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든이 득점력에 있어선 최고일지 모른다. 그러나 어쩌면 르브론 제임스가 농구 역사상 최고 선수일지도 모르겠다. 왜냐면 제임스는 득점만 잘하는 게 아니다. 그는 다른 선수들이 쉽게 득점하도록 도와준다. 제임스만 막으려다 보면 여기저기 뚫리기 일쑤. 수비로서는 여간 곤란한 게 아니다.

Michael Jordan is probably the greatest scorer to ever play in the game, but I may go as far as to say that LeBron James may be the greatest player to ever play the game because he's so potent offensively that not only can he score at will, but he keeps everybody involved and you have to be on your P's and Q's on defense because no guy on the basketball court is not a threat to score when LeBron James is out there."

마이애미 히트가 시카고 불스를 꺾고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하자 한 해설자가 한 말입니다. 이 해설자는 누구였을까요?

다름 아닌 스코티 피핀이었습니다. 네, 조든하고 챔피언 반지 6개를 함께 끼운 그 피핀 말입니다. 그가 제임스가 조든보다 뛰어나다고 보는 이유는 'he keeps everybody involved', 즉 자기 혼자 하는 게 아니라 팀원들이 경기에 참여하도록 돕는다는 거죠. 저는 이 표현을 "다른 선수들이 쉽게 득점하도록 도와준다"고 번역했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한번 바스켓볼레퍼런스를 통해 만 26세(르브론 제임스의 현재 시즌)까지 기록을 비교해 보죠.

이름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 TS% 3P% AST% USG% WS WS/48 PER
제임스 27.7 7.1 7.0 56.6% 32.9% 34.2% 31.8% 118.9 .227 26.6
조든 32.8 6.3 6.0 59.5% 28.8% 27.4% 33.8% 92.4 .267 29.9

피핀 얘기처럼 조든이 제임스보다 어시스트를 덜한 건 사실입니다. 먼저 경기당 평균 어시스트 숫자에서 조든이 제임스에 뒤집니다. 또 조든이나 제임스가 코트에서 뛰고 있을 때 같은 팀 선수들이 어시스트를 받아 득점하는 비율(AST%)도 제임스 쪽이 높습니다.

승리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보여주는 승리할당(WS·Win Shares)도 제임스가 높군요. 그런데 조든은 제임스 나이 때 427 경기에 출전했습니다. 제임스는 이보다 200 경기를 더 뛰었죠. 조든은 대학에 다니다 NBA에 진출했고 제임스는 고졸이기 때문이죠. WS는 누적 기록이기 때문에 경기 수가 많으면 기록도 올라갑니다.

그 결과 48분을 기준으로 환산한 WS(WS/48)이나 농구 선수의 종합적인 능력치를 일러주는 PER(Player Efficiency Rating) 모두 조든이 높습니다. 평균 득점 26.6점을 넣는 선수도 훌륭하지만 29.9점을 넣는 선수가 더 좋은 선수겠죠. PER은 선수 능력을 득점 범위로 바꿔 알려주는 기록입니다.

그럼 플레이오프에서는 어떨까요? 역시 같은 사이트에서 기록을 가져오겠습니다.

이름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 TS% 3P% AST% USG% WS WS/48 PER
제임스 28.7 8.5 7.0 56.2% 32.3% 34.7% 32.1% 18.2 .233 27.0
조든 35.8 6.9 6.7 59.0% 30.4% 32.5% 35.5% 11.7 .249 29.6

여전히 제임스가 어시스트를 많이 하지만 차이가 줄어듭니다. 정규 시즌 때는 1개 차이였지만 플레이오프가 되면 0.3개 차이로 줍니다. AST%도 6.8%포인트 차이에서 2.2%포인트 차이로 줄죠.

WS/48과 PER 모두 조든 손을 들어줍니다. 이번에도 WS는 제임스가 높은 건 경기 수 때문이죠. 제임스는 현재까지 같은 나이 때 조든보다 플레오프 33 경기를 더 뛰었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제임스가 조든보다 'he keeps everybody involved'하는 선수는 맞습니다. 그러나 플레이오프에서 조든은 정규 시즌보다는 훨씬 이타적인 선수가 됩니다. 또 PER이나 WS/48을 보면 전체 기량에서도 조든이 앞섭니다.

볼 소유욕을 나타내는 USG%는 정규 시즌과 플레이오프 모두 조든이 높지만 그럴 만한 이유가 있던 거죠. 충분히 성과를 냈으니까요.

물론 앞으로 제임스는 앞으로 더욱 더 'The Chosen One'의 면모를 보일 가능성이 큽니다. 지금 가장 리그에서 '뜨거운' 선수라면 분명 르브론 제임스겠죠. 그러니까 '지구 특공대'도 만들 수 있었을 테고 말입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제임스가 조든보다 뛰어나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조든이라면 "일단 챔피언 반지 하나는 끼우고 얘기해라"고 하지 않을까요?

저는 '지구 특공대' 같은 거 만들어서 챔피언 반지 끼우는 거 반칙이라고 믿지만 말입니다. 에이스라면 다른 에이스를 꺾어야죠. 에이스들을 불러 모으는 게 아니라. 그것도 제가 조든이 제임스보다 낫다고 믿는 이유입니다.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웠더풕 2011.05.31 20: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르브론이 조던보다 잘한다고 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다재다능함에서는 조던보다 낫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스텟에서 느껴지는게 아니라

    경기 전반에서 봤을때

    르브론의 코트비젼,패싱은

    조던 보단 매직,버드에 가깝습니다.

    그러면서 클러치 타임엔 조던처럼 점퍼도 넣어주죠...

