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립켄 jr 고별사

from MLB 2005.07.05 00:15
As a kid, I had this dream.

어릴 적에, 제겐 꿈이 있었습니다.

And I had the parents that helped me shape that dream.

저희 부모님은 제가 꿈을 구체화시키는 데 도움을 주셨습니다.

Then, I became part of an organization, the Baltimore Orioles -- the Baltimore Orioles, to help me grow that dream. Imagine playing for my hometown team for my whole career.

그리고, 저는 한 팀의 일원이 되었습니다. 볼티모어 오리올스 말입니다.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제가 그 꿈을 이루는데 정말 큰 힘이 되어 주었습니다. 자기 고향팀에서 커리어를 시작하고 마친다는 걸 상상해 보세요.

And I have a wife and children to help me share and savor the fruits of that dream.

그리고 이제 그 꿈의 열매를 함께 나누고 맛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아내와 아이들이 제 곁에 있습니다.

And I've had teammates who filled my career with unbelievable moments.

제 야구 인생을 너무 멋지게 꾸며준 많은 팀원들 덕분에 이 자리에 설 수 있습니다.

And you fans, who have loved the game, and have shared your love with me.

무엇보다, 팬 여러분. 야구를 정말 사랑하시는 분들, 그 사랑을 제게도 나누어 주셨습니다.

Tonight, we close a chapter of this dream -- my playing career.

오늘밤, 저는 제 꿈의 한 장을 끝내려 합니다. 선수로서의 모습 말입니다.

But I have other dreams.

하지만 제겐 아직도 꿈이 많습니다.

You know, I might have some white hair on top of this head -- well, maybe on the sides of this head. But I'm really not that old.

여러분도 보시다시피, 이제 제 머리 위에도 흰 머리칼이 돋기 시작했습니다. -- 어쩌면, 그래요 옆머리에도요. 하지만 사실 전 그렇게 늙지는 않았습니다.

My dreams for the future include pursuing my passion for baseball. Hopefully, I will be able to share what I have learned. And, I would be happy if that sharing would lead to something as simple as a smile on the face of others.

미래에 대한 제 꿈은 역시나 야구를 향한 열정을 따르는 일입니다. 희망하건대, 저는 제가 배운 것들을 나누어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나눔의 결과가 그저 다른 이들의 얼굴에 미소를 짓게 만드는 일 정도라면 저는 충분히 행복할 것입니다.

One question I've been repeatedly asked these past few weeks is, "How do I want to be remembered?" My answer has been simple: to be remembered at all is pretty special.

저는 지난 몇 주간, 제 자신에게 계속해서 똑같은 물음을 던집니다. “팬들이 날 어떻게 기억해 줄까?” 제 대답은 간단합니다. 팬들이 기억해준다는 것, 그 자체로 이미 특별한 것이라고 말입니다.

I might also add that if, if I am remembered, I hope it's because, by living my dream, I was able to make a difference.

감히 거기 하나 더하고 싶습니다. 정말, 만약 팬들이 저를 기억해 주신다면, 제가 바라기에 그건 제가 다른 이들보다도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살았기 때문이라고 말입니다.

Thank you.

감사합니다.
신고

'MLB' 카테고리의 다른 글

MLB 최고의 강견은?  (0) 2005.09.09
연봉 대비 워스트 9  (0) 2005.09.06
칼 립켄 jr 고별사  (0) 2005.07.05
홈런, 헛스윙, 삼진  (0) 2005.06.28
슈퍼 유틸리티 플레이어  (0) 2005.06.24
야구계의 얼굴 - 데릭 지터  (0) 2005.06.03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