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선수들이 실전 상황에서 가져야 할 마음 가짐을 다룬 책 '공 하나 하나 고개를 들고 뛰어라(Heads-up baseball: playing the game one pitch at a time)'는 투수들의 나쁜 마음가짐을 △기도자(prayer) △원시인(primal) △완벽주의자(perfect) 등 세 부류로 나눠 설명합니다.

기도자는 자기 구위가 너무 좋아서 타자들이 못 칠 거라고 생각하는 경우입니다. 배짱도 누울 데를 봐 가면서 부리라는 뜻이죠. 원시인은 경기가 안 풀릴 때 세게, 더 세게 던지려 드는 타입입니다. 머리를 쓰라는 얘기죠. 원시인의 반대가 완벽주의자입니다. 공을 세게 던지는 대신 완벽한 제구력을 선보이려고 애쓰는 투수들.

이 책은 "완벽주의자형 투수들은 스트라이크 구석 쪽으로만 공을 던지려고 한다. 타깃이 좁으니 빗나가는 게 당연한 일. 당연히 볼넷이 늘어난다. 그러다 정신 차려 보면 갑자기 무사만루에 몰려 있는 것"이라고 이들의 문제점을 지적합니다.


딱 6일 목동 경기에서 넥센 선발 투수 강윤구(23)가 보여준 모습이죠. 강윤구는 이날 안타를 두 개 맞았지만 모두 실점하고 연결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니까 5점 모두를 볼넷, 사구, 폭투로만 내줬다는 얘기. 그 덕에 5회에는 역대 한 이닝 최다 사사구(6개) 타이기록도 세웠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볼이 엄청 안 좋았던 건 아닙니다. 연속해서 볼넷을 내주는 와중에도 스크라이크 콜을 받은 공 가운데는 존 구석을 파고든 게 적잖았습니다. 자기도 모르게 완벽한 공을 던져야 한다고 스스로를 옭아매다 보니 나쁜 결과로 이어진 거죠. 이렇게 되면 실제 투구 때도 '쇼트 암(Short arm)' 증상 때문에 구위와 제구가 모두 나빠집니다.

이 책 저자들은 이런 유형 투수들에게 "타격 연습 장면을 떠올려 보라"고 조언합니다. 배팅볼을 던지는 투수들은 타자가 공을 잘 때리도록 공을 던져주려고 하지만 그래도 타자들이 정타를 때리는 비율이 더 적다는 겁니다. 타격이라는 건 그만큼 쉽지 않다는 얘기. "투수는 타자가 아니라 포수한테 공을 던진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게 이들 조언입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200승 150세이브를 동시에 기록한 존 스몰츠도 완벽주의자 증후군에 시달렸었습니다. 나중에 스몰츠는 포스트 시즌에 아주 강해 '스틸하트(steel heart)'라는 별명을 얻었지만 풋내기 시절에는 그 역시 새가슴 투수였을 뿐입니다. 1991년 제구력 난조로 2승 11패에 그치자 구단은 그에게 스포츠 심리학자를 만나보라고 권합니다. 치료를 시작하고 나서 그는 나머지 경기를 12승 2패로 마쳤습니다.

치료 과정에서 재미있는 건 스몰츠 등판 경기에는 심리학자가 늘 경기를 관람했다는 겁니다. 그것도 포수 뒤쪽처럼 마운드에서 아주 잘 보이는 곳에 말이죠. 스몰츠는 자기 '의사 선생님'을 보면서 마음의 안정을 되찾았던 겁니다. 그리고 자기 구위가 얼마나 뛰어난지 확인하게 됐고 나중에는 마무리 투수를 맡을 수 있을 정도로 심장이 튼튼해졌습니다.

우리 국내 프로야구에서 류현진, 김광현을 이을 왼손 투수 재목이 잘 눈에 띄지 않는 게 사실. 그 중 가장 앞서 있는 선수를 꼽으라면 어쨌거나 강윤구가 틀림없습니다. 넥센 구단에서 그에게 이미 심리치료를 받도록 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강윤구의 구위를 생각하면 한번 치료를 받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으리라고 봅니다.

구위만 보면 짐 애보트가 이야기한 이 말을 강윤구라고 못 하리라는 법 없을 테니 말입니다. "투수는 늘 자기 공을 믿어야 한다. 자신감은 안타를 땅볼로 만들어 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Justin 2013.06.11 09: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구가 안되는 유형의 투수들은 대부분 이런 완벽주의자 타입일까요?
    글에 의문을 가지는건 아니고 그냥 말 그대로 순수하게 궁금증이 생기네요 ㅎㅎ;;

    어차피 제구가 안되는 구위위주의 피처라면
    그냥 한가운데 때려넣어라 식으로 던져도 되긴 될법하다고 생각하는데....

    SK에서 고효준과 전병두를 그런식으로 써서 꽤 효과를 보지 않았나 싶네요

    •  address  modify / delete 2013.06.11 11:06 신고 BlogIcon kini

      투수 나름인 것 같아요.
      적어도 저 경기에서 강윤구는 너무 좋은 공을 던지려는 게 눈에 보였거든요
      실제로 스트라이크 콜을 받은 공은 그렇게 들어갔고요
      반면 김영민 던지는 걸 보면 저런 것하고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ㅡ,.ㅡ

  2. BlogIcon Elen 2013.06.18 01: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윤구는 생각이 많은 거지 뭐...;; 그래서 흔히 이야기하는 멘탈이 약한 것도 맞고...
    몇 년동안 지켜본 바 내 생각엔 예전 양현종(올해는 알을 깼지만)도 그렇고, 강윤구도 그렇고 본인 스스로가 자기 공이 좋다고 못 느끼는 거 같아. 누가 이야기해주면 진짜 좋은가 하다가도 쳐맞을 때는 의구심을 가지면서 소극적으로 변하는 것 같거든.

    현재 우리나라 와 있는 외국인 투수들 중 롱런하는 선수들도 그렇고, 메이저리그에 있는 투수들도 마찬가지로 타자가 자기 공을 아예 맞추지 못하게 던지는게 아니라 맞춰주기는 하되 타이밍을 흐뜨리는데 주력한다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들은 거 같은데 윤구도 이걸 가슴으로 깨달았으면 좋겠어.

    아무튼 윤구한테 이 글 좀 보여줘라... ㅋㅋㅋㅋㅋㅋ 정말 윤구한테 좋은 글이 될 듯~~

    •  address  modify / delete 2013.06.18 14:26 신고 BlogIcon kini

      언젠가 알을 깨는 계기가 있겠지
      그게 뭐가 될지 기다리는 좋은 결과 보여줄 듯
      그 전에 지치면 안 될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