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야구는 왼손잡이를 위한 운동이다.

강속구 '왼손투수'는 지옥에 가서라도 데려와야 한다. 또 공식적으로 좌타자는 1루 베이스와 가까운 타석에 들어선다.

물론 1루수를 제외한 내야수는 오른손잡이 세상이다. 주자들이 반시계방향으로 진루를 하기 때문에 왼손잡이들이 불리할 수밖에 없다.

그럼 이들과 반대방향을 보고 서 있는 포수는 오히려 왼손잡이가 유리한 게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_3루에 공을 못 던진다.


왼손잡이 포수가 없는 이유로 가장 자주 언급되는 것은 3루 송구가 어렵다는 것이다.

그런데 2007 시즌 3루 도루 시도는 모두 112번밖에 되지 않는다. 달리 말해, 각 팀이 9경기에 한번 꼴로 3루 도루를 시도한다는 이야기다.

2루 도루로 뛰든 3루로 뛰든 주자는 27.43m만 뛰면 된다. 포수는 2루 도루를 막으려면 38.82m를 던져야 한다.

우완포수가 도루를 억제하고 있다기보다 이론적으로 3루 도루가 어렵기 때문에 시도 자체가 적은 것이다.

만약 2루 주자가 1루로 '도루'를 할 수 있다면 이 문제에 대한 직접 비교가 가능하겠지만 야구 규칙은 이를 금지하고 있다.

따라서 3루 송구 때문에 왼손잡이 포수가 없다는 주장은 별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_2루 송구도 문제다.

2루 송구 역시 문제가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다. 오른손잡이 타자가 더 많기 때문에 왼손잡이 포수는 송구에 방해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다.

실제로 지난 시즌 우타자의 타석 점유율은 67.5%였다.

또 우타자가 타석에 있을 때 포수들의 2루 도루 저지율은 34.7%, 좌타자는 30.6%였다. 4% 정도 차이는 1시즌으로 환산할 때 팀당 3개 정도 차이밖에 안 된다.

그런데 좌투수들의 2루 도루 저지율은 38.0%인데 비해 우투수들은 31.3%밖에 되지 않는다.

또 2루 도루가 가능한 상황에서 주자들은 좌투수를 상대로 10.1명, 우투수를 상대로는 9.5명당 한 명 꼴로 도루를 시도했다. 역시 1시즌으로 환산하면 팀당 8개 정도 차이다.

타석 방향보다 투수가 어느 쪽을 보고 서느냐에 영향을 많이 받았다.

게다가 왼손잡이 포수는 1루 견제가 더 쉽기 때문에 타석 방향이 그리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슬라이스' 현상 때문에 왼손잡이 포수는 2루 주자를 잡는데 애를 먹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기는 하다.

도루가 아무리 '찰나 싸움'이라지만 농담이 너무 심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지? 오른손 포수의 '제구력'이 천차만별인 것처럼 왼손 포수 역시 당연히 그렇지 않을까?

사료(史料) 역시 송구 문제 때문에 왼손잡이 포수가 없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지적한다. 아래는 메이저리그에서 유일하게 1000게임 이상 왼손 포수로 출전한 잭 클레먼츠(Jack Clements)에 대한 당시 기사의 일부다. (당시는 도루, 도루자가 공식 기록으로 집계되지 않았다.)

송구가 워낙 뛰어나 주자들은 도루를 엄두도 내지 못했다. 안타가 계속 터지거나 상대가 실책을 저지르지 않는 이상 주자들은 자기 베이스에 꽁꽁 묶여 있어야 했다. (his fine throwing held runners so closely to their bases, that they could not get around unless by consecutive hitting or through errors by the fielders.) - 1890, Philadelphia Ledger

2루 송구 때문에 왼손잡이 포수가 없다는 것 역시 그리 납득이 되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_블로킹이 안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홈플레이트 블로킹 때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왼발로 3루 파울라인을 밟고 있는 상황에서 몸을 반 바퀴 돌려 태그를 하는 게 쉽지 않다는 주장이다.

그런데 2007년 홈플레이트에서 태그로 주자를 죽인 것은 37번, 팀당 4.6번 꼴이었다. 크다면 큰 차이지만 n-2-3 병살을 시도할 때 왼손 포수가 유리하다는 점을 생각하면 상쇄될 만한 수준이다.


_왼손 포수가 없는 건 왼손 투수 때문?

그렇다면 도대체 왼손 포수가 없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중요한 이유는 왼손 투수다.

지옥에 가서라도 데려와야 하는 왼손 투수가 18.44m 앞에 앉아 있는데 지도자들이 가만 둘 이유가 있겠는가. 포수 역시 강견으로 따지자면 투수 못지않은 존재다.

또 투수들이 어색해하는 것도 중요한 이유다.

