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돈 매팅리 마이애미 감독. 마이애미=AP 뉴시스

악몽이 현실이 됐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제일 피하고 싶던 상황이 현실로 나타나고 말았습니다.

 

ESPN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이애미 구단에서만 27일(이하 현지시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3명(선수 11명, 코치 2명)이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이날 열릴 예정이던 볼티모어-마이애미, 뉴욕 양키스-필라델피아 경기를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볼티모어-마이애미 경기를 이날 열지 않은 이유는 다들 짐작하실 터.

 

양키스-필라델피아 경기도 영향을 받은 건 마이애미가 전날까지 사흘 동안 필라델피아 방문 경기를 소화했기 때문입니다.

 

24일 필라델피아 방문 경기가 끝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마이애미 좌익수 해럴드 라미레스. 필라델피아=로이터 뉴스1

마이애미 선수단은 원래 전날 경기가 끝나고 안방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선수단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일단 필라델피아에서 대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추가 검사 결과가 나오기는 기다리고 있는 것.

 

거꾸로 안방 팀보다 먼저 마이애미에 도착한 볼티모어 선수단은 공항에서 곧바로 볼티모어로 돌아갔습니다.

 

데릭 지터 마이애미 구단주는 "안방 개막 리즈를 연기하기로 했다. 추가 상황이 발생하면 곧바로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이애미 안방 구장 말린스 파크. 마이애미=로이터 뉴스1

마이애미는 27, 28일 이틀간 볼티모어를 상대로 안방 경기를 치른 뒤 29, 30일에는 볼티모어 방문 경기를 소화하는 일정이었습니다.

 

현재로서는 볼티모어 방문 경기 일정 소화도 장담할 수 없는 분위기입니다.

 

잠복기가 지나느라 이번 검사 때 코로나19 음성을 판정을 받은 선수도 며칠 뒤에는 양성 판정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필라델피아 선수단도 똑같은 조건입니다.

 

일단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일정을 중단하거나 남은 일정을 전부 취소할 만큼 심각한 사안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제부터는 코로나1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만프레드 커미셔너가 시즌 끝까지 저 말을 지킬 수 있기를 바라 봅니다.



댓글, 2

  •  댓글  수정/삭제 인팬
    2020.07.31 07:47

    여기에 마이애미 4명 추가, 더 악몽인 건 같이 경기를 했던 필리스에서도 스태프 양성이 나왔네요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