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아니오. 이대은(29·경찰청·사진)은 자기 마음대로 해외 리그에 나갈 수 없습니다. 만약 이대은이 경찰청 제대 후 해외 진출을 선언하면 '이대은 특별법'을 제정한 건 한국야구위원회(KBO) 역사에 길이 빛나는 '호구짓'으로 남을 겁니다. 그러니 이런 일이 벌어질 확률이 실제로는 제로(0)에 수렴한다고 보는 게 옳을 겁니다.


OSEN은 5일 "이대은은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 보다는 해외 진출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래는 이 인터넷 매체에서 설명한 이대은이 해외 진출을 고민하는 이유.


KBO 규약에 '한국 프로야구 신인 지명회의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해외 구단에 입단한 선수는 국내 구단에 입단할 때 계약금을 받을 수 없다'는 규정으로 이대은이 KBO리그 팀과 계약하면 계약금을 받지 못한다. 신인 연봉 2700만 원을 받고 시작해야 한다. 고졸, 대졸 선수가 아닌 내년이면 30세인 이대은이 현실적인, 금전적인 고민을 할 수 있다.

이런 고민을 하는 건 물론 자유지만 이대은이 실제로 해외 진출을 시도하려면 일단 거쳐야 할 단계가 있습니다. 이번에도 근거는 KBO 규정입니다. 아래는 '2018 KBO 리그 규정' 41페이지를 캡처한 그림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해외진출 후 국내 프로구단에 입단하지 않은 상태에서 상무, 경찰야구단에 입대한 선수'는 원래 경찰청이 속한 퓨처스리그(2군)에서 뛸 수 없습니다. 이대은은 서울 신일고를 졸업하고 태평양을 건넌 뒤 시카고 컵스 산하 마이너리그,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에서 뛰었을 뿐 한국 프로구단에서 뛴 적은 없습니다. 그러니 원래대로라면 2군 경기에 나설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가 지난해 2군 북부리그 평균자책점(2.93) 타이틀을 따낼 수 있던 건 예외 규정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예외 규정 전제 조건이 바로 '국내 복귀'입니다. 그러니 이대은으로서는 다른 선택 여지가 없습니다. 일단 국내 프로구단에 입단해야 합니다. 사실 이 예외 규정을 만든 것 자체가 이대은 한 명을 위해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이대은이 KBO 도움으로 병역 의무를 해결했으니 홀가분하게 해외로 나간다? 정말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을까요?


물론 미래에는 100%는 없는 법. 이대은이 어디선가 작은 구멍을 발견해 해외 리그에 진출할 가능성이 전혀 없는 건 아닐 겁니다. 그러나 그보다 이대은이 내년에 kt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될 확률이 100배 이상 높습니다.




댓글, 7

  •  댓글  수정/삭제 북악산산신령
    2018.04.11 13:42 신고

    안녕하세요. 전 파울볼러 북악산산신령입니다. kini님이 모르고 있는 사실이 있는데 해당 규정은 강제성이 없어서 이대은의 해외 재진출 자체는 못 막습니다. 규정만 삽입했을 뿐 다시 해외 진출을 하게 될 때는 어떻게 한다는 조항은 빠져 있습니다. 실제로 다시 해외로 나간다면 이 규정은 없어진다고 봐야죠. 그리고 이대은은 국내 야구계에 영영 발을 못 붙일 겁니다.

    •  수정/삭제 kini
      2018.04.13 14:30 신고

      안녕하세요. 저 얘기는 어디서 들으신 말씀인지 궁금하네요. 이대은이 선수계약협정을 맺고 있는 세 나라로 진출하려는 경우 신분조회에서 걸린다는 게 KBO 설명입니다. 물론 호주 같은 데 가서 뛰겠다면야 막을 방법이 없겠지만요.

  •  댓글  수정/삭제 북악산산신령
    2018.04.13 16:11 신고

    차라리 처음부터 조건부 퓨처스리그 출전 허용을 하지 않았다면, 경찰 야구단이 이대은을 깔끔하게 떨어뜨렸다면 이런 논란은 없었을 겁니다. 이대은이 뭐라고 있는 특혜 없는 특혜 다 준 건지 참.

  •  댓글  수정/삭제 ㅈㅈ
    2018.04.17 17:10 신고

    결론만 말하면 못막아요. kbo 규정이라는게 사법적인 구속력이 있는것도 아니고 리그규정인지라 kbo를 뛰는 선수한테만 적용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엄밀히 말하면 이대은은 지금 kbo선수가 아닙니다. Kbo규정의 저촉을 받지 않는 선수가 리그참가하는걸 막으려고 생긴 규정인데 이대은 편의봐준다고 원칙이 깨졌죠 이대은은 군 전역후 신인드래프트 참가를 하고 지명을 받아야 비로소 kbo선수로 인정을 받게 됩니다. 신인드래프트 참가여부는 100%선수 본인의 선택이고 이대은이 드래프트에 참여신청을 하지 않는다면 kbo에선 막을 방법이 없습니다. 신분조회요? 그건 소속팀이 있는 kbo리그의 선수에게만 가능한 부분입니다. 소속이 없는 선수에게는 적용이 불가능해요

  •  댓글  수정/삭제 ㅈㅈ
    2018.04.17 17:13 신고

    자 이대은이 규정을 어기고 해외진출을 선언했다고 가정을 해 봅시다. 규정을 어겼으니 kbo는 이대은에게 징계를 내릴겁니다. 출장정지가 나오거나 최고 중징계인 선수자격 박탈을 받을지도 모르죠. 하지만 병역법을 어긴 스티븐 유씨와는 다르게 이대은이 해외출국을 막을수도 없는 노릇이고 이대은이 kbo규정을 어겨서 얻게되는 불이익은 향후 한국으로 되돌아올때 뿐입니다. 미국에 있는 오승환이나 리그에 참가하기 전에 물의를 일으킨 안우진을 kbo차원에서 징계할 수 있는 수단이 없는것과 같은거죠

  •  댓글  수정/삭제 ㅈㅈ
    2018.04.17 17:19 신고

    이대은 스스로가 해외진출을 고려하고 있고 이게 기사화까지 되는 이유가 다 있는겁니다.. 기자들이나 이대은이 규정을 몰라서 그러는게 아니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