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 너무도 외로운.

from Basketball 2007.02.22 03:06

우리는 찰스 바클리를 기억한다.

자신의 말(言)에 책임을 지기위해 말(馬) 엉덩이에 키스하고, 올스타戰에서 만 67세 심판과 친선 달리기 시합을 벌이는 찰스 바클리를 말이다. 우리는 그렇게 유쾌한 캐릭터의 찰스 바클리를 기억한다. 독설 속에 오히려 따뜻함이 숨어 있는 찰스 바클리.

아니, 우리는 찰스 바클리를 기억한다.

193cm밖에 안 되는 신장으로 NBA 무대에서 리바운드 타이틀을 거머쥔 투혼의 사나이를 말이다. 아니, 리바운드뿐만이 아니다. 바클리는 훌륭한 수비수였으며, 3점슛과 드리블에 능한 플레이메이커이기도 했다. 우리는 그렇게 농구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승부사, 찰스 바클리를 기억한다.

그래서, 우리는 찰스 바클리를 기억한다.

동료들에게 끊임없이 동기를 부여하는 정신적 지주 찰스 바클리를 말이다. '93, '96년 두 번에 걸쳐 MVP를 수상한 그의 닉네임은, 그래서 찰스 경(Sir Charles). 최초로 NBA 드림팀이 올림픽에 출전한 '92 바르셀로나 대회에서, 그리고 미국에서 열린 '96 애틀란타 올림픽에서도 그의 목에는 자랑스런 금메달이 걸렸다.

하지만, 우리는 찰스 바클리를 기억한다.

무관의 제왕으로. 끝내 우승을 차지하지 못한 슈퍼스타로. 마이클 조든에게 밀린 영원한 2인자로. Period.


그리고, 우리는 찰스 바클리를 기억한다.

홀로 고군분투하는 케빈 가넷의 모습에서. 거의 매년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지만 역시나 거의 1 라운드가 한계인 미네소타의 불안정한 전력을 지켜보며, 그리고 올해 역시 별반 다르지 않은 팀 성적(25승 28패, 서부 8위)과 가넷의 뛰어난 개인 기록(PER 25.34, 전체 4위) 앞에서, 너무도 자연스레 찰스 바클리가 오버랩 된다.

그래서 바클리는 말한다.

"KG, 팀에 트레이드를 요구하라!"

하지만 KG도 미네소타도 모두 불만어린 눈길로 바클리를 바라볼 뿐이었다. 그러는 사이 루머는 쌓이고 쌓여, 올해도 트레이드 마감일을 앞두고 가넷은 시장 최고의 화두가 됐다. 가장 그럴 듯한 루머는 역시 KG의 시카고 불스行.

어쩔 수 없이 찰스 바클리가 떠오르는 바로 그 팀 시카고 불스. 과연 KG에게 시카고는 우승 반지를 선물할 수 있는 최상의 팀이 될 수 있을 것인가?

미네소타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사실 그리 낮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이 팀이 1라운드 이상의 성적을 거두리라고 예상할 수 있을까? 차라리 스카티 피펜이 다시 챔피언 반지 6개를 획득하리라 믿는 편이 나을 것이다. 게다가 더욱 중요한 건, 드디어 KG 역시 자신의 불만을 표출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하지만 비즈니스는 비즈니스다. 올해도 KG의 연봉은 2100만 달러나 되고, 계약도 3년이 남아 있는 상태다. 가넷이 팀을 옮기고 싶어도, 샐러리캡의 여유가 없는 구단이라면 KG를 받아들이기가 쉬운 일이 아니라는 얘기다. 이런 점에 있어 시카고는 사실상 가넷을 받아들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팀이다. 게다가 가넷은 아이재이아 단장이 선호하는 고만고만한 스타일도 아니다. 물론 이제 닉스의 화려한 '현질'도 옛 추억이 되어가고 있긴 하지만 말이다.

게다가 시카고는 그 어느 팀보다도 케빈 가넷을 필요로 한다. 시카고 불스의 수비 효율(Defensive Efficiency)은 97.6이다. 불스보다 수비가 좋은 팀은 NBA 전체에 오직 휴스턴(DefEff 96.0)밖에 없다. 하지만 공격 효율(Offensive Efficiency)은 102.3으로 전체 30개 팀 가운데 20위밖에 되지 않는다. 특히 '수비수' 벤 월라스가 자리잡고 있는 골밑에는 제대로 된 공격 옵션이 존재하지 않는 실정이다. 현재 시카고는 죽으나 사나 퍼리미터 게임뿐이다.

물론 시카고는 루올 뎅을 내놓아야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팀의 백코트진이 무너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KG가 시카고에 합류한다면, 불스는 내외곽 모두 공격력에 있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전력을 보유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리고 월라스와 KG의 리바운드 점유율을 감안하면 보드 장악력 역시 한층 업그레이드 될 확률이 높다. 동부에서 가넷이 추가된 시카고보다 강한 팀은 언뜻 떠오르지 않을 정도다.

케빈 가넷이 올스타로 선정된 건 올해로 10번째다. 물론 팀버울브스가 서부 컨퍼런스 타이틀을 차지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지기는 한다. 하지만 99.99%의 확률로 이야기하자면, 이는 챔피언 결정전에서 단 한 게임도 뛰어보지 못한 선수가 올스타에 선정된 최다 기록이다. 그리고 미네소타보다 시카고 쪽이 이 최다 기록 달성을 저지할 가능성이 더 높은 팀이다.

케빈 가넷은 지난 12월, 앨런 아이버슨이라는 선물을 학수고대했다. 그러나 그 선물은 카멜로 앤서니에게 돌아갔다. 그리고 요즘 코비 브라이언트는 제이슨 키드라는 선물이 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가슴 벅차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가넷은 이제 스스로 선물이 되어야 할 것처럼 보인다. '외로운 늑대'가 아닌 '거친 황소'가 되어서 말이다. 하지만 현실적은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은 게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


그래서 궁금하다. 앞으로 10년 후, 과연 우리는 케빈 가넷을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