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뉴욕 타임즈>에 요한 산타나의 체인지업에 대한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습니다. 많은 메이저리그 전문가들이 현역 최고의 구종 가운데 하나가 바로 산타나의 체인지업이죠.
 
잭 커리(Jack Curry)는 기사에서 산타나가 '감(感)'을 잃지 않기 위해 늘 야구 공을 지니고 다닌 점을 먼저 강조합니다. 이는 우리 프로야구 중계 때도 곧잘 볼 수 있는 장면이죠. 투수들이 야구공 하나 들고 끊임없이 장난치는(?) 장면 말입니다.

그 다음 산타나의 체인지업이 얼마나 대단한지, 산타나 본인이 어떻게 체인지업을 익히게 됐는지 등에 대해 설명합니다. 마이너리그 시절 바비 케야(Bobby Cuella) 투수 코치에게 체인지업을 전수받았다는 건 유명한 일이죠.

그리고 산타나의 체인지업이 위력적인 이유를 소개합니다. 한마디로 다른 구종을 던질 때와 비교해도 일관된 딜리버리를 유지하기 때문이라는 게 커리 기자의 설명입니다.

(중간에 '퍼펙트맨' 데이빗 콘은 팔 각도를 달리해 체인지업을 세 가지로 던지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이건 일관된 딜리버리라는 큰 틀에 배치되는 측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원래는 기사를 통째로 번역하려고 했는데 그림으로 간단하게 설명해 둔 꼭지를 찾게 되어서 그 부분만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부분은 산타나가 체인지업을 던질 때(왼쪽)와 직구 혹은 슬라이더를 던질 때(오른쪽) 딜리버리에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돌아나오는 팔의 각도 및 상체의 기울기가 거의 일치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팔목과 상박의 방향 역시 양 쪽이 큰 차이가 없습니다.

공을 쥔 그립 모양은 확실히 차이가 나지만 이렇게 스냅샷을 보면 알 수 있을까 저로서는 알아 차리기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림은 계속해서 로케이션별 피안타율로 이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가운데 넣으면 얻어터진다는 거야 야구팬들에게는 상식일 것이라고 봅니다. 가운데 낮은 쪽으로 헛스윙을 유도하는 건 전형적인 체인지업 투구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아래는 우타자를 상대로 한 체인지업 사용빈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루쪽 그리고 낮은 코스를 주로 선택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효과구속 이론으로 볼 때도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는 접근법이죠.

마지막을 속임수에 대처하는 타자들의 자세에 대한 설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 쉬츠가 비교 대상으로 선정됐는데요, 보시는 바와 같이 그립도 다르고 상체의 기울기 역시 양 쪽이 차이가 납니다. 우리 식으로 말하자면 소위 쿠세(癖)의 일종이겠죠.

그리고 각 구종에 따라 빨간 심(seam)이 야구공의 흰 배경에 어떤 회전 형태로 나타나는지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릴리스 포인트 때 공의 회전을 보고 타이밍을 조절한다는 타자들이 꽤 있는 게 사실입니다.

결론은 산타나의 체인지업이 짱이라는 건데 세이버메트리션들은 좀 다른 결론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또 기사에도 나온 것처럼 강력한 속구 없이는 체인지업의 위기가 떨어지게 마련인데 산타나가 이 문제에 어떻게 대처할지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언제쯤 우리는 신문에서 이렇게 멋진 기사를 볼 수 있게 될까요?



댓글, 14

  •  댓글  수정/삭제 내일의 춘
    2008.03.04 21:33

    저도 자료화면까지 보고 같은 생각했습니다. 특히, 볼 스핀 그림은 새롭네요. 내용이야 익히 아는 것들이지만 저런 자료들..멋지다는 말밖에..^^;;

    p.s. 우리나라요? kini님이 있잖습니까 ㅎㅎ

    •  수정/삭제 kini
      2008.03.04 23:33 신고

      뉴욕 타임즈야 '일반 독자들'을 대상으로 썼을 테니 내용 역시 그 눈높이에 맞춘 거겠죠 ^^; 그래도 저렇게 표현할 수 있다는 건 정말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경향신문 이용균 기자가 그런 말을 했죠. 글을 쓰는 것보다 데스크한테 그 글을 왜 써야되는지 설명하는 게 더 어렵다고 -_-;

  •  댓글  수정/삭제 새벽두시
    2008.03.04 22:56 신고

    비밀이라는게 투구폼(?) 투구자세(?)가 거의 비슷하기 때문이라는 것인가요?
    원래 속구를 던질때와 변화구를 던질때 투구폼이 달라지는건 당연(?)한거 아닌가요..
    그래서 산타나가 외계인이라는건가 -_-;; 여튼 신기하네요..
    그리고 요런 멋진기사.. 한국에서는 키니님이 써주셔야죠 ㅎㅎ

    •  수정/삭제 kini
      2008.03.04 23:35 신고

      일반적으로는 약간 달라지고, 의도적으로 다양한 팔 각도를 사용하는 투수들도 있는 게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 친구는 속구 or 슬라이더랑 체인지업 던질 때 폼이 거의 다르지 않다는 거죠. 그래서 상대 타자가 타이밍 잡기가 어렵다는 내용일 겁니다.

      스포츠 기자를 하는 게 옳은 일일까요?

