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을 클릭해 RSS를 구독해 보세요 -_-)/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찬호 선수가 2008 시즌 선발로 첫 등판한 기념으로 PFX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그때 마지막 문장에 '원한다면 초속과 총속의 차이를 알아볼 수 있고 공의 회전수 역시 구할 수 있다'고 썼습니다.

이번에는 암을 이기고 멋지게 돌아와 노히트 노런을 달성한 20일 존 레스터의 기록을 가지고 한번 PFX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레스터는 총 133개를 투구했지만 중간에 12개에 대한 PFX 정보가 기록되지 않아 생략했습니다.)

먼저 구속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두드러진 특징이라면 소위 오프스피드 피치를 적절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구속 조절을 통해 템포를 맞춰 나간다는 사실이 확실히 구분되고 있습니다.

또 한 가지 재미있는 건 경기 막판이 되면 오프스피드 피치가 줄어들었다는 거죠. 노히터 노런이 코 앞이라 마음이 급했던 걸까요? ^^;
 
구속 데이터가 있으면 이미 구종과 로케이션에 대한 정보도 알고 있기 때문에 원한다면 어떤 구종을 어떤 코스에 어떤 스피드로 넣었는지 또 그 패턴은 어떤지 당연히 파악할 수 있습니다. 현재 게임데이에서 그 내용을 제공하고 있기도 하죠.

이어서 릴리스 포인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PFX에서 릴리스 포인트는 엄밀한 의미에서 보자면 릴리스 포인트를 측정하고 있지는 못합니다. 홈플레이트에서 50피트 떨어진 위치에서 공이 지나고 이는 지점을 표시하고 있는 거죠.

여기서 재미있는 게 레스터도 그렇고 보통 선수들은 저렇게 릴리스 포인트가 한 지점에 표시됩니다. 레스터는 좌완이라 왼쪽에 표시되고, 박찬호 선수 같은 경우에는 오른쪽에 한 덩어리로 표시되겠죠.

그런데 마이크 무시나처럼 구종에 따라 팔 각도를 바꾸는 선수들은 여러 지점에 찍힙니다. 역시 구종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기 때문에 어떤 공을 던질 때 어떤 팔각도를 사용하는지 알 수 있게 되는 거죠.

또 나이가 들면 팔이 내려간다고 하는데 몇 년 누적된 데이터가 있으면 그 역시 실제로 비교할 수 있을 겁니다.


마지막으로 공의 회전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y축에 RPM으로 환산된 공의 회전수를 넣고 오른쪽에 회전각을 넣은 그래프입니다. 지난 번에는 상하좌우 변화에 따라 구종을 구분했는데요, 이 그림을 가지고도 크게 네 가지 종류의 구종을 구사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의 회전수를 구한 김에 '회전수가 많으면 초속과 종속의 차이가 적다'는 명제에 대해 생각해 봤습니다. 일단 속구에 대해서만 알아보면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의 회전수와 '초속과 종속의 차이'는 양의 상관관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만약 이 데이터가 모두 신뢰할 만하다면 회전이 많으면 오히려 '초속과 종속의 차이가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일단은 이렇게 해석하는 게 옳아 보이는데 좀 더 고민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어떻습니까? PFX 정말 굉장한 도구라고 생각하지 않으십니까?


신고

'MLB > RedSox'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드삭스 아름다운 작별, 그 다음은?  (0) 2012.08.26
테드 윌리엄스가 6.25 전쟁에서 숨졌다고?  (8) 2008.09.05
존 레스터 노 히터 PFX  (18) 2008.05.20
티토 감독 재계약  (0) 2008.02.25
'07 월드시리즈 프리뷰  (10) 2007.10.25
Keep keeping the faith!  (4) 2007.10.23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도파민 2008.05.21 00: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멋집니다.^^
    직구의 회전수가 많아지면 중력과 반대방향으로 작용하는 양력 커지게 되어서 종속이 줄어 들수 있다는 생각은 드는데 잘 모르겠네요^^
    회전수에 따라 공기저항이 어떻게 작용할지...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1 19:53 신고 BlogIcon kini

      사실 회전수와 낙폭의 관계에 대해서도 회귀식을 돌려보려고 했는데 이미 파일을 다 닫은 뒤라 귀찮아서 패스했습니다 -_-;;

