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중에 공개하려고 미리 그려둔 '2010 프로야구 능력치 그래프(최종)' 롯데 것만 한 번 보겠습니다.



우리 모두 이미 알고 있던 것처럼 올해 롯데는 공격은 활발했는데 수비가 문제였죠. 특히 불펜 사정이 안 좋았습니다.

올해 롯데 불펜 투수들은 상대 타자에게 OPS(출루율+장타율) .829로 두들겨 맞았습니다. 롯데 불펜을 상대하는 타자들은 한화 정원석(OPS .822)처럼 쳤던 거죠.
SK	.685
삼성	.690
두산	.722
넥센	.729
KIA	.751
LG	.763
한화	.804
롯데	.829

여기서 하나 더 생각해 보겠습니다. 투수를 왜 바꿀까요? 제가 투수교체를 평가하는 기준 가운데 하나는 '첫 타자 상대'입니다. 구원 투수가 나와서 이닝을 길게 끌고 가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지금 이 순간을 넘기려고 투수를 바꾸는 때도 많습니다. 또 이닝이 바뀔 때 올라왔다고 해도 첫 타자에게 두들겨 맞아서는 좋을 게 없을 겁니다.

두산	.669
SK	.674
넥센	.674
삼성	.718
한화	.734
KIA	.739
LG	.783
롯데	.834
롯데 투수들은 교체 후 첫 타자에게 OPS .834를 내줬습니다. 상대 타자를 정원석에서 송지만(OPS .839)으로 업그레이드 시켜준 겁니다.

그런데 이런 게 있지 않을까요? 선발을 길게 끌고 가는 로이스터 감독 스타일로 볼 때 롯데 구원 투수들만 유독 강타자를 상대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각 불펜 투수가 상대한 첫 타자들 기록을 모아 봤습니다. (해당 타자 전체 기록에서 교체 후 첫 타석 기록을 뺀 값)
넥센	.779	.104
SK	.767	.093
두산	.758	.089
삼성	.762	.044
한화	.772	.039
KIA	.774	.035
LG	.767	-.016
롯데	.757	-.077
이 값을 비교해 보면 롯데하고 LG만 상대타자들 기록을 '좋게' 만들어줬습니다.

또 다른 관점도 있습니다. 상대 타자들 기록은 더 좋아졌을지 몰라도 그게 롯데 투수로서는 최선을 다해서 막은 건 아닐까요? 그래서 그것도 알아봤습니다. (해당 투수 전체 기록에서 교체 후 첫 타석 기록을 뺀 값)

역시 롯데는 나빠집니다. 투수가 제 기량을 못 펼쳤으니 상대 타자 기록이 좋아진 게 당연한 일이겠죠.
한화	.844	.111
두산	.760	.092
넥센	.763	.089
SK	.689	.015
KIA	.753	.014
LG	.792	.009
삼성	.712	-.006
롯데	.782	-.052
로이스터 감독이 롯데 타선을 완성한 공로는 대단하지만 불펜 운용에 있어서는 그리 후한 점수를 주기 어렵다는 뜻입니다. 양상문 전 코치 이야기처럼 로이스터 감독이 투수 교체 전권을 휘둘렀다면 말이죠.

동시에 새로 롯데를 맡게 될 양승호 감독이나 윤학길 코치가 어디에 주안점을 둬야 하는지 드러나는 부분입니다. 정말 리그 우승을 원한다면 불펜을 강화해야죠.

그런데 롯데는 전체 투구 이닝 중 64.5%를 선발이 소화했습니다. 리그에서 가장 높은 비율입니다. 과연 지금은 리그 평균을 유지하는 선발을 무너뜨리지 않으면서 불펜을 강화할 수 있을까요? 동시에 로이스터 감독이 만든 공격력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어쩌면 '초짜' 양 감독과 '롯데에서 실패 경험이 두 차례나 있는' 윤 코치 앞에 놓인 아주 어려운 숙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