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에 '출루율, 장타율은 같은데 타율이 다를 때'라는 글을 썼습니다. 제가 자주 가던 야구 커뮤니티에서 "OPS(출루율+장타력)가 같다면 타율이 더 낮은 선수가 좋다"고 주장하는 분이 계셔서 이를 반박하는 뜻으로 썼던 걸로 기억합니다. 저 주장을 반박했으니 당연히 제 주장은 타율이 높은 선수가 낫다는 겁니다.


저 글에서 저는 타율 .250/출루율 .400/장타력 .500을 기록하는 타자 A와 .350/.400/.500인 타자 B를 가정했습니다. 두 선수 모두 600타석에 들어선다고 가정하면 A는 볼넷을 120개 얻고 240루타를 기록해야 합니다. B는 46볼넷, 277루타입니다. 결국 볼넷 74개 차이를 37루타가 이겨낼 수 있느냐 하는 싸움이 됩니다. 그러니까 볼넷 가치가 0.47루타 이상이냐 하는 게 관건이 되는 겁니다.


빌 제임스는 RC(Runs Created)를 고안해 내면서 볼넷이 0.24루타 정도 가치가 있다고 봤습니다. 그래서 RC를 계산해 보면 A는 104, B는 110이 나옵니다. 2012~2014 프로야구 득점 가치를 가지고 계산해 봐도 볼넷은 약 0.28루타 수준입니다. 그러니 이론적으로는 출루율, 장타력이 엇비슷하다면 타율이 높은 선수가 더 생산력이 높은 타자인 겁니다.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출루율, 장타력이 엇비슷할 때 얘기입니다. 거꾸로 타율이 똑같을 때는 당연히 출루율과 장타력이 높은 편이 낫습니다. 그게 OPS처럼 계산하기 쉬운 기록이 그 어떤 세이버메트릭스 지표 못지 않게 타자 능력을 잘 보여주는 이유입니다.)


이제 이론이 실제 선수들 기록에도 맞아 떨어지는지 확인할 차례. 프로 원년(1982년)부터 2007년까지 기록은 지난 번에 다뤘으니 이번에는 그 이후에만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대상은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한 시즌에 최소 300타석 이상 들어선 타자들. 단, 시즌 사이에 5년 이상 차이가 나면 비교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그 까닭에 조성환 현 KBSN 해설위원(40)이 2008년 .327/.380/.463으로 2013년 최희섭(37) .258/.380/.464하고 출루율, 장타력이 거의 똑같으면서 타율에서는 차이를 보였지만 아래 명단에서는 빠졌습니다.


자, 한번 아래 표를 보시고 여러분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타자가 윗줄에 있는지 아니면 그 반대인지 확인해 보세요. 표를 드래그하면 해당 선수 이름을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구분 연도 타율 출루율 장타력 OPS 타율 차이 선수
A 2014 .362 .456 .538 .994 .046 손아섭
2015 .316 .457 .539 .993 김태균
B 2014 .317 .368 .484 .852 .046 채태인
2014 .271 .371 .481 .852 이호준
C 2009 .350 .437 .483 .920 .047 정근우
2010 .303 .440 .480 .921 박석민
D 2012 .300 .333 .400 .733 .047 이병규
2011 .253 .333 .399 .733 이호준
E 2014 .337 .413 .507 .921 .051 이재원
2014 .286 .411 .507 .918 최준석
F 2010 .315 .373 .431 .804 .053 안치홍
2011 .262 .379 .425 .804 박경완
G 2009 .269 .340 .395 .735 .054 이인구
2010 .215 .343 .392 .735 나지완
H 2009 .371 .435 .533 .968 .069 홍성흔
2010 .302 .440 .528 .968 이범호
I 2010 .331 .381 .460 .841 .073 이진영
2013 .258 .380 .464 .845 최희섭
J 2009 .372 .418 .582 .999 .087 박용택
2009 .285 .416 .586 1.002 박석민


평소 가지고 계신 생각대로 나오셨나요? 마지막으로 이 쌍도 한 번 확인해 보시죠. (역시 드래그하시면 이름이 나옵니다.) 2009년에 .329/.464/.526을 기록한 A(양준혁) vs 2013년에 .381/.459/.542를 때린 B(채태인) . 이번에는 생각이 그대로이십니까? 아니면 바뀌셨나요? 저는 이 때는 A하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logIcon 닥슈나이더 2016.01.18 18: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결국 클러치 히터의 존재 유무와 같은 느낌의
    숫자 놀이 같은 느낌적 느낌.....
    실체는 없지만 느낌적 감정적으론 있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