  2. 2008.05.21 02: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춘듣보 2008.05.21 07: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지막 삼진잡는 공이 96마일이라 깜짝 놀랐는데 역시 PFX 자료를 보니, 경기가 진행됨에 따라 구속이 올라가는 걸 알 수 있네요. 팔각도를 수시로 바꾸기로는 스몰츠와 허드슨, 엘듀케도 못지 않으니 이들 투수들의 PFX 역시 재밌겠네요. 좋은 자료 잘 보고 갑니다. (역시 올시즌 대세는 PFX인가요? ㅎㅎ)

  4. BlogIcon 야구지식센터 쎈타장 2008.05.21 09: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사정상 자주 들어오지는 못 하지만 말이죠.

    "나이가 들면 팔이 내려간다"는 말은 대부분 들어맞는 이야기지만 그 근원은 팔각도 자체보다는 functional strength의 변화에서 찾는 것이 맞을 듯 합니다. 머리가 축발-타겟까지의 중심선에서 어긋나 기울어지는 투구폼(릴리즈 포인트가 높게 형성됨)은 밸런스 유지를 위해서 더 많은 코어 근력이 소요되게 마련인데요, 나이가 들어 functional strength가 떨어지게 되면 그러한 동작을 유지하기가 힘들게 되면 자연스럽게 머리가 중심선을 타고 던지는 동작으로 가게 되어있습니다. 로저 클레멘스가 대표적 케이스죠. 젊었을 적 하우스란 분이 지적을 할 때에는 '내가 이래뵈도 싸이영맨이야'라고 콧방귀도 뀌지 않았다는데 토론토시절부터 머리가 중심선에 수렴하는 투구폼으로 자연스럽게 바뀌게 되었죠. 물론 그로인해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제구력 달인이 되었고요. 밸런스가 좋은 투구폼이니 상대적으로 제구에 이득이 될 수 있겠죠. (인위적인 투구폼 교정이라기보다는 자연스러운 변화라고 보는 것이 나을 듯 합니다.)

    박찬호 선수의 경우도 같은 맥락에서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허리부상 후 팔 각도가 떨어졌다는데 아무래도 몸의 자연스러운 변화라고 보아야겠죠. 따라서 33세가 되어서 24세 전성기 시절의 투구폼을 되찾겠다라는 시도는 굉장히 위험할 수 있습니다. 다른 여건들이 잘 따라오지 않는다면 굉장히 무리수일 수도 있지요.

    다 아시는 이야기겠지만 덧붙이자면... 선수들이 팔 각도가 바뀔 때 보면 어깨와 팔이 이루는 각도가 바뀌는 것이 아니라 중심선에서의 머리 기울어짐 정도가 바뀌는 것입니다. NPA에 따르면 (반대의견이 없지는 않지만) 머리 몸통은 그대로인데 팔 각도만 바꾸는 것은 부상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하는군요. 실제로 몸과 몸통은 그대로인데 팔각도만 바뀌는 투수는 리반 '고무팔' 에르난데스 말고는 본 적이 없습니다.

    아.. 잡설이 길었네요^^ 항상 좋은 글 많이 써주시길요^^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1 20:05 신고 BlogIcon kini

      어깨와 팔이 이루는 각도가 바뀌는 것이 아니라 중심선에서의 머리 기울어짐 정도가 바뀌는 것입니다.

      미처 몰랐던 내용인데 덕분에 좋은 것 알게 됐습니다. ^^; 종종 들러서 조언 좀 해주세요 -_-)/

  5. BlogIcon 야구지식센터 쎈타장 2008.05.21 10: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그리고... 혹시 시간 나시면 이 책을 추천드립니다. 아직 출판은 안 되었지만 흥미로운 내용일 것 같더군요. 하우스씨 책은 학원 교재같은 엉성함(세부적인 내용을 강의로 때우는) 때문에 강의를 듣거나 기본적인 내용을 알지 못 하는 사람에게는 굉장히 난해한 내용일 수 있는데 이 책의 경우는 다를 것 같습니다.

    아래 저자(NPA 교관) 인터뷰가 있고요,
    http://www.baseballprospectus.com/article.php?articleid=7171 올해 봄에 출간된답니다.

