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래 표는 프로야구 2008~2012시즌 현재(5일 경기까지 포함) 아웃카운트 및 주자상황별 '약식' 평균득점값입니다. 기대득점(Run Expectancy)이라고 붙이지 않은 이유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아니라 실제 결과값이기 때문입니다. 또 약식을 붙인 이유는 원래 이를 계산할 때 불완전한 이닝(그러니까 6회 2사에 강우 콜드 게임 같은 경우), 또 비슷한 이유로 9회 이후 홈팀 공격을 빼야 하지만 이를 모두 포함시켰기 때문입니다. (귀차니즘 때문에 -_-;;)

 주자상황  0아웃  1아웃  2아웃
 0-0-0  0.503  0.266  0.085
 1-0-0  0.849  0.507  0.189
 0-2-0  1.231  0.726  0.325
 0-0-3  1.457  1.010  0.379
 1-2-0  1.516  0.916  0.422
 1-0-3  1.812  1.215  0.481
 0-2-3  1.973  1.454  0.624
 1-2-3  2.301  1.588  0.759

이어서 각 상황에서 한 점이라도 뽑았을 성공률입니다.

 주자상황  0아웃  1아웃  2아웃
 0-0-0  26.5%  14.8%  4.8%
 1-0-0  41%  25.9%  10.3%
 0-2-0  67%  41.9%  21.7%
 0-0-3  85.2%  67.5%  26.8%
 1-2-0  63.2%  42.8%  22.8%
 1-0-3  86.2%  66.4%  27.3%
 0-2-3  86.7%  69.8%  30.3%
 1-2-3  85.2%  67.5%  33.6%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 상식과 일치합니다. △무사 1루보다 1사 2루 △무사 2루보다 1사 3루 △무사 1, 2루보다 1사 2, 3루가 득점 평균값은 떨어지지만 득점 성공률을 올라갑니다. 그러니까 귀납적으로 볼 때 한 점을 뽑으려 번트를 지시하는 건 나쁜 전략은 아닙니다.



• 그런데 △무사 1루에서 1사 2루 △무사 2루에서 1사 3루 △무사 1, 2루에서 1사 2, 3루가 되는 과정이 희생번트만 있는 건 아닙니다. 물론 의도적으로 진루타를 치려고 타석에 들어서는 선수가 없는 건 아닙니다. 그러나 번트는 조금 더 목적이 분명한 행위죠.

또 감독이 희생번트 '성공'을 지시할 수는 없습니다. 감독은 번트 시도를 지시하는 거죠. 희생번트가 가능한 위 세 상황 이후 몇 점이나 뽑아냈나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주자상황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771  0.759  0.877
 0-2-0  1.202  1.233  1.209
 1-2-0  1.555  1.655  1.498

(여기서 번트 시도란 단 한 번이라도 번트 파울, 번트 헛스윙 등을 포함한 경우입니다. 그러니까 번트자세를 취하고 있었는데 볼 네 개가 연달아 들어와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 이런 경우는 제외입니다.)

무사 1루에서 번트 시도는 아웃 카운트 하나를 낭비하는 선택입니다. 그러나 무사 2루에서는 번트를 성공하면 좋습니다. 무사 1, 2루에서는 시도만으로도 의미가 있습니다.

한 점이라도 뽑을 성공률 역시 비슷합니다. 무사 1, 2루에서는 번트를 대는 쪽 결과가 확실히 좋았습니다.

주자상황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40.7% 41.7% 41.1%
0-2-0 65.8% 69.1% 66.3%
1-2-0 82.6% 70.6% 61.6%

사실 감독들도 이를 모르지 않습니다. 번트 시도 비율은 △무사 1루 25% △무사 2루 26.4% △무사 1, 2루 37.4%로 점점 올라갑니다. 무사 1, 2루는 확실히 두드러집니다.


• 그러나 감독들이 모르는 게 있습니다. 감독들은 1회 번트를 사랑합니다. 전체 번트 시도 중 19.6%가 1회에 나왔습니다. (이보다 높은 건 5회 20.4%뿐입니다.) 희생 번트가 가능한 상황 10번 중 3번(27.4%) 번트를 선택했습니다.

1회라고 특별할 건 없습니다. 득점 성공률은 올라가지만 평균 득점값은 내려갑니다.

1회 번트 시도
(득점 성공률)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872
(47.6%)
0.852
(47.2%)
0.990
(45.9%)
0-2-0 1.222
(69.6%)
1.161
(74.2%)
1.246
(69.5%)
1-2-0 1.481
(61.7%)
1.421
(63.2%)
1.451
(61.4%)

그럼 경기 결과는 어땠을까요? 1회에 희생 번트 가능 상황을 맞아 번트를 지시했을 때 승률은 .532로 퍽 높습니다. 그러나 유혹을 이기고 강공으로 밀어붙였을 때는 .563이었습니다. 선취점은 중요합니다. 다만 초반에 점수를 조금이라도 더 따는 게 그보다 중요했던 거죠.