  •  댓글  수정/삭제 도파민
    2008.03.04 23:24

    우리나라 신문에는 직접 쓰시면 되겠네요^^

    훌륭한 직구에 체인지업이 산타나의 성공 비결이겠죠...
    이렇게 체인지업을 잘(?) 던지기가 어렵기 때문에 다른 투수들이 산타나가 되는게 힘든 거겠죠?^^
    근데 가끔 모든 투수들이 그렇게 하지 못하는기 때문이라는걸 생각하지 않고, 그들을 단순히 이런원리를 모르는 idiot으로 취급하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물론 좋은 체인지업이야 충분히 마구라 불리울 만 하지만)
    많은 선수들에게 빠르게 던지는데 문제가 있는것 처럼 또 많은 선수들에게는 느리게 던지는데 문제가 있는거겟죠
    어떻게 보면 이 둘을 다 갖춘 산타나는 정말 외계인이라고 불릴만하다고ㅡ.ㅡ;;

    •  수정/삭제 kini
      2008.03.04 23:36 신고

      그렇죠. 마음대로 빠르게 또 느리게. 그걸 스트라이크로 계속 던질 수 있는 능력. 사실 여기에 커브 하나 정도만 있으면 게임 끝이죠. 그걸 갖추기 어렵다는 게 문제겠죠.

      제 능력도 안 되지만, 대한민국에 이만한 지면을 야구 나부랭이에 할애해줄 종합일간지는 없을 듯 합니다 ㅎㅎ

  •  댓글  수정/삭제 기다림미학
    2008.03.05 02:02

    흥미롭게 잘 봤습니다. 월시씨가 올려주신 분석은 며칠전에 봤었는데 조금은 의외다 싶은 부분도 있었고 아무래도 단일시즌 이라는 점이나,,,,내용중에도 완전치 않음을 언급하기는 했지만,이런것(구질별로 구분하여 분석)도 할수 있구나라는 사실이 그냥 부러웠다는......
    사실뭐 그렇게 따지면 그쪽동네 숫자쟁이들 부러운거야 한두개겠습니까만은....-_-)/

    그런것도 키니님께서 ......=3=33

    ++최근에 일때문에 늦게 들어오면 일단 컴터 키고 구독중인 블로그들 쭉쭉 둘러보는데
    요사이 자주 자주 업뎃 되고 있네요. 한동안 주소창에 키니닷 케이알 치며 업뎃됬나 했됬나 까딱까닥 클릭하며 왔다갔다 해도 그화면이 그화면(-물론 바쁘셔서 겠지만.^^;;-)이었는데 자주 업뎃되니 좋네요 ㅋㅋ

    •  수정/삭제 kini
      2008.03.05 09:04 신고

      가만히 보면 그런 스타일로 분석하는 게 요새 미국 쪽에선 대세인 모양입니다. 올해는 해당 시스템이 빅리그 구장 전체에 보급된다니 더 신뢰할 만한 자료들이 나오겠죠. 이건 뭐 죽었다 깨나도 한국에선 안 될 것 같으니 패스 ㅡㅡ;

      전에는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시간 자체가 거의 없었는데 요즘엔 뭐 하루 종일 컴퓨터만 끼고 있으니 가만히 있기 무료해서 ㅎㅎ

  •  댓글  수정/삭제 Profane
    2008.03.05 11:16

    세어비 매트리션들의 다른결론이 궁금해서 클릭했더니..
    영어군요 -_-;

    •  수정/삭제 kini
      2008.03.05 12:07 신고

      아, 링크를 http://mlbbada.com/zeroboard/zboard.php?id=mlbboard&no=36346

      여기로 걸어둘 걸 그랬습니다. ^^

  •  댓글  수정/삭제 롤리
    2008.03.05 12:08

    저런 기사도 부럽지만...
    우선, 이상한 기자들의 구라와 소설부터 줄였으면 싶네요. ㅋ~
    멋진 글 잘보고 가요. ^^

    •  수정/삭제 kini
      2008.03.05 21:57 신고

      그런데 사실 외국 매체도 구라와 소설은 많습니다. 그건 어쩔 수 없는 모양입니다. ㅡ,.ㅡ

  •  댓글  수정/삭제 리틀중근
    2009.08.13 17:29

    산타나의 서클체인지업이 성공하는 이유는 직구가 좋기때문이겠죠... 아무리 날고기는 서클체인지업을 가지고 있어도 직구가 좋지 않으면, 흐지부지 되버립니다. 작년에 KIA에 온 호세 리마같은 선수가 대표적이죠...

    그런데 산타나의 직구를 보면 초반엔 150km 초반 정도 던지고 후반에가면 146~148을 던집니다. 컨디션이 보통인 것 같은날에 말이죠... 라이언, 존슨, 마르티네즈와 비교했을대 결코 빠르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산타나의 직구가 좋다는 이유는 종속때문입니다. 흔히 '직구가 빠르다'와 '직구가 묵직하다'의 차이가 바로 종속인데요.

    한기주 선수의 경우 직구의 초속은 매우 좋으나 종속이 많이 떨어져 그렇게 얻어맞는 것입니다. 거의 차이가 10km가 넘어가죠. 하지만 류현진, 윤석민 선수같은 경우 초속도 빠르지만 종속이 5km정도 밖에 차이가 안나기 때문에 사람들이 묵직하다고 하는 것입니다. 손민한 선수도 공이 빠르진 않으나 종속이 초속과 비슷한 것으로도 유명하죠.

    우리나라의 젊은 투수들을 보면 무작정 직구 쑤셔놓고 스피드기록계만 보는 선수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 선수들은 산타나를 본받아 묵직한 직구, 좋은 제구력을 좀 키웠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이런 기사를 올려주시고 번역해 주신 kini님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 남기고 갑니다~^^

    •  수정/삭제 kini
      2009.08.14 13:49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__)

      그런데 저는 '종속은 거짓말'이라고 믿는답니다 -_-;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