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18일 8회말 롯데 공격.

정수근의 동점 2루타가 터진 가운데 이대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조성환도 볼넷을 얻어 1사 주자 1, 2루의 찬스였다.

그렇지만 어이없이 높은 공에 방망이를 돌리며 삼진 아웃, 2루 주자 정수근도 3루 도루 실패로 이닝이 그대로 끝나 버리고 말았다.

이날 경기에서 이대호는 3~5번째 타석에서 연속 삼진을 당했다.

요즘 이대호는 어디인지 모르게 지쳐 보인다.

다시 3루를 맡은 올해도 이대호는 .345/.435/.549를 몰아치며 매서운 방망이를 자랑하고 있다.

17일까지만 해도 이대호의 타율(.358)은 리그에서 제일 높았다.

18일 현재 GPA(.333) 역시 김태균(.372)과 클락(.340)에 이은 리그 3위 기록이다. 김태균과 클락은 한밭 야구장을 홈구장으로 쓴다.

이렇게만 보면 3루 컨버전이 타격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은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타석별 기록을 알아보면 경기가 진행될수록 이대호의 타격감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지난 시즌에도 5번째 타석 이후에 부진하기는 했지만 경기 중반에는 타격감을 유지했다.

수비 부담이 타격 성적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 이대호를 대신해 1루로 나서는 선수들이 매서운 타격을 보여주는 것도 아니다.

이대호가 1루로 뛴 것을 포함해도 롯데 1루수들은 .233/.358/.278밖에 때려내지 못했다. IsoP .045, 파워라는 게 전무한 수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롯데에 3루 자원이 없는 것도 아니다.

이원석은 유격수는 몰라도 3루수 자원이라면 그리 나쁜 편이 아니다. 본인도 3루가 편하다는 인터뷰를 여러 차례 한 바 있다.

정보명은 수비가 불안하다지만 이대호도 그리 안정적인 건 아니다.

게다가 3루수 이대호는 유격수 박기혁에게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박기혁은 원래 체력이 약하기로 유명한 선수다.

요즘 롯데는 분명 분위기 전환이 필요하다. 그리고 해답도 그리 먼 곳이 있지 않다.

박현승, 마해영은 이미 기회를 충분히 얻었다. 이대호가 다시 1루를 맡아야 한다.



댓글, 16

  •  댓글  수정/삭제 풀로엮은집(서영호)
    2008.05.19 12:10

    안녕하세요. 숨비소리/풀로엮은집 출판사 서영호입니다.
    풀로엮은집 출판사에서 김은식저 야구의추억 두번째이야기 '돌아오지않는 2루주자'를
    출간하게 되어 안내 드립니다. 34명 추억의 프로야구선수들의 이야기중 임수혁선수의 이야기가 있어서 제목도 '돌아오지않는 2루주자'로 정하였습니다.
    또한 출판사에서는 임수혁선수 가족에게 도서정가(12,000원)의 3%를 전달 하기로 하였습니다.
    주위분들께 도서출간을 알려주십사하고 kini님께 책을 증정하고 싶은데 주소를 알려 주실 수 있을까요? (택배로 발송하기 때문에 연락처도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히계세요.

    •  수정/삭제 kini
      2008.05.19 19:32 신고

      책을 주신다는 말씀은 정말 감사한데 그렇다면 이메일 주소라도 하나 남겨주시면 좋을 걸 그랬죠 ^^; 아무리 제 블로그라지만 연락처랑 주소를 태연하게 쓰기는 좀 그렇네요 ^^;

      아, 그리고 똑같은 내용의 코멘트를 세 개 남기셨길래 하나만 남겨두고 지웠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__)

  •  댓글  수정/삭제 손창호
    2008.05.19 13:14

    형님 오랜만에왔습니다(__). 마음에 가지고있던부분인데 로이스터감독의 고집아닌고집이라고 생각이되네요. 이원석이나 정보명 혹은 그외에 박현승 마해영이 들어갈 자리에 서정호나 다른 타자들에게도 기회가 됐으면하는바람입니다.

