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민호 ; 대한민국 첫 번째 금메달 주인공. 남자 유도 60kg급.

예선 첫 경기부터 결승전까지 모든 경기를 한판승으로 장식. 결승전에서는 루드비히 파이셔(오스트리아)를 맞아 2분 14초만에 다리잡아메치기 한판.


여자 48kg급에서는 2000, 2004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다니 로쿄(일본)를 물리친 알리나 알렉산드라 두미트루(루마니아)가 금메달 획득. 다니는 동메달.


• 진종오 ; 사격 남자 권총 10m 은메달. 2004년 아테네 이어 연속 은메달.

진종오는 본·결선 합산 684.5점으로 팡웨이(중국, 688.2점)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함. 동메달은 북한의 김정수(683점)

진종오는 12일 자신의 주몽목은 권총 50m에서 금메달을 노릴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카트리나 에몬스(체코)는 여자 공기소총 10m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이번 대회 첫 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이 됨.

에몬스의 남편 메튜(미국)는 2004 올림픽에서 다른 선수의 과녁을 쏴 금메달을 놓친 황당 사건의 장본인.


• 여자 핸드볼 ; 최강국 러시아와 무승부(29-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떴다! 김온아! 김온아는 22분 21초에 패널티스로로 동점(26-26)을 만들었고 27-29에서도 한 골을 넣어 추격하는 등 모두 7골을 넣어 균형을 맞추는 데 맹활약.


여자 농구 ; 브라질과 연장 끝에 68-62 역전승



떴다! 최윤아! 이날 경기서 19점을 넣은 최윤아는 49-55로 뒤진 경기 종료 3분 30초 전 침착하게 자유투를 넣으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 연장전에서도 자유투 4개를 모두 성공시키며 승기를 굳힘.

• 박태환 ; 자유형 400m 예선을 3위(3분43초35)로 통과. 결승전은 9일 11시 20분에 열리며 3번 레인을 배정받음.

• 여자 역도 ; 48kg급 임정화는 인상 86kg, 용상 110kg을 들어 첸웨이링(대만)과 같은 기록을 세웠으나 몸무게(47.62kg)가 510g 더 나가 4위에 그침. 196kg은 한국신기록. 3차 시기에 굳이 3kg을 올릴 필요가 있었나 하는 아쉬움.

• 양궁 ; 단체전에 나선 우리 대표팀은 남(2015점), 여(2004점) 모두 1위로 8강 진출을 확정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logIcon 닥슈나이더 2008.08.10 23: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최민호는 정확히...

    가운뎃 다리 잡아 넘기기 였다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