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아이콘을 클릭해 RSS를 구독해 보세요 -_-)/ ▶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 다저스의 박찬호가 18일 2008시즌 첫번째 선발 등판에 나섰다.

박찬호는 LA 에인절스와 치른 인터리그 경기에서 4이닝 동안 3피안타 2실점(1자책)을 기록하고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삼진 3개를 솎아냈고, 볼넷은 2개를 내줬다.

위기 때마다 땅볼을 유도하며 '관록'을 자랑했지만 1루수 로니의 실책이 겹치며 투구수가 늘었다. 결국 승리 투수 요건인 5회를 채우지 못한 채 마운드를 궈홍치에 넘겼다.

모두 82개의 공을 던졌고 스트라이크는 52개였다.

구종별로는 속구가 42개로 가장 많았고 커브 24개, 슬라이더 7개 순이었다. 이날 박찬호는 주요 레퍼토리 3개를 제외하고 체인지업(4개)과 스플리터(3개), 커터와 싱커(각 1개) 등 모두 7 구종을 구사했다.
PFX 자료가 있으면 릴리스포인트를 떠난 이후 공의 움직임을 상하좌우로 나누어 그래프로 그릴 수 있다. 아래 그래프는 우완투수가 던진 각 구종이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지점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프에서 X축은 PFX_x축을 Y축은 PFX_z축으로 변한 "브레이크 값"을 뜻한다.

먼저 각 축에 대한 개념은 아래 그림을 통해 설명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출처 ; http://bronxbomber.tistory.com/

홈플레트 꼭지점을 중심으로 PFX_x축이 안쪽과 바깥쪽을, PFX_y축이 높낮이를 나타낸다.

"브레이크 값"이란 '실제 공의 궤적'과 '직선 거리'사이에 "거리가 가장 멀 때의 값"이다. 또 PFX는 '실제로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한 공'과 '같은 공이 무회전으로 들어왔을 때'의 차이를 보여준다.

이를 그림으로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귀살문@MLBLAND.com

다시 구종별 그래프에 대해 설명하자면 4심 패스트볼이 상하좌우 모두 "브레이크값"이 가장 작고 커브가 가장 크다. 야구팬이라면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이다.

18일 등판에서 박찬호가 던진 구종을 그래프로 그리면 아래처럼 나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구의 분포를 보면 포심 패스트볼보다 투심에 가까운 지점에 많이 모여 있다. 박찬호 본인이 "병살유도를 위해 투심 패스트볼을 많이 구사했다"고 인터뷰한 것을 보여주는 내용이다.

PFX는 구종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 투구의 로케이션 역시 PFX를 활용하면 실제와 거의 근접하게 표시할 수 있다. 그것도 좌우 타자를 상대로 각각 구할 수 있다.

이날 경기에서 에인절스의 마이크 소시아 감독은 라인업에 좌타자를 6명이나 배치했다. 좌타자에 약한 박찬호를 괴롭히려던 속셈이었다.

박찬호는 3루 쪽으로 흘러나가는 변화구를 구사에 이에 맞섰다. 아래 그래프가 이 사실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프에서 가운데 하얗게 표시된 지점이 일반적인 스트라이크 존을 나타낸다. 바깥쪽에 걸치는 커브, 절묘하게 제구된 스플리터를 통해 박찬호가 좌타자를 효율적으로 요리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 우타자를 상대로는 1루 쪽으로 낮게 깔리는 속구가 주효했다. 역시나 그래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FX 데이터는 이외에도 투구 궤적, 구속 등 투구 자체에 관한 '실제적'인 데이터를 우리에게 제공한다. 원한다면 초속과 종속의 차이를 알아볼 수도 있고 공의 회전수 역시 구할 수 있다.

단순히 기록을 가지고 노는 '숫자 놀음'을 벗어나 PFX는 세이버메트릭스를 또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고 있다.


+
2008년 5월 18일 박찬호 선수이 PFX 데이터

120221.xml





댓글, 8

  •  댓글  수정/삭제 기다림미학
    2008.05.19 01:04

    1.저도 요즘 요거 엑셀로 돌려보는 재미에 흠뻑빠져있는데, 동역학을 위시한 물리학에 대한 이해가 높지 않다보니 머리가 너무 아프면서도 흥미롭더라구요
    (나름 공대생인데,,,공부를 워낙 안하다보니...-_-;;)

    2.오승환 권오준등 이전에 비해 떨어진 구위 문제가 자주 지적되는 최근의 삼성 불펜과 관련하여 pfx나 유사형태의 데이터를 국내에서 볼수 없을까 해서 얼마전에 스투아이쪽을 방문한적이 있었는데, 그런건 취급을 안한다더군요,,구단에는 있을듯도 하고,,
    이런걸 국내리그에서 볼수 있다면 정말 좋겠는데 말입니다. 너무 앞서가는 기대감 표출일까요?ㅋ