• 여러분이 감독입니다. 경기 막판(7회 이후) 1점차로 뒤지고 있습니다. 선두타자가 2루타를 치고 나갔습니다.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야겠지만) 번트를 대시겠습니까.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동점을 원하면 강공, 역전을 원한다면 희생번트를 지시하시는 게 '귀납적'으로는 맞습니다. 단 다음 타자가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면 무조건 강공이 답입니다.

주자상황 번트 시도
(득점 성공률)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694
(40%)
0.713
(41.2%)
0.948
(40.9%)
0-2-0 1.085
(55.3%)
1.179
(53.6%)
0.941
(60.8%)
1-2-0 1.500
(60.4%)
1.452
(58.1%)
1.640
(72%)



• 만약 8, 9번 타자가 연속 출루해 무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이런 기회 참 드물 테니 어지간하면 1번 타자에게 번트를 지시하세요. 9, 1번 타자가 연속 출루했다면 더더욱. 2, 3번 타자가 연속 출루한 경우에도 귀납적으로는 희생번트가 맞지만 그건 쪽팔리잖아요?

1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900 0.836 0.990
0-2-0 1.350 1.275 1.360
1-2-0 1.678 1.922 1.469

2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847 0.847 1.012
0-2-0 1.350 1.383 1.297
1-2-0 1.875 2.011 1.509

3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867 0.818 0.984
0-2-0 0.750 0.640 1.307
1-2-0 1.699 1.696 1.597

4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548 0.586 0.852
0-2-0 0.600 0.750 1.252
1-2-0 1.885 2.167 1.636

5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805 0.747 0.768
0-2-0 1.087 1.074 1.086
1-2-0 1.463 1.625 1.641

6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652 0.599 0.762
0-2-0 0.986 1.149 1.065
1-2-0 1.520 1.515 1.316

7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650 0.665 0.711
0-2-0 1.114 1.125 1.050
1-2-0 1.378 1.464 1.363

8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658 0.671 0.875
0-2-0 1.158 1.197 1.039
1-2-0 1.326 1.451 1.238

9번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0.796 0.803 0.933
0-2-0 1.366 1.446 1.220
1-2-0 1.455 1.613 1.345

희생번트를 댈 수 있는 상황에 타석에 들어섰을 때 번트를 많이 시도한 타선은 △9번(49.2%) △8번(43.9%) △2번(34%) 순입니다. 2번이 가장 이런 상황에 많이 들어서기 때문에 전체 번트 시도 횟수를 놓고 보면 2번이 38.9%를 책임집니다. 가장 번트를 적게 대는 타선은 역시 4번(4.9%). 점유율은 2.7%입니다.



• 올해는 정말 감독들이 미친 듯이 번트를 대고 있을까요? 2008~2011년 희생 번트 상황에서 강공 비율은 74%, 올해는 65.7%입니다.
 
2008~2011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23.5% 16.3% 76.5%
0-2-0 25.9% 15.5% 74.1%
1-2-0 36.6% 23.6% 63.4%
합계 26% 17.4% 74%

2012 현재 번트 시도 희생번트 성공 강공
1-0-0 33.9% 24.7% 66.1%
0-2-0 29.2% 16.9% 70.8%
1-2-0 42.7% 25.6% 57.3%
합계 34.3% 23.5% 65.7%

프로야구 사상 유래 없는 순위 다툼 속에 감독들은 번트를 가지고 공격에서 숨통을 트려 하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건 번트를 대면 오히려 손해인 무사 1루에서 번트 시도가 10%포인트 이상 늘었습니다. 그러니 점수가 더더욱 안 나고, 더더욱 번트에 매달리게 되는 건 아닐까요? 


• 마지막으로 번트 성공률. 단 한 번이라도 번트를 시도한 타석 중 결과가 희생번트, 번트안타, 상대실책이 나오면 번트 성공이라고 치겠습니다. 이럴 때 번트 성공률은 73%입니다.

마지막 타구가 번트 결과물이었습니다. 이 중 희생번트에 성공한 비율은 91.1%, 번트안타나 상대실책까지 포함하면 99.3%입니다. 일단 대기만 하면 되는데 그게 참 쉽지 않습니다.

주자 상황별로는 무사 1루일 때 성공률이 가장 높고(75.8%), 무사 2루일 때 가장 낮았습니다(66.3%). 무사 1, 2루에서는 70.4%. 물론 번트 시도는 무사 1루일 때가 2853번으로 가장 많고 △무사 1, 2루 995번 △무사 2루 793번 순입니다. 


※모든 기록 출처는 아이스탯(www.istat.co.kr)
저작자 표시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시우 2012.08.14 02: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근데 제 착각인지 모르겠는데 양승호 감독과 로이스터 감독에 대한 비교도 있지 않았나요? 지금 보니까 그 부분이 없는 거 같아서요. 날이 더워 제가 꿈을 꾼 거라면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