    아..몇달보니 이건아니다 싶은 부분이 슬슬 생기네요....ㅠ

    •  수정/삭제 kini
      2008.05.19 19:36 신고

      반가우이 -_-)/

      감독의 모든 작전이 마음에 들 수는 없고, 또 현장에서 보는 감독은 우리와 다른 무엇인가를 알고 있겠지. 그러니까 우리가 언뜻 봐서는 납득이 가지 않는 작전을 쓰기도 하는 것이고 ^^;

      다만 지금은 어떤 변화가 필요해 보이는데, 변화를 주지 않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할 뿐.

      종종 들러주시게나 -_-)/

  •  댓글  수정/삭제 박형률
    2008.05.19 15:42

    동감합니다..
    박현승은 확실히 힘이 부치는 모습이고 마해영 역시 많은 기회를 얻었지만 제 몫을 못하고 있지요 적절한 순간의 대타요원이 적절한것 같은데.....고집이라고 해야하나 신뢰라고 해야하나..
    답답합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5.19 19:40 신고

      전통(?)을 생각해 보면, 6월이 시작되기 전에 진통을 앓고 지나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지 모르죠. 다만 지금 고치지 않은 게 바닥을 치고 올라간다는 가정이 필요하겠지만요 -_-;

  •  댓글  수정/삭제 정반
    2008.05.20 01:34

    기자가 되더니 롯데의 야구에도 관심을 가지는군...
    늦은 밤 잠이 안와 뒤적이다가 발견 ㅎㅎ

    •  수정/삭제 kini
      2008.05.20 09:45 신고

      난 기자가 되기 전에 더더욱 모든 팀의 야구에 관심을 가졌는 걸 -_-;
      그나저나 아시아나는 어떻게 됐냐?

  •  댓글  수정/삭제 추격자
    2008.05.20 09:19

    저 이돼랑이 살좀 봐라 ..
    4번타자가 언제부터 뚝딱이 타자로 변했냐 ..

    이돼랑이 도루볼수있을까 저 돼지 살이나 빼라고 해라 .. 뚝딱이 타자
    요즘 병살에 삼진에 .. 아주 웃겨

    •  수정/삭제 kini
      2008.05.20 09:46 신고

      최근 몇 게임 못했다고 똑딱이라뇨? ^^; 현재 대한민국에서 파워로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타자인데요...

  •  댓글  수정/삭제 뉴키스
    2008.05.21 13:09 신고

    어제도 홈런... 무시무시했습니다. '윤석민, 화이팅~'을 미쳐 외쳐보기도 전에 초구를 걷어 올려서 장외로 날려버리는 무시무시한 이대호 선수... 아마 어제 2타수 1안타 2볼넷인가 그럴 겁니다. 특히나 한번은 몸에 맞는 볼이었죠. 9회초에 이대호 선수 타순까지 갔다면 어제 경기 정말 몰랐는데.^^

    오늘도 양팀, 좋은 경기 펼치길 바라겠습니다. 리마 선수도 오버뮬러 선수도 화이팅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웃자
    2008.05.22 11:07

    대호 1루에 보내서 타격에 전념하게 하는게 맞는데

    자기가 1루가면서 현승이 형 자리 없어지는거 대호도 마음에 걸리는듯...

    그나저나 잘 지내시는가 ^^

    •  수정/삭제 kini
      2008.05.22 18:47 신고

      그럼 살 빼고 3루에 안착하는 게 낫겠군요 ^^;; (남의 얘기가 아닌데 ㅡㅡ;;)

      잘 지내는 것 같기도 하고, 어리둥절하기도 하고, 이 짓을 왜 했나 싶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고, 뭐 그런 복잡다감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

      형님은 잘 지내시나요?

  •  댓글  수정/삭제 웃자
    2008.05.22 19:10

    나야 그저 그렇지...

    후회없도록 열심히 살기를... ^^

    •  수정/삭제 kini
      2008.05.22 20:47 신고

      거기를 왜 시험 보냐? 해주셨을 때 보지 말 걸 그랬죠 -_-;;

      여튼 조만간 소주 한 잔 하시죠 -_-)/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