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이제는 볼 수 없게 된 외꺼풀 시절 양효진.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양효진(30·현대건설)이 2019~2020 시즌에도 연봉 프로배구 여자부 연봉 1위 자리를 지키면서 7시즌 연속으로 '연봉 퀸' 자리를 꿰찼습니다. 단, 지난 시즌처럼 이번에도 단독 1위는 아닙니다. 고교(부산 남성여고) 후배인 한국도로공사 박정아(26)도 양효진과 똑같이 3억5000만 원을 받습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일 2019~2020시즌 등록 선수 명단과 연봉 톱10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양효진이 다음 시즌 3억5000만 원을 받게 된다는 건 많은 배구팬이 이미 알고 있던 내용.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원래 몸담고 있던 현대건설과 계약하면서 연봉 3억5000만을 받기로 했다고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2019 한국-태국 여자 배구 올스타전 도중 음료수를 마시는 이재영(왼쪽)과 지켜보는 박정아.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반면 박정아는 지난 시즌 연봉(2억500만 원)에서 1억 원이 올랐기 때문에 공동 1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하셨던 분이 많지 않으실 겁니다. 박정아는 2017~2018을 앞두고 IBK기업은행을 떠나 한국도로공사와 FA 계약을 맺었습니다. 당시 연봉 2억5000만 원을 받기로 했다고 발표했지만 프로배구에서는 FA도 해마다 연봉 협상을 다시 할 수 있습니다.


3위는 다음 시즌 흥국생명에서 3억 원을 받는 이재영(23)에게 돌아가습니다. 이재영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 올스타전에서 모두 최우수선수(MVP)로 뽑히며 'MVP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하며 대폭 연봉 인상을 예정한 상태였습니다.


프로배구에서는 FA 계약을 맺거나 KOVO에서 발표하는 연봉 순위 안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면 선수 연봉을 알 수 없습니다. 이재영은 이런 케이스가 아니었기 때문에 지난 시즌 연봉이 얼마였는지 알기 어렵습니다. KOVO에서 보도자료 쓴 "80%에 육박하는 연봉 인상"이라는 표현을 토대로 역산(逆算)할 수 있을 따름입니다.


지난해 11월 18일 KB손해보험전 당시 한선수.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남자부에서는 대한항공 한선수(34)가 지난 시즌과 똑같이 6억5000만 원을 받기로 하면서 5년 연속 연봉 킹 자리를 지켰습니다. 6억5000만 원은 한선수가 2017~2018 시즌이 끝나고 원소속팀 대한항공과 FA 계약을 맺을 때 새로 쓴 프로배구 역대 최고 연봉입니다. 


현대캐피탈 신영석(33)이 연봉 6억 원으로 그다음이었습니다. 이 금액 역시 신영석이 이번 FA 시장에서 현대캐피탈에 남기로 하면서 이미 발표했던 액수입니다. 정지석(24)이 대한항공에서 받기로 한 5억8000만 원도 마찬가지입니다.


프로배구는 연봉상한제(샐러리캡)을 운영하고 있지만 KOVO 규약에 아예 "샐러리캡에 적용되는 선수의 연봉은 계약서에 명기된 기준연봉을 적용한다. 단, 그 밖에 옵션 등은 포함하지 않는다"고 나와 있을 정도로 연봉 외에 '옵션 등'이 적지 않은 게 사실입니다.


그러니 실제 연봉 랭킹은 KOVO에서 이번에 발표한 결과와 얼마든 다를 수 있습니다.


남자부 평균 연봉은 1억5160만 원으로 지난 시즌(1억4090만 원)보다 7.6% 올랐습니다. 여자부 평균 연봉은 9300만 원으로 지난 시즌(9280만 원)과 사실상 차이가 없었습니다.


2019~2020 시즌 남자부 샐러리캡은 지난 시즌보다 1억 원이 오른 26억 원이며 여자부는 2년간 동결 조치에 따라 지난 시즌과 똑같이 14억 원입니다. 


▌2019~2020 프로배구 남녀부 연봉 톱10
 남자부  여자부
 선수  구단  연봉  선수  구단  연봉
 한선수  대한항공  6억5000만  양효진  현대건설  3억5000만
 신영석  현대캐피탈  6억  박정아  한국도로공사  3억5000만
 정지석  대한항공  5억8000만  이재영  흥국생명  3억2000만
 전광인  현대캐피탈  5억2000만  김희진  IBK기업은행  3억
 서재덕  한국전력  5억  김수지  IBK기업은행  2억7000만
 이민규  OK저축은행  4억5000만  이소영  GS칼텍스  2억2000만
 박철우  삼성화재  4억4000만  김해란  흥국생명  2억
 송명근  OK저축은행  4억  한수지  GS칼텍스  2억
 송희채  삼성화재  3억8000만  임영옥  한국도로공사  1억8000만
 곽승석  대한항공  3억7000만  이다영  현대건설  1억8000만


KOVO는 이날 프로배구 2019~2020 V리그 일정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전 시즌 챔피언 안방 구장에서 챔피언 결정전 리턴 매치로 개막전을 치르는 전통에 따라 남자부는 10월 12일 천안(현대캐피탈-대한항공)에서, 여자부는 10월 19일 인천(흥국생명-한국도로공사)에서 개막합니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