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렉트로닉 아츠(Electronic Arts·EA)에서 1989년 내놓은 컴퓨터 게임 'NBA 농구(Lakers vs Celtics and the NBA Playoffs)' 시작 화면. 1990년대 초까지 국내에서도 인기가 아주 좋았다. 익숙해지면 실제 농구 경기보다 점수를 퍽 많이 넣게 되는데 200점부터는 더 이상 점수가 안 올라갔다.


"요즘엔 다들 NBA 안 보나봐."

요즘 동아일보 스포츠면에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릴레이 인터뷰가 실리고 있습니다. 신진우 기자가 쓰는 이 시리즈는 크리스 폴을 시작으로 르브론 제임스, 레이 앨런과 몬타 엘리스, 그랜트 힐 이야기까지 다뤘습니다.

저는 아주 재미있게 보고 있는데 신 기자는 기대만 못한 느낌인 모양입니다. 저하고 동기인 신 기자는 얼마 전 "요즘엔 사람들이 NBA를 잘 안 보나봐"하고 이야기하더군요. 신 기자는 저하고 동갑이기도 합니다. 저희들 학창 시절이 아마 국내에서 NBA 인기가 가장 높을 때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제가 처음 NBA라는 세계를 알게 된 건 사촌 형 덕분이었습니다. 제가 국민학교(저는 초등학교를 졸업하지 않았습니다)에 다닐 때 형은 이따금 NBA 경기를 녹화한 비디오테이프를 저희 집에 가져오곤 했습니다. 그때는 아직 SBS에서 NBA 중계를 하기도 전이라 국민학생이 NBA를 접할 기회는 거의 없었습니다. (형이 가져온 비디오테이프도 아마 AFKN을 녹화했던 게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덕분에 저는 새 비디오를 볼 때마다 좋아하는 선수가 바뀌었습니다. 처음에는 어빙 '매직' 존슨에 반했다가 찰스 바클리 광팬이 됐고, 결국 스코티 피펜에 푹 빠지고 말았습니다. (남들은 아니라고 하지만 저 혼자 여전히 우기는 이야기가 하나 있습니다. '스코티 피펜은 마이클 조든 없이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다. 그건 조든도 마찬가지다.')


15년 동안 나를 사로잡은 애송이

그러던 어느 수요일 밤 11시, 한창도 해설위원과 함께 하던 SBS 중계를 봤습니다. 찰스 바클리가 뛰던 피닉스 선즈 중계였는데 상대 팀이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였습니다. 1주일에 딱 한 번 밖에, 그것도 편집한 화면으로 보는 중계라면 정말 보고 싶지 않았던 팀이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경기를 보면서 저는 금세 흥분했습니다. 바클리가 막히고, 밀리고, 뚫리더군요. 그것도 이제 갓 NBA 무대에 데뷔한 애송이한테 말이죠. 저는 다음 날 학교에서도 온통 그 애송이 이름만 외치고 다녔습니다. 크리스 웨버. 제 생애 가장 좋아한 NBA 선수.

웨버는 케빈 맥헤일만큼 믿음직스러웠습니다. 칼 말론처럼 집요하고 꾸준했죠. 그리고 누구보다 골밑을 잘 지키는 수비수였습니다. 또 3점 슛을 날리고 속공을 이끌 만큼 다재다능했습니다. 무엇보다 웨버는 패스를 할 줄 아는 빅맨이었죠. 그게 참 좋았습니다.

웨버가 전성기를 보낸 곳은 역시 새크라멘토 킹스였습니다. 팀 자체가 웨버 스타일과 잘 맞았습니다. 모션 오펜스는 볼 소유욕이 참 많은 웨버에게 이상적인 패턴이었죠. 팀 구성도 화려하지 않지만 끈끈했습니다. 블라이드 디박, 페이야 스토야코비치, 덕 크리스티 그리고 마이크 비비.


(왼쪽부터 크리스티, 비비, 스토야코비치, 웨버, 디박)

2002년 드디어 킹스에게 기회가 찾아 왔습니다. 전형적인 서고동저(서부 컨퍼런스에 강팀이 많은 현상). LA 레이커스만 넘으면 챔피언 자리에 오를 수 있던 그 때, 디박이 쳐낸 공이 로버트 오리에게 굴러가면서 꿈은 깨졌습니다. 그 시즌 가장 강력한 컨텐더(contender)로 손꼽혔지만 서부 컨퍼런스(conference) 파이널이 한계였습니다.


이듬해도 팀은 막강했습니다. 하지만 댈러스 매버릭스와 벌인 서부 컨퍼런스 준결승에서 웨버는 무릎을 움켜쥔 채 플로어에 쓰러집니다.


그걸로 그때까지 알던 웨버, C-Webb은 끝이었습니다. 한 쪽 무릎으로는 민첩함, 기민함 같은 운동 능력을 잃었기 때문이죠. 웨버는 자기 집(Webb's House) 아코 아레나(Arco Arena)를 떠나 필라델피아로 트레이드 됐고, 디트로이트 다시 골든스테이트를 거쳐 2007-2008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합니다.


크리스 웨버, 자신을 과거로 만드는 리더.

결국 우승 반지 하나 끼지 못했고 MVP도 타지 못했지만 그래도 웨버는 여전히 제게 최고의 농구 선수입니다. 어쩐지 노예처럼 뛰던 그 모습, 대부분 약팀으로 트레이드됐지만 팀을 정상으로 올려놓은 리더십. 이기적으로 굴었던 때가 없던 건 아니지만, 그는 선수 생활 대부분 자신을 과거로 만들면서 팀에게 미래를 주는 선수였다고 저는 믿습니다.

그래서 김은식 씨 말씀을 조금 바꿔 웨버를 추억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 번 시간과 공간의 장벽을 넘어 꼭 이겨야만 하는 경기, 가장 절박한 순간의 슈팅을 놓고 고민해본다면, 나 역시 최선의 선택은 웨버가 아니라 조든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단순히 이기고 지는 것을 넘어, 박살을 내고 가루를 만들어버리든, 하얀 재가 되어 사라지든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신념과 자존심의 승부라면, 이제 무릎 한 쪽으로 제대로 뛰지 못할지라도 다시 한번 웨버를 불러내 함께 몸을 던져보고 싶다.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무너지지 않는다는 믿음을 주는 전형적인 '에이스'는 아니었지만, 걸어야 할 것을 걸고 노려야 할 것을 노려 확실하고 깔끔하게 완전연소시켜버리는 처절한 승부사였기 때문이다.


당신 덕분에 친구들한테 늘 이상한 팀 응원한다는 핀잔 참 많이 들었지만 당신을 응원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어요. C-Webb, You've completed my basketball. Thank you and thank you.

여러분이 가장 좋아했던 NBA 선수는 누구였나요?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