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2017 프로야구 팀 선호도 조사 결과
 구단  선호도(단위: %)
 롯데
 11
 KIA
 10  
 삼성
 10  
 한화
 7        
 LG
 6          
 두산
 5            
 넥센
 3                
 NC
 3                
 SK
 3                
 kt
 1                    

프로야구 팬들은 최고 인기 구단을 꼽을 때는 흔히 '엘롯기'라는 표현을 씁니다. LG, 롯데, KIA를 합친 말이죠. 그런데 실제 인기 순위는 '롯삼기'에 더 가까운지 모릅니다. 적어도 한국갤럽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확실히 그렇습니다. 이 여론조사 회사에서 21~23일 사흘 동안 1007명에게 '국내 프로야구팀 중에서 귀하가 가장 좋아하시는 팀(구단)은 어느 팀입니까'하고 묻자 롯데, 삼성, KIA 순서가 나왔거든요. (표에서 보시는 것처럼 삼성과 KIA는 10%로 동률)


올해만 특이한 건 아닙니다. 한국갤럽에서 30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는 2010년 자료부터 들어 있는데 그때부터 한번이라도 10% 이상 지지를 받아본 건 롯데 삼성 KIA뿐입니다. '엘롯기'에 속한 LG는 2014년 7%가 선택한 건 이 기간 최고 기록입니다. 


단순히 이 8년 동안 평균을 내보면 두산이 5.8%로 LG(5.1%)보다 더 많은 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팀으로 꼽았습니다. 지난해 안방 관중 숫자도 두산이 평균 1만6181 명으로 LG(1만6078 명)에 근소하게 앞섰습니다. 방문 경기 평균 관중도 두산(1만2236명)이 LG(1만1622명)보다 많았습니다.


롯데가 최고 인기 구단 자리를 되찾은 건 2013년 이후 4년 만. 그때(2013년)는 △롯데 14% △KIA 12% △삼성 10% 순이었습니다. 그 후 2014년에는 △삼성 13% △롯데 12% △KIA 11%였고, 2015년에는 △삼성 12% △롯데 11% KIA 9%였습니다. 지난해에도 삼성이 12%로 1위였고, 롯데가 10%, KIA가 9%였습니다.


롯데는 지난해에도 선호도 2위 구단이었는데도 안방 사직구장(사진)이 텅텅 비어 고민했습니다. 올해는 다를까요? 일단 이대호(35)가 돌아왔다는 건 확실히 고무적인 일입니다. 같은 조사에서 가장 좋아하는 국내 프로야구 선수로 꼽힌 게 이대호(10%)였으니까요. 롯데에서 괜히 '이대호 응원존'이라는 아이디어를 낸 게 아닐 겁니다. 


이대호 말고도 사직구장에 관중이 들어차게 만들 수 있는 요인은 뭐가 있을까요? 예전에 이런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일단은 성적입니다. 롯데가 '가을야구'에 나간 건 2012년이 마지막이었고 그 뒤로 관중이 빠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우승을 바라는 것도 아닙니다. 2008~2012년 5년 동안 롯데는 4위 세 번에, 3위 두 번을 했을 뿐입니다. 


물론 우승을 하면 난리가 납니다. 1984년 처음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했을 때부터 1992년 다시 한국시리즈 정상에 서기까지 9년 동안 롯데가 기록한 평균 관중 순위는 1.11위였습니다. 이 9년 동안 1990년에 딱 한 번 2위(1위는 우승팀 LG)였을 뿐 나머지는 줄곧 1위였습니다.


올해 이 전망은 살짝 부정적입니다. 역시 한국갤럽 조사에서 '올해 어느 팀에 우승할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하고 묻는 질문에 롯데라고 답한 롯데 팬은 22%였습니다. 이는 10개 구단 평균 33.5%보다 11%포인트 이상 낮은 기록입니다. 롯데보다 자기 팀 우승 확률은 낮게 본 건 넥센(14%) 팬밖에 없었습니다.


선호팀  우승 예상팀
두산 삼성 KIA 롯데 한화 LG NC SK 넥센
두산 73 2 2   4 2      
삼성 14 40 4 1   2     1
KIA 10 8 40 1 1 2 2 1 1
롯데 20 14 3 22 1 1 3 1 1
한화 21 10   2 29   2    
LG 19 6 6   2 28      
NC             57    
SK               32  
넥센                 14
없음 1 2   1 1 1   1  

※kt는 우승 예상팀 언급 없음


2008년 전체 프로야구 관중 가운데 롯데 안방 관중이 차지하는 비율은 26.2%였습니다. 지난해에 이 비율은 10.2%로 내려왔습니다. 올해는 다를까요? 사직에도 드디어 봄이 올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