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아르헨티나 출신 복싱 선수 우고 산틸리안(23·사진)이 경기 도중 입은 뇌 손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막심 다다쉐프(29·러시아)가 같은 이유로 세상을 떠난 지 이틀 만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아구도스 산 펠리페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치료 중이던 산틸리안이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다이너마이트(Dinamita)'라는 별명으로 통했던 산틸리안은 20일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산니콜라스에서 에두아르도 아브레우(31·우루과이)와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라이트급 남미 챔피언전을 치렀습니다. 이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 났습니다.


경기 마지막 라운드였던 10라운드 종료 공이 울릴 때까지만 산틸리안을 승리를 확신하면서 팬들에게 손을 흔들었습니다. 그러나 판정을 기다리는 동안 점점 의식을 잃기 시작해 결국 링 위에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산소호흡기를 들고 의료진이 링 위로 올라왔을 때는 이미 5분 넘는 시간이 흐른 다음이었습니다.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도착한 산틸리안은 뇌부종(腦浮腫·뇌가 부풀어 오른 상태) 진단을 받았고, 의료진은 개골 절개술을 실시했지만 끝내 의식을 되살리지는 했습니다.


이 병원 관상동맥집중치료실장 라울 퀴자노 박사는 "이 선수 아버지가 '경기가 끝나고 글러브를 벗을 때만 해도 아들은 정신이 멀쩡했다. 자기가 이긴 것 같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그런데 갑자기 어지럽다고 하더니 쓰러졌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퀴자노 박사는 계속해 "뇌출혈 증상은 없었다"면서 "산틸리안이 우리가 두뇌 기형을 가지고 태어난 게 아니라면 경기 도중 상대 선수 주먹에 머리를 너무 많이 맞아서 뇌에 문제가 생겼다고 보는 게 가장 합리적인 추론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산틸리안은 2015년 프로 복싱 무대에 데뷔했으며 총 27경기에서 19승(8KO) 2무 6패를 기록했습니다. 


사흘 만에 두 선수가 세상을 떠나자 전 세계 복싱계도 슬픔에 빠졌습니다. 복싱 프로모터 루 디벨라 씨는 "이번 사건은 용납할 수도 없고, 그냥 잊혀질 수도 있는 일도 아니다. 지켜보기가 너무 안타까웠다"면서 "우리 모두 스스로를 돌아봐야 한다"고 트위터에 남겼습니다.



WBC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고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습니다. 저 역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0

더 보기
1 2 3 4 5 6 7 8 9 ···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