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네, 역시나 이번에도 전통에 따라(?) '이게 프로냐?' 기사가 나왔습니다.  


KBS는 7일 프로야구 사직 경기에서 한화가 안방팀 롯데를 상대로 3회 16득점한 소식을 이튿날 전하면서 "'프로 맞아?'…한 타자가 1이닝에 3번, 민망한 대량 득점"이라고 제목을 달았습니다. 


한 이닝에 한 팀이 16점을 올린 건 프로야구 역사상 최다 기록. 이전에는 △1992년 4월 23일 잠실 1회말(OB-LG) △1999년 7월 24일 군산 7회초(현대-쌍방울) △2001년 8월 11일 잠실 8회말(KIA-LG) △2003년 5월 15일 대구 더블헤더 2차전 3회말(LG-삼성) 등 네 차례 나온 13득점이 공동 최다 기록이었습니다. 


한화 7번 타자 지성준(25)은 이 이닝에만 세 차례 타석에 들어서 볼넷 - 2루타 - 2루타를 기록했습니다. 한 이닝에 한 타자가 세 차례 타석에 들어선 것도, 세 차례 출루한 것도 지성준이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입니다. 지성준 다음 타순인 장진혁(26)도 이 이닝 마지막 타자로 1이닝 3타석을 기록했습니다. 


그런데 KBS는 어떤 기록을 보고 프로(야구)가 맞는지 의문이라는 생각이 들었을까요? 한 이닝에 세 번 타석에 들어선 타자가 나와서?


그렇다면 일본 프로야구에도 '프로 맞아?'라는 질문이 유효합니다. 물론 일본에서도 한 이닝에 세 번 타석에 들어선 타자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에서는 롯데가 한 이닝 최다 득점을 내준 팀이지만 일본에서는 (지바) 롯데가 한 이닝 최다 득점을 기록한 팀. 2009년 6월 11일 안방 경기 때 히로시마를 상대로 3번 타자로 출전한 오마쓰 쇼이쓰(大松尙逸·37)는 팀이 15점을 뽑은 이 경기 6회말 타석에 세 번 들어섰습니다.


83년 일본 프로야구 역사상 이런 기록을 남긴 건 오마쓰뿐입니다. 사실 이 이닝 선두타자는 2번 후쿠후라 카즈야(福浦和也·44)였는데 이닝 중간 대주자 호리 고이치(堀幸一·50)에게 자리를 내줬기 때문에 오마쓰가 이 기록 주인공으로 남게 됐습니다.


KBS는 그저 "1이닝에 3번"이라고만 써서 이게 타석에 세 번 들어선 걸 뜻하는지 아니면 세 번 출루한 걸 뜻하는지 알기가 어렵습니다. 오마쓰는 이 이닝에 3타수 1안타(2타점)로 출루는 한 번뿐이었습니다. 대신 아웃 카운트 두 개를 혼자 늘렸습니다. 나머지 아웃 카운트 한 개는 다나카 마사히코(田中雅彦·37)가 1사 만루에서 기록한 중견수 희생플라이였습니다.


게다가 15득점도 한국 기록에 한 점 부족하기 때문에 "민망한 대량 득점"에서 '민망한'을 제대로 충족한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그러니 일단 한국 프로야구만 민망한 수준이라고 해두고 태평양을 건너 보겠습니다.


메이저리그 양대리그에서 1이닝 3타석을 기록한 건 총 26번입니다. 그리고 이 중에서 5번이 1953년 6월 18일(이하 현지시간) 보스턴 안방 구장 펜웨이파크에서 나왔습니다.


보스턴은 이날 디트로이트를 상대로 23-3으로 승리했는데 7회말에만 25타자가 타석에 들어서 17점을 뽑았습니다. 지금도 17점은 아메리칸리그 한 이닝 최다 득점 기록으로 남아 있습니다. 참고로 내셔널리그에서는 1883년 9월 6일 시카고 화이트스타킹스(현 컵스)가 디트로이트 울버린스를 상대로 7회말 18점을 뽑은 게 기록입니다.


이날 보스턴 타자 가운데 새미 화이트(1927~1991), 진 스티븐(86·사진), 톰 엄플렛(1931~2012) 등 세 명이 세 타석 모두 출루에 성공했습니다.


화이트는 두 번째 타석에서 볼넷을 얻었지만 스티븐스는 세 타석 모두 안타(2루타 1개 포함)를 기록해 현대 야구에서 1이닝 3안타를 기록한 첫 번째 주인공이 됐습니다. 업플렛도 두 번째 타석 기록은 볼넷이었습니다.


요컨대 이날 보스턴은 66년 뒤 한화보다 한 이닝에 점수도 더 많이 뽑았고, 세 타석 이상 들어선 선수도 더 많이 배출했으며, 세 타석 모두 출루에 성공한 선수도 더 많았습니다. 출루 세 번이 모두 안타인 선수마저 있었습니다.


그러면 이 경기는 프로 수준이 아니었던 건가요? 상대팀 디트로이트 관점에서는 '민망한 경기였다'고 할 수는 있을 겁니다. 전날 경기에서 도 1-17로 패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습니다. 두 경기에서 40점을 내준 거니까요. 그렇다면 "민망한 실점"이라는 표현이 맞지 않은가요?


한 이닝에 16점이 나오는 건 아주 예외적인 일인 건 틀림없습니다. 1957년부터 2015년까지 포스트시즌을 포함해 메이저리그는 총 234만7328 이닝을 소화했는데 이 중 16점이 나온 건 딱 한 번뿐(0.00004%)입니다.



예외는 그저 예외입니다. 이렇게 극단적인 일이 벌어졌을 때 굳이 '프로 맞아?'하고 수준을 논할 필요가 있을까요? 프로야구에서 좀 특이한 일이 생겼다고 하면 일단 깎아 내리고 싶어하는 일부 기자데스크 심리야 말로 프로 수준이 맞는 걸까요?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