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 프로풋볼리그(NFL) 뉴 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16전 전승으로 정규 시즌을 마감했다. 정규 시즌 전승은 팀당 14게임만 치른 1972 시즌 마이애미 돌핀스 이후 35년 만.

패트리어츠는 30일(한국 시간) 뉴욕 자이언츠 상대 원정 경기에서 38-35로 역전승을 거뒀다. 4쿼터 시작 때만 해도 23-28로 뒤져 기록 달성에 물음표가 붙었지만 승리의 여신은 패트리어츠 손을 들어줬다.

승리 일등공신은 역시 주전 쿼터백 톰 브래디(사진). 패트리어츠는 3쿼터 한때 시즌 최다 점수차인 12점차로 뒤지며 패색이 짙었다. 브래디는 이에 굴하지 않고 영리하게 패싱 게임을 풀어 나갔다. 상대 수비 라인이 흔들리기 시작했고  결과는 마로니의 러싱 터치다운이었다.

4쿼터 초반 랜디 모스가 브래드의 패스를 받아 65야드 터치다운을 성공하며 패트리어츠는 29-28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 패스로 두 선수는 각각 단일 시즌 최다 터치다운 패서(50개)와 리시버(23개)가 됐다.

패트리어츠는 곧바로 2포인트 컨버전을 성공시켰고 경기 막판 마로니가 또 한번 러싱 터치다운을 성공시켰다. 최종 점수는 38-28. 패트리어츠 시즌 최종 득점인 589점과 터치다운 75개 모두 사상 최고 기록이다.

패트리어츠의 진짜 도전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슈퍼볼 타이틀 없이 역대 최강팀으로 군림할 수는 없기 때문.

한편 자이언츠의 쿼터백 일라이 매닝 역시 브래디와 견줘 뒤지지 않을 뛰어난 플레이를 선보였다. 이날 경기에서 기록한 쿼터백 레인이 118.6은 이번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이다. 그러나 4쿼터 중반 인터셉트를 허용하며 패배 빌미를 제공해 빛이 바랬다.

신고

'NFL' 카테고리의 다른 글

NFL 패싱 랭킹에 대해  (0) 2009.01.03
슈퍼볼만 남았다.  (0) 2008.01.21
뉴잉글랜드 전승으로 정규시즌 마감  (0) 2007.12.30
충돌, 풋볼의 매력  (4) 2007.09.17
렉스 그로스만, 운명의 한판  (2) 2007.02.03
쿼터백, 최후의 승자는 누구?  (0) 2007.01.21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