    3.이거 노가다를 심하게 조장하긴 합니다.ㅋㅋ

    •  수정/삭제 kini
      2008.05.19 02:10 신고

      저는 사실 pfx를 처음 접하면서 "아, 남들이 세이버메트릭스를 보면 이런 느낌이 드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알면 재미있지만 몰라도 크게 불편할 것 같지는 않은데 하는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직접 돌려본 건 처음인데 퍽 재미있군요 ^^ 일이 바쁜 게 다행입니다 -_-;;

  •  댓글  수정/삭제 Randoll
    2008.05.19 13:34 신고

    재미있지만 몰라도 크게 불편하지는 않고..
    빠지면 시간가는줄 모르는 중독성이 있습니다 ㅎㅎ
    이거 국내에 적용시키면 국내 팬들도 참 좋아할거 같은데..
    왠지 선수들과 구단 자체에서 막을거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드는군요..
    (막아도 다 나오게 되어 있는거 팬서비스 차원에서 공개좀 해주면-_-)

    물론 이 서비스를 제공하는게 전세계에서 sportsvision이라는 하나의 회사다보니
    그 로열티도 상당히 지불해야 하겠지만..
    분명히 받아들일 만한 시스템입니다.

    무대까리 선수관리를 좀더 과학적으로 이끌어 준다고 생각하거든요..

    또..대부분의 의견이 그랬습니다만....
    눈으로 보는 구위와 실제 숫자로 나타나는 구위는 큰 차이가 있다는 거죠..
    구위가 좋아 보이는 선수도 실제 수치상으론 리그 평균치의 범위 내에 있다 뭐 이런 정도랄까요?

    그리고 pfx시스템은 해보고자 하는 사람이 게임별 분석만을 전문으로 하고자 하는게 아니라면
    개인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어놓는게 거의 필수요소입니다.
    뭐 저도 그런쪽으로 아는게 전혀 없긴 하지만..
    간단히 전경기 batter/pitcher로그는 뽑아놓고 있는 상태지요...
    매일 뽑는것보단 낫거든요 ㅎㅎ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5.19 19:44 신고

      사실 아까 오전에도 가지고 좀 놀아볼까 했는데 갑자기 일이 폭주하는 바람에 다행이라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한 선수 기록 잔뜩 모아서 가지고 놀면 퍽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도 기본적으로 제 두 눈보다 숫자를 더 신뢰하는 놈인지라 여태 또 제가 믿었던 많은 상식이 무너지는 순간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저 역시 랜돌님 블로그에서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

  •  댓글  수정/삭제 도파민
    2008.05.20 00:13

    좋은글 잘봤습니다^^
    경기를 보면서 우타자한테는 왜그렇게 바깥쪽 승부를 고집했을 까 하는건데요...(그것도 변화구도 아니고 빠른볼 위주로...)
    (잠결에 비몽사몽 봤던지라 확신을 못했는데... 게임데이 살펴볼까하다가 미루었는데 이글보니 정말 우타자 상대로는 몸쪽 승부를 하지 않은거 같네요.)
    좌타자 상대승부는 정말 좋았다고 보지만 우타자 상대로는 좀 별로였다고 느꼈었거든요. 왜 95마일 까지 나오는 속구를 우타자를 상대로는 활용하지 않았을까(혹은 못했을까) 라는 의문이 드는 한 게임 이었습니다.(물론 전반적으로 잘 던진 게임 이었습니다.) 에인절스 좌타라인을 의식해서 였을까요?
    특히 4회에 계속 바깥쪽으로 승부하다 퀸란에게 안타 맞을때가 제일 아쉬운 부분 이었는데요.
    다음게임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지켜볼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5.20 09:45 신고

      네 저도 퀸란한테 안타 맞을 때가 안타깝더군요. (물론 로니가 실책할 때는 '죽이고 싶을 만큼' 안타까웠지만 말입니다. ㅡㅡ;)

      제 생각에는 전체적으로 좌타자 공략에 지나치게 신경 쓴 나머지 우타자는 쉽게 쉽게 풀어나가려고 했던 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쉽게 맞혀잡으려고 했다고 해야 할까요?

      결과적으로 절반의 성공으로 끝나고 말았지만, 리듬이 나빴던 건 아니니까요.

  •  댓글  수정/삭제 미토
    2008.05.20 13:06

    우와...정말 재밌게 보고갑니다~
    박찬호 선수 제구가 정말 잘 되었군요.
    우타자를 상대로 1루쪽으로 낮게 깔리는 속구는 정말 유효할듯한데 어제 야구를 하다 그런 공에 맞으니 몹시 아프더군요..--
    암튼 정말 잘 보고 갑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5.20 23:32 신고

      완급조절도 좋았고, 로니의 실책이 아쉬운 경기였죠, 정말. 그나저나 바깥쪽에 깔리는 속오에 어떻게 맞으셨대요?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