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야구 규칙에는 어떨 때 체크스윙(or 하프스윙)인지 규정하는 내용이 없다. 심판들이 이를 판가름하는 기준으로 삼는 건 보통 방망이 헤드가 홈플레이트 앞부분 혹은 파울라인을 통과헀느냐 아니냐 하는 것.


그런데 우리에게 좀더 익숙한 표현은 "팔목이 돌아갔어요"다. 야구 중계를 보면 해설자들이 곧잘 이 표현을 사용해 체크 스윙 여부에 대한 코멘트를 해온 까닭. 물론 이 또한 틀린 말이 아니다. 타자가 스윙을 하다 팔목을 현저하게 돌렸다면 방망이 끝도 완전히 돌아갔기 때문.

하지만 과연 팔목이 어느 정도 돌아 가야 스윙을 시도했다고 말할 수 있을까? 이에 대해 판단을 내리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방망이 헤드, 즉 머리 부분이 홈플레이트 혹은 파울라인을 통과 했느냐 그렇지 않느냐 하는 것을 기준으로 체크 스윙 여부를 판단하게 되는 것이다.

이 때문에 타자 뒤에 위치한 주심은 체크 스윙 판단을 내리기가 쉽지 않다. 반면 옆에서 타자를 지켜볼 수 있는 1루심(좌타자는 3루심)은 판정이 상대적으로 수월하다. 주심이나 포수가 선심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보통 1, 3루심은 자기 눈에 방망이 헤드가 보이면 스윙이라고 판단한다.

그럼 심수창을 상대로 김태균이 2-2에서 시도한 스윙은 어땠을까? 김풍기 1루심의 판단 대로 방망이가 돌지 않았을까? 아니면 오심의 소지가 있다고 말해야 할까? 한번 천천히 살펴보자.


일단 팔목이 돌았다는 표현을 쓰기는 곤란해 보인다. 그러나 얼핏 봐도 방망이가 홈플레이트를 완전히 통과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방망이가 가장 앞으로 나왔던 시점을 끊어봐도 마찬가지 결과가 나온다.


중계를 보면 체크 스윙에 대해 "팔목이 돌아갔다"는 사실에 너무 집착하는 해설자들이 있다. 그래서 곧잘 "애매한데요" 하는 말로 모든 상황을 마무리 짓고는 한다. 하지만 이렇게 옆에서 보여준 화면을 가지고 홈플레이트와 방망이 헤드만 유심히 지켜봐도 좀더 분명한 판가름을 내릴 수 있는 게 체크 스윙.

그러니까 이병훈이 "앞에서 봤다면 방망이가 돌았다고 판정 내렸을 것"이라고 말한 건 완전한 헛소리라는 이야기다. 김태균의 방망이는 돌지 않았다.




댓글, 6

  •  댓글  수정/삭제 야구팬
    2007.09.13 09:49 신고

    하지만 이렇게 옆에서 보여준 화면을 가지고 홈플레이트와 방망이 헤드만 유심히 지켜봐도 좀더 분명한 판가름을 내릴 수 있는 게 체크 스윙이다.

    -> 매 경기할때마다 시시비비 가릴려고 수십번씩 비디오 판독하는 것도 참 재미없는 일일지도..


    아까우신 건 통감하고요.. 그래도 인간의 눈으로 보는 이상 그 정도는 넘어갑시다. 아마추어 야구하는 입장에서 날아오는 공을 때리는 건 하겠어도, 심판 보는 일..3시간 가까이 공 하나하나에 집중해서 보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동체시각이 뛰어나서 공이 잘 보인다손 쳐도 그 능력을 3시간 이상 지속하는 건 힘듭니다.
    심판도 인간임을 인정합시다. 그리고, 메이저리그에서 수십년 전에 심판을 기계화시켜서 진행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얼마 못 갔다고 하더군요..

    생각해보면, 되게 재미없을 것 같죠..... 인간이 보는 이상 이 정도의 오차는 인정합시다.
    사실 더 명백한 오심도 많지만, 월드컵이나 올림픽이나... 원래 스포츠가 다 그렇잖아요..^^

    •  수정/삭제 kini
      2007.09.13 23:39 신고

      코멘트를 남겨주신 의도를 잘 이해하기가 어렵네요 ^^ 저건 판정이 스윙이 아니었고, 저 역시 심판 판정에 동의하는 글이었습니다.

      저에 대한 코멘트가 아니라 이 글을 보는 다른 분들에게 남기신 코멘트인지요?

