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프로배구는 다음 시즌에도 남녀부가 일정을 공동 운영하게 됐습니다. 단, 여자부 서울 팀 GS칼텍스는 장충체육관을 나눠 쓰는 우리카드가 아니라 KB손해보험(구미)과 일정을 공유하게 됩니다. 사실상 안방 경기 일정을 단독 운영하게 된 셈이죠. 새 시즌은 올해 10월 15일 시작해 내년 4월 2일에 끝이 납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9일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에서 제12기 6차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열어 경기 일정을 비롯한 안건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그 결과 2017~2018 시즌부터 남녀부 일정을 분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KOVO는 이에 대해 "여자 구단에서도 준비 구단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OVO에서는 남녀부 일정 분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지만 여자부 현대건설과 인삼공사 쪽 반대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내년 3월 14일까지 진행하는 정규리그 경기는 남녀부 모두 6라운드로 진행합니다. 남자부는 팀당 36경기를 치르고 여자부는 30경기를 치르는 방식입니다. 이러면 남자부는 총 126경기, 여자부는 총 90경기를 치르게 됩니다. 경기는 월요일을 제외하고 주 6일 동안 열리며 경기 시작 시간은 △주중 △여자부 17시 △남자부 19시 ▽주말 △남자부 14시 △여자부 16시입니다.


▌프로배구 남녀부 경기 일정 공유 구단

 남자부  연고지  여자부  연고지  비고
 우리카드  서울  -  -  안방 경기 단독 운영
 현대캐피탈  천안  IBK기업은행  화성
 KB손해보험  구미  GS칼텍스  서울
 OK저축은행  안산  도로공사  김천
 대한항공  인천  흥국생명  인천   안방 경기 공동 운영
 삼성화재  대전  인삼공사  대전
 한국전력  수원  현대건설  수원


GS칼텍스가 우리카드와 결별(?)을 선언한 건 어쩌면 예견할 수 있던 일이었습니다. 나머지 3개 구장과 달리 장충체육관은 사실상 분리 운영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였거든요. 그래서 아래 같은 풍경이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모기업이 서로 상관 없는 사이지만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GS칼텍스와 KB손해보험 모두 LG 계열사였으니 두 팀이 인연이 없는 것도 아니고 말입니다.  



이사회는 이와 함께 여자부 샐러리캡(연봉 총액 상한제)를 12억 원에서 13억 원으로 1억 원 인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남자부는 2017~2018 시즌까지 해마다 1억 원씩 올리기로 이미 결정한 상태기 때문에 현재 22억 원이 샐러리캡이 자동으로 23억 원으로 올라가게 됩니다.


한편 이사회는 또 서태원 전 심판위원(69)을 다음 시즌 심판부를 이끌어 갈 심판위원장으로 선임했습니다. 서 신임 위원장은 1986년부터 국제심판으로 활동했으며 2010~2011시즌, 2013~2014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총 4시즌 동안 심판으로 활약하기도 했습니다. 경기운영위원장은 김형실 위원장(65)이 그대로 맡기로 했습니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