사실 미트를 오른손에 끼우고 있으면 우완투수의 변화구를 받기에 더 유리하다. 빠져 나가는 공을 '쫓아가서' 잡는 대신 '마중 나오듯이'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투수들은 왼손잡이 포수를 상대로 공을 던진 경험이 전무하다시피 하다. 예민함으로 따지자면  생리증후군에 걸린 여자보다 더 까칠한 투수들에게 이 어색함을 굳이 강요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그러니까 왼손 포수가 없는 이유는 왼손 포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밖에 ;

• 메이저리그에서 단 한 게임이라도 뛰었던 왼손 포수는 모두 33명이다. 이 가운데 단 한 경기에서 마스크를 썼던 선수는 10명이다. 100경기 이상 출전한 왼손 포수는 5명, 1000 경기 이상은 위에 소개된 잭 클레먼츠뿐이다.

• 어린 시절 베이브 루스도 곧잘 포수를 봤다. 그때나 지금이나 왼손 포수 미트가 없었기 때문에 루스는 왼손으로 공을 받은 뒤 미트를 빼고 왼손으로 공을 던졌다.

• 인터넷 서핑을 하다 보면 곧잘 왼손 포수들이 마이너리그에 곧잘 등장하다가 빅리그에서 몇 게임 못 뛰고 포지션을 바꾼 것처럼 소개되고는 한다. 하지만 데일 롱(Dale Long)이나 마이크 스콰이어스(Mike Squires), 가장 최근(1989년)에 오른손으로 공을 받았던 베니 디스테파노(Benny DiStefano) 모두 커리어 중간에 '땜빵용'으로 포수 마스크를 썼던 것뿐이다.

그러니 지섭아, 희망을 잃지 말거랍 -_-)/




댓글, 26

  •  댓글  수정/삭제 Fran
    2008.05.18 23:20

    흥미롭네요 -ㅁ-

  •  댓글  수정/삭제 기다림미학
    2008.05.19 01:12

    야구팬이라면 처음 야구를 보기 시작할 무렵 누구나 아리송하게 느껴보았을 법한 것들 있죠
    좌투 포수는 왜 없을까?,, 좌투 유격수 2루수는 왜 없을까?,,
    양투 투수는 있었을까?,,포지션 변경을 얼마나 많이 한 게 최다일까? 등등 뭐 그런,,,,,
    포스트 제목을 보다가 문득 예전에 했던 그런 생각이 났습니다.ㅎ
    흥미롭게 포스트 잘 보았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5.19 02:10 신고

      저 때문에 최근에 야구를 보기 시작한 누군가가 묻길래 생각나서 한번 적어 본 겁니다 ^^;

  •  댓글  수정/삭제 이성훈
    2008.05.19 02:01

    Baseball Economist?^^

    •  수정/삭제 kini
      2008.05.19 02:11 신고

      꼭 그런 건 아니고, '그럼 최고의 팀배팅은 홈런이겠네요?'하고 물었던 친구가 있는데 그 녀석이 '왜 왼손 포수는 없어요?' 하고 물어서 평소에 생각했던 걸 정리한 겁니다. 약간의 숫자와 함께 ^^;

      연아랑 잘 만나고 계신가요? +_+

  •  댓글  수정/삭제 pommes
    2008.05.19 11:15

    개인적으로는 3루 송구가 절대적인 벽 인것 같습니다.

    우완포수는 2루송구시 좌타자가 가려도 살짝만 발을빼면 되고,
    3루 송구시 우타자가 있어도 오른손과 타석의 거리가 있기에 살짝 각도를 벌리면 되지만,

    좌완포수의 3루송구시 우타자가 있으면 완전히 몸을 빼야 하기 때문에,
    아무리 강견이라도 발빠른 타자면 무조건 3루로 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마 기록상으로도 좌타자가 서있는 상태에서
    우완포수가 1루 견제사를 잡는 경우는 전혀 없지 않을까요?

    •  수정/삭제 kini
      2008.05.19 19:30 신고

      인터넷 서핑을 하다 보니 3로 도루 때문에 3점 포수가 경기당 몇 점이나 손해를 보는지 증명한 세이버메트릭스 자료도 있더군요. 저만 3루 도루를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고 있는 걸까요? ^^;

  •  댓글  수정/삭제 이성훈
    2008.05.19 15:39

    서른 다섯 아저씨가 17세 소녀 졸졸 따라다니기,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
    수습은 대강 끝났나? 담주쯤 소주 한잔 어때?

    •  수정/삭제 kini
      2008.05.19 19:37 신고

      아니, 연아를 따라다니라면 저는 100만 리라도 , 쿨럭 ㅡ,.ㅡ

      수습이야 다 끝났죠 ㅎㅎ
      소주 한 잔이야 고대하는 바인데 시간을 제 맘 대로 뺄 수 있는 게 아닌지라 장담은 못 드리겠지만, 시간 맞춰 보겠습니다. -_-)/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8.05.20 10:28

    야구 선수 시절에 포지션이 캐쳐여서 경험으로 보자면....

    2,3루 송구때문이라고 느껴집니다.

