를 사랑하고 있다는 게 그가 FC바르셀로나에 남고 싶어하는 신호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