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태환 ; 남자 수영 자유형 400m 금메달, 한국 수영사상 올림픽서 첫 메달

금메달에 대한 온 국민의 기대가 너무 큰 부담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결국 기우로 밝혀짐. 시상대서의 표정을 보니 '이 녀석 긴장이라는 걸 모르는 놈은 아닐까' 싶은 생각. 물론 이승만과 박정희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겠지만…


막판 스퍼트를 주요 전략으로 구사하던 평소와 달리 중반부터 치고 나간 작전이 주효함. 특히 변칙 키킹은 헤켓이 중반 이후 떨어지게 만든 원동력. 결국 6위. 은메달도 중국의 장린이 차지하는 등 수영서도 아시아 선수들 대활약.


• 양궁 ; 여자 단체전 금메달, 올림픽 6연패

이젠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압도적인 실력을 선보이며 무난히 금메달 획득. 8강서는 10점 릴레이 행진을 벌이고 4강 때는 비바람 속에서도 프랑스를 떡 주무르듯. 중국과 치른 결승전도 큰 고비 없이 무난한 승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믿기 힘든 양궁 실력을 자랑하다 보니 인터넷에 크게 글이 두 개 돌아다니는데, 하나는 분명 내가 쓴 글인데 다른 사람 출처로 돌아다니는 모양. 어차피 이 바닥의 글이야 다 돌고 도는 것이니 -_-;;


• 윤진희 ; 여자 역도 53kg급에서 은메달을 획득.

인상에서 94kg(3위) 용상에서 3차례 시도 모두 성공하며 119kg을 들어올림. 어제 임정화와 반대로 노비카바(벨라루시)보다 몸무게가 150g 가벼워 은메달 차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메달은 합계 221kg을 들어올린 프라파와디(태국)에게 돌아감. 그녀의 풀 네임은 무려 Prapawadee Jaroenrattanatarakoon. (ESPN Insider의 발음 표시가 필요할 듯)


• 남자 핸드볼 ; 독일에 23-27로 패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어린 날의 우상 윤경신이 아직도 뛰고 있다는 사실이 반가움보다 아쉬움으로. 독일이야 워낙 핸드볼 강국. 전반전 수비 때 체력부담이 컸던 게 결국 후반전 잇단 실점으로 이어짐.


• 여자 하키 ; 호주에 4-5로 역전패

후반까지 4-1로 앞서갔으나 자책골 등 4골을 연속해서 내주며 4-5로 역전패. 3번째 골이 반칙이라는 해설자 지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드하키는 볼 때마다 룰 개정이 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뿐. 경기가 너무 자주 끊김.


• 축구 ; 이탈리아에 0-3 패배

안 봤음 -_-;;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logIcon 닥슈나이더 2008.08.11 15: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키는 정말... 경기 운영이 얼마나 중용한지 보여주는 경기였다는....

    그리고 해설자가 체력이 모자란게 아니라는 말.... 절대 믿지 못하겠다는....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8.12 19:42 신고 BlogIcon kini

      우리 체육인들이야 늘 체격과 체력을 헷갈리곤 하니까요 -_-; 그리고 정신력 ㅡ.,ㅡ

      그런 것보다 경기를 풀어나가는 방식이 우선인 것 같은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