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대한당구연맹이 '포켓 여제' 김가영(36·인천시체육회·사진)에게 3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습니다. 


6일 인천시체육회에 따르면 대한당구연맹은 전날 공문을 보내 '여자프로당구(LBPA)투어 개막전인 파나소닉 오픈에 출전한 김가영의 2019년 선수 등록을 말소한다'고 통지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가영은 대한당구연맹에서 주최하는 국내 대회는 물론 전국체육대회나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하는 해외 대회에도 3년간 참가할 수 없게 됐습니다.


당구 대회에 나갔다고 당구 선수 등록을 말소한 사정을 이해하려면 용어 정리부터 필요할 듯합니다. 대한당구연맹은 어떤 단체고? LBPA투어는 또 뭘까요?



대한당구연맹(KBF)은 한국에서 당구라는 스포츠를 대표하는 경기 단체입니다. 축구에 대한축구협회가 있다면 당구에는 대한당구연맹이 있는 셈입니다.


이달 막을 올린 LBPA투어는 프로당구협회(PBA)에서 주관합니다. 굳이 구분하자면 대한당구연맹은 아마추어, LBPA투어는 프로입니다. 프로당구협회는 지난달 7일 출범식을 열었으며 파나소닉 오픈이 이 협회 역사상 첫 번째 대회입니다.


사실 올해 대한당구연맹 주관 대회에도 총 상금 21억2000만 원이 걸려 있기 때문에 '아마추어 or 프로' 구분은 모호한 측면이 있습니다. 아직 정확한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프로당구협회는 2019~2020시즌 6~8개 대회를 소화하면서 대회마다 2억~3억 원, 메이저 대회 때는 4억 원을 총상금으로 내건다는 방침입니다.


지난해만 해도 대한당구연맹 주관 대회 상금은 총 14억 원으로 올해하고 비교하면 3분의 2 수준(66%)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대한당구연맹에서 상금을 51.4% 늘린 건 프로당구협회 출범과 무관하지 않았습니다. 상금 규모에서 밀리면 선수를 빼앗길 확률이 높기 때문에 맞불을 놓은 겁니다.



'당구 여신' 차유람(왼쪽)과 김영수 프로당구협회 총재

김영수 프로당구협회 총재는 출범식에서 "프로화를 추진하며 불거진 잡음은 모든 스포츠의 프로화 시점에서 겪는 진통이다. 당구계의 대화합과 대통합, 프로와 아마추어의 공존 공생을 위해 대한당구연맹 등 유관 기관과 긴밀한 대화를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해법을 찾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대한당구연맹은 생각이 달랐습니다.


대한당구연맹은 프로당구협회 출범에 앞서 경기인등록규정(제21조 3항)을 손질하면서 '연맹 소속 선수가 프로 대회에 나가면 3년 동안 연맹 주최 대회에 나설 수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대한당구연맹은 김가영뿐 아니라 총 357명에 대해 이 규정 위반으로 선수 등록을 말소했습니다. 



재미있는 건 김가영은 원래 대한당구연맹 포켓볼 1위 선수였고 LBPA투어는 3쿠션 대회라는 점입니다. 김가영은 파나소닉 오픈 출전을 앞두고 "3쿠션 종목은 평소에 관심이 많았고 선수로서 활동 범위도 넓히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김가영은 3일 시작한 이 투어 대회를 공동 3위로 마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가영 측에서는 "프로당구협회에 선수 등록을 한 것도 아니고 초청을 받아 출전한 것인데 선수 등록까지 말소하는 건 지나치다"면서 "이번 이벤트 참가에 대해 심사숙고했다. 미국이나 중국에서도 비슷한 이벤트가 자주 참가했기에 (대한당구)연맹에 따로 보고하지 않았던 것이다. 아무리 규정 위반이라고 하더라도 선수에게 소명 기회를 줬어야 하는데 일방적으로 등록 말소를 통보해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 6

  •  댓글  수정/삭제 배터진북극곰
    2019.06.15 16:57

    제대로 알고 기재하기 바랍니다
    PBA가 프로고 대한당구연맹이 아마추어라구요?
    대한체육회 정식가맹단체가 어떻게 아마추어입니까?
    PBA는 체육회에서 정식으로 인정한 단체입니까?
    체육회 비인정단체가 프로고 정식인정 정가맹단체를 보고 아마추어라니

    •  수정/삭제 kini
      2019.06.19 00:30 신고

      말씀하시는 구분법이 보통 아마추어, 프로를 구분하는 방식과 다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한축구협회는 그럼 프로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아마추어인가요?

  •  댓글  수정/삭제 배터진북극곰
    2019.06.20 03:37

    대한당구연맹은 엘리트체육선수들이구요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들이죠
    우리나라뿐만아니라 해외(UMB, WPA)에서도 인정받는 단체를 아마추어라고 하시고, 그 어디에서도 인정받지 못한 단체를 프로라고 하시니 말씀드리는 겁니다

    •  수정/삭제 kini
      2019.06.23 13:20 신고

      예, 그 구분법이 일반적이지 않다는 말씀입니다.

      프로 스포츠 『체육』 직업 선수들이 생활의 수단으로 하는 각종 스포츠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어디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것과 그 단체를 프로라고 부르는 건 관계가 없습니다. 엘리트 국가 대표 선수가 뛰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국제배구연맹(FIVB)도 국가별 공인 단체를 하나밖에 인정하지 않아서 한국배구연맹(KOVO) 소속 구단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는 대한민국배구협회(KVA)를 통해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받아야 하고,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발 권한 역시 KVA에 있지만 KOVO가 프로, KVA가 아마추어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배터진북극곰
    2019.07.02 12:13

    말씀 잘 들었습니다.
    단일 종목과 복합종목의 차이가 있죠
    당구는 캐롬, 풀, 스누커 복합종목입니다.
    그래서 대한당구연맹을 KBF(Korea Billiard Federation)라고 하죠
    하지만 PBA는 Pro Billiard Association로 프로당구협회죠
    연맹과 협회차이는 아실꺼라 봅니다.
    포켓(Pool)과 스누커는 PBA입장에서는 당구가 아닌걸로 부정하는 입장이 되는거죠
    이건 수영에서 경영(자유형, 평형, 배형, 접형)은 수영이되 하이다이빙, 싱크로, 등등은 수영으로 보지 않는 것과 동일한겁니다.
    농구나 야구, 배구협회와 같이 단일 종목이 아닌 복합종목과 비교를 해주시면 감사하겠네요

    •  수정/삭제 kini
      2019.07.04 01:07 신고

      말씀하신 모든 내용이 맞습니다.
      그런데 쓰신 것처럼 '프로당구협회'에서 스스로를 프로라고 칭하는데 문제가 되는 이유가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