    책 개정하려고 클리핑 해놓은 자료만 300페이지 정도인데... NPA의 논리가 너무 허술해서 반대쪽의 의견을 많이 개진하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책이 제발 '별 것 없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1 20:14 신고 BlogIcon kini

      요즘 박찬호 때문인지 MLB 중계 중에도 하우스 씨 이야기가 자주 나오더군요 ^^;

      하우스 씨 책도 반갑지만 전 역시나 용빈 님이 책 쓸 계획을 하고 계시다는 사실이 더 설렙니다. ㅎㅎ

      이제 시간 좀 나시는 겁니까?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8 14:22 신고 didofido

      출간하면 리뷰는 내가 쓰겠삼. 허락하신다면 추천사까지.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9 21:08 신고 BlogIcon kini

      리뷰 쓰시기 전에 저나 좀 써주세요 -_-;;
      조만간 소주 한잔 얻어 먹겠습니다. -_-)/

  6. 기다림미학 2008.05.21 12: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표본량을 아주 많이 확보한 상태로 돌려본 상관분석이 아니었기 때문에 상관 및 결정계수 도출값을 온전히 신뢰하기는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으나, 초종속간 격차에 따른 회전수와의 격차는 연관성이 (예상외로) 작지 않나 싶습니다. 일부 구종에 국한하면 다소 높은 결정계수가 나올 가능성도 없지는 않겠지만 그렇다해도 연관성이 크지는 않을듯한 생각입니다.

    다만, 제가 해본적은 없고 Randoll님 블로그(http://bronxbomber.tistory.com/33)에서 무브먼트와 회전수에 대한 분석 r스퀘어 값을 본적이 있는데, (어찌보면 당연한 귀결이기도 하지만) 상당한 r 값이 나오더라구요.

    (+ randall님 블로그는 이미 키니님 블로그에 링크등록도 되어 있고, 랜달님 게시물은 엠바다에도 같이 올라오는데다가 그외 요즘 그거에 대해 분석해놓은 곳이 꽤 있어서 이미 아시겠지만,확인차 링크표기합니다,^^;)

    (+ pfx..대단히 흥미롭긴한데,,,머리가 좀 아픕니다;;; 그간 mlb를 보며 직관적으로 느끼던 투수들의 구위와 pfx 분석 결과상의 괴리가 가끔씩 느껴져서 더 그렇게 머리가 아픈걸지도..ㅎ;;)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1 20:16 신고 BlogIcon kini

      사실 그런 게 '숫자로 야구를 보는' 재미 아니겠습니까? 자신들의 '상식'과 다르다고 욕을 먹을 때도 있지만, 뭐랄까요, '비판 가능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간 기분이라고 해야 할까요? 재미난 결과 구하신 것 있으면 저한테도 좀 일러주세요 -_-)/

  7. BlogIcon 카이져 김홍석 2008.05.21 17: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 피에펙스 때문에 거의 매일같이 고민하고 있습니다
    건드려볼까 말까...
    누가 대신 잘~~~ 정리해줘서 공짜로 볼 수는 없을까...
    뭐 이런 생각들요^^;

    지금도 충분히 바쁜데 이것까지 건드리자니 시간이 모자랄 것 같고...
    아예 손 놓고 있다가는 흐름을 따라가지 못할까 싶어 걱정도 되구요
    쩝... 골치 아프다는^^;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1 20:24 신고 BlogIcon kini

      사실 제대로 된 결과를 얻어내려면 데이터 노가다를 좀 해야 할 듯 한데, 요즘 그럴 만한 짬은 없어서 저도 제대로 못 돌려보고 있습니다.

      카이저 님도 슬슬 끼어드시죠? ^^;

  8. BlogIcon 야구라 2008.05.24 17: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이걸 좀 만져볼까 생각도 하고 있지만, 위의 김홍석님처럼 장기적으로 엄두가 나지 않아서 ... ... 쩝 ...

    •  address  modify / delete 2008.05.24 20:22 신고 BlogIcon kini

      저도 장기적으로는 엄두가 안 나지만 일단 이렇게 써먹는 것이로군 하는 정도는 배우기 위해서 만져 봤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