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C로 쏘았습니다." 


프로배구 중계를 보다 보면 아나운서나 해설위원이 이렇게 공격 기술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흔히 들을 수 있습니다. 배구에 익숙한 분들이야 한번에 알아 듣지만 초보 팬들에게는 이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여기서 C는 C속공을 뜻합니다. C속공은 한국배구연맹(KOVO) 공식 용어로는 퀵오픈이라고도 합니다. 2015~2016 NH협 V리그에서 대세가 된 공격 기술이죠.


KOVO는 공격 기술을 △오픈 △속공 △퀵오픈 △시간차 △이동 △후위 등 6가지로 나누고 있습니다. 이 6가지는 스파이크로 득점할 수 있는 기술을 뜻합니다. 여기에 서브(에이스)하고 블로킹을 더하면 배구 선수가 자력으로 득점할 수 있는 8가지 경우가 나옵니다. 한번 이 6가지가 어떤 플레이를 뜻하는지 알아볼까요? 변종(?)도 함께 설명했습니다.


오픈 공격


배구에서 가장 기본적은 공격 기술인 오픈(open)은 '연다'는 뜻 그대로 날개 공격수(레프르, 라이트)를 향해 공을 높게 띄워 보내는 걸 뜻합니다. 그러면 공격수는 높이와 힘을 무기로 강하게 공을 상대 코트에 내리 꽂으면 됩니다. 대신 상대가 눈치 채기 쉬운 공격 기술이기 때문에 상대 블로킹에 가장 많이 걸린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프로 원년부터 올 시즌까지 전체 오픈 시도 중 10.9%가 상대 블로킹에 가로 막혔습니다.



속공


속공(퀵·quick)은 반대로 상대가 알아채기 전에 빠르게 공격하는 방법입니다. 보통 미들 블로커(센터)가 많이 참여합니다. 속공 앞에 알파벳을 붙여 A속공(A퀵), B속공(B퀵)처럼 쓰기도 하는데 나라마다 그 의미는 다릅니다. 한국에서는 세터와 공격수 사이 거리가 1m 이내일 때는 A속공, 1~2m 정도면 B속공이라고 부릅니다. 보통 왼쪽을 보고 서는 세터가 오른쪽에 있는 공격수에게 속공을 보낼 때도 있는데요, 이 때는 백(back)을 써서 백A속공, 백B속공이라고 부릅니다.



더블 퀵


현대 배구에서는 공격수 두 명이 동시에 속공을 할 것처럼 점프를 해서 상대 블로커들에게 혼선을 주는 전술도 쓰고 있습니다. 이를 흔히 '더블 속공(더블 퀵)'이라고 합니다. 날개 공격수인 현대캐피탈 문성민(30)이 올 시즌 처음 속공 득점을 성공할 때 선보인 기술이 바로 이 더블 속공이었습니다. 센터 최민호(28)가 문성민하고 같이 점프를 했습니다.



퀵오픈(C속공)


퀵오픈 공격은 오픈과 속공을 합친 형태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세터가 직선에 가깝게 공을 쏘면 날개 공격수가 이를 마무리하는 형태입니다. 보통 세터하고 날개 공격수 사이는 3m 이상 떨어져 있을 때가 많기 때문에 C속공이라고 부릅니다. 세터가 빠르게 세트를 할 줄 알아야 하는 건 물론 날개 공격수도 발이 빨라야 가능한 공격 기술입니다. 



시간차 공격


시간차는 선수 한 명이 먼저 트릭 점프를 뛰고 뒤따라 점프한 선수가 실제로 스파이크를 책임지는 공격 기술입니다. 1964년 도쿄(東京) 올림픽 때 여자 대표팀이 처음 선보였던 기술이죠. 당시 일본은 이 신기술을 앞세워 금메달을 목에 걸였습니다. 이때부터 배구가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됐으니 일본은 초대 여자 챔피언이 된 겁니다. 위 그림에서 문성민은 강하게 공을 때리지 않고 살짝 방향을 비틀어 상대 코트에 꽂았습니다. 이런 공격법은 연타(軟打)라고 합니다.