  2. 오존층을 내 자식처럼 2011.06.01 12: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던에게 르브론의 플레이 처럼 해봐라 한다면 할 수 있겠지만 르브론에게 조던처럼 플레이 해봐라 한다면 할수 있을까요? 조던이 이타적이고 이기적으로 플레이 한건 사실이지만 혼자서 끝낼 수 있었기에 비난 받지 않는거지요. 피핀이 저렇게 말한 이유는 이타적이 조던때문에 가장 많은 피해를 받던 선수였기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약간의 옛감정이 남아 있어서일수도?

    •  address  modify / delete 2011.06.02 22:31 신고 BlogIcon kini

      저는 종종 당시 불스를 '명장이 말든 걸작'이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여기서 명장은 피핀, 걸작은 조든입니다.

  3. 아아... 2011.06.01 13: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던 신격화는 조심해야 하지만, 다재다능함에서 조던이 르브론보다 못하다는 평을 듣다니요.;;
    득점력에 한정하면 사실 그 차이는 더 커집니다.
    스탯이 모든걸 말해주진 않죠.
    점퍼가 아직도 완성형이 아니며 포스트업도 불안정한 르브론제임스가
    조던과 득점력을 비교한다는건 어불성설이지요..

    르브론의 리딩과 코트비젼은 정말 매직을 떠오르게 할정도이긴 한데
    조던에 그에 비교 못하게 떨어진다는건 납득안가네요.
    트라이 시스템 하에서 그정도의 올어라운드함을 보여줬는데
    조던에게 르브론같은 프리롤 성격을 맡겼다면 코트 맹폭했을듯.

    수비력에 있어서도
    르브론이 리그 탑급의 수비수임은 확실하지만
    조던처럼 올해의 수비수 상이라도 받아보고 할 말이지요.
    대인수비는 아직도 코비가 르브론보다 좀 더 낫다는 평도 있을정도니.
    (전방위 팀디펜스나 블록 스틸 등 총체적으로 현재는 르브론이 코비보단 나은듯합니다만)

    그리고 필자님이 적으셨듯
    르브론이 앞으로 아무리 빛나는 커리어를 쌓더라도
    "친구들 모여라~"한 이번 행동을 통해
    조던과의 비교에서 심리적으로 꺾이고 들어갈수밖에 없지요.

    참고로 피펜의 저 발언 후, 옛 시카고 팀메이트들에게 질책받고
    그런 의도는 아니었다고 발언했다 하지요 ㅋ

    •  address  modify / delete 2011.06.02 22:32 신고 BlogIcon kini

      어떤 두 선수가 동시에 전성기를 맞지 않는 이상 엄밀한 비교는 사실 불가능하죠.
      팀원 구성이 100% 똑같은 건 문자적으로 불가능하니 더더욱 말입니다.

  4. 아아... 2011.06.01 13: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으으 생각할수록 억울합니다 ㅋㅋ 조던이나 코비나 트라이 시스템에서 플레이하면
    그만큼 개인스탯에는 손해를 보기 마련인데 쩝...
    물론 르브론의 능력을 의심하는건 아닌데
    역사에는 스탯만 남고 이걸로 비교가 된다면 참 속상하겠네요.

    그런의미에서 이번에 노비츠키가 꼭 우승을 해야하는데......

  5. BlogIcon 예진아씨 2011.06.13 19: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글쎄요.. 르브론이 그렇게 위대하다고 찬양하는 피펜이면 이런상상을 해보지않을수가 없겠네요

    피펜-르브론 vs 피펜-조던
    피펜이말한 '모든걸다잘하는'르브론과함께라면 과연피펜이 선수시절한이맺힌듯한 득점력이 크게상승할 수있었을까요?? 그렇지않다고 봅니다

    피펜은 스코어러가 절대아니었고 기껏해야 수비,리바운드,조던다음의 공격자였으니까요. 피펜이 조던이10년가르친걸 잠시 잊어 저런발언이 나왔나봐요ㅎㅎ

    그리고 르브론을 험담하자면
    르브론과조던의 가장큰차이는 특징이아닐까 생각합니다
    조던은 선수생활내내 '최고의공격력'을 토대로 슈팅가드로 믿기지않는 리바운드와 어시스트 그리고 스틸능력을 보여왔습니다 가드가 그런평균리바운드를 한다는건 엄청난 일이죠

    하지만 르브론은 대부분의플레이가 돌파득점이므로 최고의득점선수가 될수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부분은 코비나 듀란트,노비츠키가 가져가게됬죠

    이런 하나의약점은 '르브론이 밀릴때 득점해서 경기를 원점으로돌릴순없어'라는 상대선수의 생각과함께 그결과 마이애미는 4쿼터고비를 웨이드와함께 넘지 못했습니다.. 시즌내내말이죠ㅋㅋ..

    이제 르브론의 어시스트를 얘기하자면 (너무 단점을몰아가는것같지만 아예끌어보고싶네요)
    분명 팀의 같은선수에게 찬스를 준다는건 매우중요하지만
    그 중심은 항상 르브론이 된다는것에 첫문제가 생기게되고
    막상 그엄청난 르브론의 패스를 받은선수는 '내 엄청난패슨데 못넣기만해봐' 라고 위협을주는지 생각보다 잘넣진 못하는모습들이 많습니다 외곽슛에서요ㅋㅋ 이건 제 주관이라 틀린분석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르브론은 자신의 공격이외엔 로우포스트에서의 도움이나 리바운드도움은 별로없다는데에 문제가있습니다. 밖에서 같은편공격을 구경하다가 자신의공격이 실패하면 왜 파울이아니냐는 재스쳐만 하기쉽상이죠..

    이런단점들을 해결하려면 ㅎㅎㄴ자 이겨내기보단 팀내에서 시카고나 보스턴의 수비력을 만드는데에 중점을둬야하지않을까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