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또 수비와 불펜이 문제였다. 공격에서는 이택근의 홈런과 2사후의 집중타로 5점을 뽑았다. SK가 최근 연패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자면 석 점 차의 역전은 나쁘지 않은 공격력이었다. 더욱이 SK가 연패를 끊고자 투수를 총력적으로 동원한 불펜을 무너뜨린 상황이라면 더더욱 그랬다.

6회 무사 3루가 되는 과정은 송지만의 판단 미스였다. 침착한 펜스 플레이를 펼쳤다면 2루에서 막을 수 있었다. 게다가 3루로 뛰는 주자를 잡으려고 너무 서두르기까지 했다. 5회에도 사실 점수를 허용하는 타이밍에 이택근의 멋진 송구로 이닝을 끝마친 것뿐이었다. 김수경의 구위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수비 위치 선정이 사실 아쉬웠다.

그리고 여기서 이현승을 너무 빨리 투입했다. 물론 끊고 가자는 뜻이 강했겠지만, 3.03의 Leverage Index는 불펜에 하나밖에 없는 좌완을 투입할 시점은 아니었다. 어차피 큰 것 하나를 허용해도 동점이었다. 그래서 이후 4.01의 LI 상황이 됐을 때 사용할 좌완 카드가 없었고, 결국 동점타와 역전 홈런 모두 좌타자에게 얻어맞았다. 이현승이 있었다면 쉽사리 조범현 감독이 대타 작전을 쓸 수는 없었을 것이다.

피커링에게 허용한 2루타도 우선 투구 패턴이 읽히는 투구 내용이었다. 2-0에서 너무 정해진 패턴대로만 고집한 김동수의 리드가 사실 아쉬웠다. 외야 수비 포메이션 역시 납득하기 힘든 모양새였다. 이택근이 너무 왼쪽 앞에 나와 있어 따라가기 힘든 타구였다. 역시나 정수성이 아쉬웠다. 그리고는 연속해서 몸에 맞는 볼.

김재박 감독은 송신영을 내리고 신철인을 올렸다. 기록상 삼진이지만 사실상 겨우 잡아낸 것이나 다름 없었다. 그리고 초구에 통타를 당했다. 무사 만루가 1사 만루로 바뀌고 8번 타자가 타석에 들어섰다면 주눅 드는 쪽은 타자일 가능성이 높다. 물론 볼넷이 의식됐겠지만 하나쯤 빼고 들어가는 것도 나쁘지 않은 분위기였다. 그리고 곧바로 또 홈런을 얻어맞았다. 사실상 그걸로 승부는 끝이었다.

최근에는 불펜 투수들이 너무 많은 홈런을 허용한다. 누가 나와도 불안한 모양새가 요즘 현대 불펜이다. 믿을 만한 투수는 박준수뿐이지만 그에게 7회부터 던지라고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어떤 모습으로 돌아올지는 모르지만, 조용준의 존재가 아쉬운 건 사실이다. 마무리가 됐든, 셋업맨이 됐든 박준수와 역할 분담만 제대로 이뤄질 수 있다면 잡을 수 있는 경기가 꽤 됐다.

결국 4연패다. 3위 두산은 반 게임차로 턱밑까지 쫓아왔다. 선수 삼성과는 여전히 네 게임 차. 분위기를 추스르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참 다양한 방식으로 지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가장 큰 문제는 무너진 불펜이다. 하지만 별로 대안이 떠오르지 않는다는 건 확실히 문제다. 김동수의 도루 저지율 역시 확실히 우려되는 부분이다. 두산이나 SK 등 빠른 선수가 포진한 팀과 경기할 때는 분명 문제가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 누가 있겠는가?

전근표의 수비 역시 아쉬웠다. 타석에서도 그렇다. 어제 기록한 안타 역시 불규칙 바운드의 결과였다. 유한준은 타격 컨디션이 좋다고 말하기 어렵고, 강병식 역시 선발로 나선 경우에는 뭔가 부족하다. 서한규의 어깨는 확실히 유격수를 보기엔 부족해 보인다. 정성훈은 모처럼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여러 차례 보였지만 공격력은 그 반대였다. 예상된 결과지만 홍원기의 방망이도 식고 있다.

전준호-송지만-이택근은 꽤 매서운 타격이었다. 하지만 이후 이숭용만 피해가면 상대가 까다로움을 느낄 일이 거의 없는 분위기다. 걸러도 되고 몸에 맞출 수도 있다. SK 조범현 감독은 사구를 택했다. 그리고 그 작전은 성공이었다. 앞으로 다른 팀 감독들 역시 마찬가지 방식으로 이숭용을 거를 것이다. 공격도 수비도 안 되는 하위 타선으로는 정말 얼마 버티기가 어려워 보인다.

장마라 많은 경기가 열리지는 않겠지만, 이 기간이 약이 되지 못한다면 보이는 건 추락뿐이다. 롯데에게 당하지 말아야 할 스윕을 당한 후유증이 확실히 오래갈 분위기다. 확실히 분위기가 어수선한 유니콘스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