개인 시간차 공격


동료 선수 도움 없이 자기 혼자 힘으로 점프 타이밍을 조절해 시간차 공격을 구사할 때도 있습니다. 일부러 점프 타이밍을 늦춰 상대 블로커가 내려온 다음에 공격하는 방식이죠. 이럴 때는 개인 시간차라는 표현을 씁니다. 여자부에서는 상대적으로 더 흔한 공격법. 남자부에서는 삼성화재 이선규(35)가 유일하게 이 기술을 '특기'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동 공격


이동 공격은 주로 센터가 다른 선수 뒤를 돌아 네트 쪽으로 파고 들면서 스파이크를 날리는 기술을 뜻합니다. 남자부에서는 올 시즌 활용 빈도 0.1%로 사실상 멸종한 공격 옵션이지만 여자부에서는 3.2%로 남자부보다 32배 많이 쓰고 있는 공격법입니다. 이는 여자부 선수들은 바로 뒤에 설명할 후위 공격이 약하기 때문입니다. 로테이션상 세터가 전위에 있을 때 라이트는 후위 공격만 해야 하는데 여자 선수들은 점프가 부족해 후위 공격을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럴 때 오른쪽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센터가 이동하는 겁니다. 여자부에서 센터와 라이트를 같이 보는 선수가 많은 이유도 여기 녹아 있습니다. 



플레어 공격


남자 선수들은 이동 공격 패턴이 조금 다를 때가 있습니다. 위 그림처럼 날개 공격수가 후위 코트 가운데 있다가 전위 사이드 쪽으로 이동하면서 공격을 할 때가 있는 것. 이를 흔히 플레이(flare) 공격이라고 부릅니다. 불꽃이라는 낱말 뜻 그대로 불꽃이 치솟는 것처럼 옆으로 확 퍼진다는 뜻입니다.   



후위 공격(백어택)


배구에서 로테이션상 후위에 자리 잡고 있는 선수는 어택라인(네트 뒤 3m 지점에 코트를 가로 질러 그은 선) 앞에서는 머리 위에 있는 공을 때릴 수 없습니다. 그래서 세터가 어택라인 뒤로 공을 띄우면 주로 라이트가 달려와서 공을 때리게 되는데 이를 후위 공격(백어택)이라고 합니다. 라이트가 주로 이 공격을 책임지는 이유는 로테이션에서 세터와 대각에 서기 때문에 세터가 전위에 있으면 라이트는 무조건 후위에 있기 때문입니다.



중앙 후위 (파이프) 공격


그렇다고 라이트만 후위 공격을 하는 건 아닙니다. 후위에 있는 레프트가 공격을 할 때는 보통 중앙 후위 공격이라는 기술을 활용합니다. 브라질 대표팀이 처음 고안해 냈습니다. 요즘 TV 중계 때 자주 들리는 '파이프(pipe) 공격'이 바로 이 공격 기술을 뜻합니다. 파이프 공격을 할 때 세터는 속공 못지 않게 빠르게 세트해야 하고, 센터는 시간차 공격을 하는 것처럼 페이크 점프를 뛰어야 합니다. 공격수는 발이 빨라합니다. 그런 이유로 파이프 공격이 '스피드 배구'를 상징하는 기술이라고 믿는 이들이 많습니다. 위 속공 그림을 보시면 뒤에서 달려든 박주형(29)이 공을 때렸으면 파이프 공격입니다.


여기 나온 그림에서 센터만 보면 자기가 직접 공격하지 않을 때도 계속 점프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역시 상대 블로커를 속이려고 계속 연기(?)하는 거죠. 게다가 센터는 후위에 있는 세터가 디그(상대 득점을 많이 내는 수비) 등으로 무너졌을 때 '전위 세터'를 맡아야 할 때도 잦습니다. 당연히 블로킹도 책임져야 합니다. 공격 시도 숫자 이상으로 센터가 팀에 기여하는 이유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2017.02.26 12: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성혜 2017.07.22 17: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랑프리 여자 배구보면서 용어도 모르고 봐서 더 재미있게 보려고 찾아봤는데 영상과 설명을 함께 보니 더욱 이해가 쉽네요~ 감사합니다 :-)

  3. 와우... 2017.11.20 19: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자료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