  •  댓글  수정/삭제 K로드&캡틴단옹
    2007.09.19 20:23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저 경기를 보고 체크스윙 규정에 의문이 생겨서 여러분에게 묻고 다니고 있는중인데 검색을 하다 마침 키니님의 블로그에서 좋은 글을 발겼했군요.
    제가 궁금한것은 2가지입니다.
    첫째는 헤드의 홈플레이트 통과가 체크스윙 판정 규칙으로 공인되었느냐 하는 것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명문화된 것은 없는것으로 알고 있어서요.
    둘째는 그 규칙이 야구계 현장에서 실제로 받아들여지는 규칙이라 한다면 한가지 모순이 보여지는데요.
    타석에서의 타자의 위치에 따라서 다른 판정이 나올 가능성이 생기게 됩니다.
    예를 들면 예전읙 박재홍 선수처럼 타석의 제일 앞부분을 이용하는 경우겠죠.
    그경우에 헤드가 몸의 뒤에 있어도 홈플레이트를 통과하게 됩니다.
    또 한가지의 예는 이종렬 선수인데요. 그 선수의 체크스윙은 배트 헤드가 돌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신 손목이 앞으로 나가죠.
    그 경우에도 판정이 애매해지는 경우가 됩니다.
    의견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07.09.19 21:50 신고

      키가 큰 선수의 스트라이크 존이 키가 작은 선수의 그것보다 더 커지는 것도 모순이라고 해야할까요? 그리고 박재홍 선수의 경우 홈플레이트를 이야기하기 전에 아마 파울라인의 연장선을 벗어나지 않았다면, 헛스윙으로 인정되지 않는 경우도 나올 것 같습니다.

      그리고 스윙을 하려는 목적으로 팔목이 급격히 돌아가는 것 역시 체크 스윙의 한 기준입니다. 파울라인, 홈플레이트처럼 명확한 것은 못 되지만, 분명 충분히 판단 근거가 될 수 있죠.

      사실 위의 경우는 순간 판독을 해서 분명히 보일 뿐, 실제 경기 장면에서는 충분히 논란의 소지가 있어 보였습니다. 그래서 캡쳐를 한 것이구요 ^^;

  •  댓글  수정/삭제 K로드&캡틴단옹
    2007.09.19 23:27 신고

    제가 이해한 규정은
    공을 치려는 의도를 가지고 스윙 동작을 한 경우에는 스트라이크로 인정되며
    그러한 의도의 동작임을 알아내기 위해서,
    헤드의 홈플레이트 통과
    헤드의 파울라인 연장선의 통과
    손목이 꺽여서 위아래가 바뀌는 상태등의 잣대를 이용하여 판정한다고 봅니다.

    애매한 경우가 생기는 것은 잣대가 애매하기도 하지만
    하지만 많은 경우에 제가 받은 느낌은 판정에 배트의 각도를 결부시켜서 판정하고 있다고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중계 리플레이를 보면 많은 경우에 홈플레이트나 파울라인 연장선 통과가 이루어 지지 않아도 배트의 각도가 90도만 넘어가면 스윙으로 인정되더군요.
    실제로 대부분의 선수들이 타석의 가장뒤(포수 가까운쪽)에 붙어서 타격하기때문에 체크스윙에서 홈플레이트를 지나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러 분에게 물어봐도 각도는 기준이 되기 힘들다고 하지만 판정은 다르더군요.
    캡쳐하신 동영상과 비슷한 경우에 스윙으로 판정되는 경우가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그렇다면 김태균 선수는 스윙일까요 아닐까요?
    "술먹고 운전했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는 말 만큼이나 비논리적인 상황이 많아서 문제가 되겠죠.
    키니님의 답변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수정/삭제 kini
      2007.09.20 00:07 신고

      저 스윙은 사실 파울 라인의 연장선을 넘었다는 기준으로 한다면 스윙일지 모르겠습니다. 말씀하신 90도가 넘어간다는 게 파울 라인을 넘는다는 것과 어느 정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으니까요.

      하지만 홈플레이트 앞선을 넘지 않은 것 역시 사실이죠. 물론 카메라 각도에 따라서 충분히 달라질 수 있는 문제라고 봅니다. KBSn 카메라로 보면 분명히 넘었다는 분도 계셨으니까요.

      그리고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이게 저렇게 정지 시켜 보니까 그렇지, 동영상으로 보면 판단이 애매했던 게 사실이죠. 돌았다고 해도 괜찮고, 안 돌았다고 해도 괜찮을 정도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