    1루 송구는 왼손잡이가 더 쉽겠지만
    (포구동작에서 공을빼서 바로 던질 수 있습니다. 1루의 경우에...)

    3루의 경우에는 포수가 완전히 투수에게 등을 보인 상태에서 송구를 해야 합니다.
    즉 순간적으로 회전하는 시간이 더 걸리는 것이죠..

    거기에다가 왼손잡이가 유리한 스포츠 임에도 왼손잡이가 더 적다는것도 2루 송구시
    타자를 피할 이유가 없어지는것이죠...
    (통상적으로 왼손타자일 경우 1루 주자가 2루 도루하기 유리합니다.)

    같은 이유로 왼손잡이 유격수가 적은 이유겠죠.. 한 스텝 차이가 나니까요...

    ※ 포수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1. 투수리드(타자의 성향, 상대 작전과 상황에 따른 볼배합)
    2. 블로킹
    3. 송구동작
    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오히려 강견은 그리 중요하지 않습니다.
    시속 150km로 40m를 가는거와
    시속 120km로 40m를 가는것의 시간차이는 (0.96 초와 1.2초) 고작 0.24초 차이입니다.

    즉, 조인성의 앉아쏴가 어께가 좋아서보다는 테이크 백 동작이 작아서 야지 더 좋은것이죠

    •  수정/삭제 kini
      2008.05.20 11:44 신고

      1. 2루 도루에 대해서는 위에 썼습니다. 영향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리 큰 차이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들죠.

      2. 도루가 아닌 경우에 포수가 3루 송구할 일이 그리 빈번할 것 같지는 않은데 구체적인 수치는 알 수가 없으니. ㅡㅡ;

      3. 왼손 내야수가 거의 없는 것과 포수는 좀 다른 이유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사실 역으로 물으시면 저도 할 말이 없기는 하지만 그 0,24초를 어떻게 볼 것이냐가 사실 관건이겠죠.

  •  댓글  수정/삭제 타래
    2008.05.20 10:28

    좋은 걸 알았네요 :D
    제 주위의 친구들이 "왜 왼손이 좋다면서 왼손 포수는 없어?" 라고 물으면 가끔 난처해졌는데, 당장에 "투수시켜야지" 라고 대답해주면 되겠군요. 하하하 -.-;;;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8.05.20 10:39

    사족으로 덧 붙이자면 리드가 큰 3루에 있는 주자를 견제할때 기본은 타자 뒤로 빠지면서

    던지는 거지만 오른손 타자가 있을때 꽁수로

    홈플레이트 앞으로 나가면서 던지는 방법도 있습니다.

    뒤로 빠지면서 아무리 던져도 안잡히던 녀석이 앞으로 빠지면서 던지니까 잡히더군요
    (당시 3루 주자는 88년 봉천국민학교 야구부 주장 권용관이었습니다...
    얼마전 코다친 사람 맞습니다..)

    이유는 포수의 움직임이 전혀 안보였던 거였죠...

    •  수정/삭제 kini
      2008.05.20 11:45 신고

      아, 생각해 보니 리드가 큰 3루 주자를 견제하는 경우도 있겠군요. 그 생각을 못 해봤네요 -_-;;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8.05.20 10:43

    제 포지션이다보니 계속 답글을 다네요....

    지섭군 링크를 보고 달게되는데....

    국민학교에는 왼손잡이 유격수와 3루수도 있긴 있습니다...
    물론 상대방의 야유의 대상이 되긴 합니다....

    이유는 유격수를 볼만큼 능숙한 볼처리를 하는 선수가 없을때 궁여지책으로......
    3루의 경우에는 좀더 자주 나옵니다.
    (강한 타구가 많다보니 송구시간으로 까먹는게 별로 없으니...)

    •  수정/삭제 kini
      2008.05.20 11:46 신고

      중계 보면 리틀 야구 에이스급 좌완 투수 친구들은 종종 내야수로 뛰더군요. 아무래도 다시 불러들이니 편하니 그런 거겠죠? ^^;

  •  댓글  수정/삭제 닥슈나이더
    2008.05.21 14:24

    트랙백으로
    0.24초에대해서 한번 잡설을 달아보겠습니다...

  •  댓글  수정/삭제 이승환
    2008.05.21 15:35

    야구는 알면 알 수록 재미있는 스포츠로군요 ^^

    •  수정/삭제 kini
      2008.05.21 20:23 신고

      그래서 늘 제가 주장하죠. 야구가 재미없다는 사람은 '상상력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말입니다. ^^

  •  댓글  수정/삭제 rudals0326@naver.com
    2010.02.11 18:46

    안녕하세요
    이 글이 맘에 드는데 퍼가도 될까요??

  •  댓글  수정/삭제 hans70
    2010.03.14 11:40

    1루 주자 견제엔 오히려 왼손 포수가 유리합니다.아무래도 투수들이 왼손 투수를 어색해 하는 게 큰 이유 같아요.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