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알렉스 코라 메이저리그 보스턴 감독. 동아일보DB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였습니다.


메이저리그 보스턴 역시 월드시리즈 정상을 차지한 2018년 상대팀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이 나왔습니다.


(이번에도) '디 어슬레틱'은 그해 보스턴에 몸담았던 세 명을 익명으로 인용해 당시 보스턴 선수들이 구단 비디오 판독실에 들러 상대팀 사인 패턴을 파악했으며 이렇게 파악한 정보를 더그아웃에 전달했다고 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그러면 더그아웃에 있는 인물이 주자에게 이 내용을 알렸고, 주자는 몸짓을 통해 타자에게 투구 정보를 전달했습니다.


보스턴 구단은 디 어슬레틱에 보낸 서한에 "우리는 최근 우리 팀 비디오 판독실을 부적절한 방법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메이저리그 사무국 조사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썼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서도 디 어슬레틱에 이 문제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2017년 9월 15일 각 구단에 공문을 보내 전자 장비를 쓰거나 비디오 판독실을 이용해 사인을 훔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엄중 경고했다"면서 "이런 관점에서 이 일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익명의 제보자들은 정규리그 경기 때만 사인 훔치기가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포스트시즌에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서 비디오 판독실을 직접 운영하기 때문에 이 방법으로 사인을 훔치기가 불가능했다는 겁니다.


2018년 부임 첫 해 보스턴을 월드시리즈 챔피언으로 이끈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은 2017년 휴스턴 벤치 코치를 지냈으며 당시 그 팀에서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에 대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댓글, 0

더 보기
1 2 3 4 5 6 7 8 ···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