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선수의 사생활

from KBO/Business 2007.06.30 15:42

나는 현대 유니콘스 선수들이 숙소로 쓰고 있는 아파트 단지에 산다.

그래서 경기가 끝난 늦은 밤이나 경기가 없는 날에도 곧잘 사복 입은 선수들과 마주치곤 한다. 사실 제 아무리 프로 야구선수라고 해도 사복을 입고 마주치면 동네에서 흔히 보는 젊은 친구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편의점에 담배를 사러 간 길에 맥주를 사고 있는 선발 투수와 마주치거나 삼겹살집 옆 테이블에서 고기를 굽는 3번 타자와 만나기도 한다. 호프집 화장실에서 백업 내야수와 나란히 소변을 보는 경험도 그리 드문 일은 아니다. 예전 같았으면 사인 한 장이라도 요구했을 텐데, 이제 많은 선수들과 비교해도 적지 않은 나이가 되니 그것 역시 쉬운 일은 못 된다.

여전히 야구장에서 이들을 만나면 여전히 종종 사인 요청을 한다. 연예인에 큰 관심이 없는 내게 이들이야 말로 거의 유일한 동경 대상이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사석이라면 되도록 피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내가 그들 사생활을 방해할 아무런 권리가 없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이런 얘기다. 나는 인간 이택근에 대해서 아는 게 거의 없다. 전화번호도 모르고 성격이 어떤지도 잘 모른다. 음악 취향은 어떻고 어떤 타입의 여자를 좋아하며 어떻게 노는 것을 좋아하는지도 전혀 모른다. 사실 별로 알고 싶지도 않다. 나는 그의 팬이지 친구는 아니기 때문이다.

야구 선수 이택근은 사정이 다르다. 타율이 어떠하며 홈런은 몇 개인지 수비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안다. 타격 폼에 나타는 약점도 알고 약점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도 안다. 그의 어머니가 한 사찰에서 아들의 성공을 기원하며 열심히 기도를 드리고 있다는 것 역시 알고 있다. 팬의 한 사람으로서 그의 성공을 간절히 바라다보니 알게 된 것들이다.

6월 11일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에서 주최한 팬 미팅이 있었다. 그 자리에 참석했던 한 선수는 전날 해당 팀 홈페이지에서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일요일 경기를 앞두고 토요일 새벽까지 노는 게 목격됐다는 '카더라 통신' 때문이었다. 일요일 경기에서 팀이 패하는 바람에 원성이 더욱 자자했다.

그런데 당신은 토요일 밤에 안 놀고 싶은가? 야구 선수라는 이유로 토요일 밤에 놀면 큰 일 나는가? 20대 남자애가 토요일 밤에 친구들이랑 좀 늦게까지 논 게 그렇게 비난 받을 만한 일일까? 야구 선수는 단지 야구 선수라는 이유로 '야구 기계'가 되어야 하는 것인가? 경기에서 진 유일한 이유가 정말 그 선수가 전 날 늦게까지 놀았기 때문일까?

그 팀이 패할 때마다 홈페이지에 그 선수를 비난하는 글이 올라오는 걸 보면 엉뚱한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는 느낌을 지우기 어렵다. 팬들이 패배 아픔을 달래려고 그 선수를 '공공의 적'으로 만든다는 느낌이다. 경기에서 지면 팬들도 속이 상하겠지만, 과연 그게 선수들이 속상한 것 그 이상일까?

전설적인 마무리 투수로 이름을 날렸던 한 선수에게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 블로운 세이브를 한 날에는 꼭 양주 한 병을 다 비우고 잤다는 것이다. 그것도 꽤 비싼 술집에서 말이다. 그렇게 마시고 다 잊지 않으면 오히려 남은 경기에 지장을 준다는 주장이었다. 그는 마흔이 넘어서도 확실한 자기 관리를 보인 선수로도 유명하다.

영화 '루키'에서도 마흔 가까운 나이에 마이너리그에서 뛰는 주인공과 어린 마이너리거들이 맥주를 마시는 장면이 나온다. 그때 이들은 맥주를 "베이브 루스를 명예의 전당에 보내준 음료"라 칭한다. 루스는 선수 시절 엄청난 알코올 중독으로 유명했다. 그래도 사람들은 그를 홈런왕으로 기억하지 알코올 중독자로 기억하지는 않는다. 프로란 결국 실력으로 말하는 존재기 때문이다.

자기 관리라는 건 야구장에서 판가름 될 문제지 야구장 밖 생활까지 팬들이 일일이 간섭할 필요가 있을까? 범죄만 아니라면 그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자유가 선수에게도 있다는 이야기다. 또 프로는 '잘 하는 사람'이지 '열심히 하는 사람'은 아니지 않는가? 야구밖에 몰라도 매년 .200을 치는 타자와 주당(酒黨)으로 유명해도 평균 30홈런을 때려내는 선수가 있다면 당신은 누굴 택하겠는가?

어쩌면 누군가는 야구 선수 아무개의 인간적인 면모가 좋아서 팬이 됐을지 모르겠다. 이 팬이 과연 그 선수 어머니만큼 그의 열렬한 팬이라 자부할 수 있을까? 선수 어머니가 자기 자식을 옹호하는 글을 올려도 여전히 팬들은 그 어머니를 비난한다. 이 정도라면 팬들의 '사생활 침해'가 수위를 넘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냥 야구 유니폼 입었을 때만 응원하는 일, 야구 유니폼을 입었을 때 최선을 다하기를 기대하는 일, 그게 그렇게 어려운 일일까? 때로 너무 큰 사랑은 오히려 독이 된다는 것, 팬들 역시 명심해야 할 것 같다.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펜타토닉 2007.07.01 02: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누군지 혹시나 했더니..ㅋㅋ ㄹㄷ의 ㄱㅁㅎ 선수였군요 태그보고 알았습니다
    근데요.. 간단해요 우리가 그런 카더라 통신을 보고 화를 내는 건 말이죠..
    "야구를 못하기 때문에' 라는 간단한 이유죠.. 우리팬들 누구도 선수들이 야구하는 기계가 되라고 얘기하고 싶진 않아요. 하지만 적어도 자기할 일은 하면서 여흥을 즐겨달라는 거죠..ㅋㅋ 그 어떤 분야에 있는 사람도 자기할 일 제대로 못하면서 술마시는 사람 별로 안좋아하지않습니까 ㅎ 특히나 홈구장 올때마다 털리는 모습보면서 의혹(의심에 가까운)은 점점 커져만 가고.. 결국 비난의 화살은 제 갈길로 가기 마련이죠..
    선수생활잘하면서 자기할 것 다 했던 선수들의 예를 들어놓으셨지만.. 뭐랄까.. 안 그랬던 선수들이 더 많지 않을까요? 우리 팬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술때문에 어제 오늘 내일 경기를 망치는 것이 아니라 그 선수의 커리어까지도 위험하게 만든다는 거겠죠..ㅎㅎ 하물며 어린 나이에 주전자리를 꾀차고 안방마님 노릇을 해야하는 어깨가 무거운 우리 ㄱㅁㅎ 선수.. 비난을 더 많이 듣지만 그 이상의 기대를 한다는 것도 알아줬음 합니다..ㅋㅋ 야밤에 횡설수설.. 죄송하네요 ㅎㅎ

  2. 2007.07.03 12: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