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 곽유화(22)가 도핑(약물을 써서 경기력을 끌어 올리는 행위)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과 관련해 재미있는 일(?)이 생겼습니다. 저는 난생 처음으로 대한한의사협회에서 보도자료라는 걸 받아 봤고 말입니다. 이들 주장은 한 마디로 "이번 일을 계기로 일부 극소수의 선수들이 도핑 문제만 걸리면 한약 핑계를 대는 일을 반드시 뿌리 뽑겠다"는 겁니다.


이 협회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곽 선수로부터 검출된 '펜디메트라진(Phendimetrazine)'과 '펜메트라진(Phenmetrazine)'은 한의사가 처방한 한약에서 검출될 수 없는 성분이며, 따라서 곽 선수의 한약 때문에 도핑에 걸렸다는 주장은 사실과 맞지 않다"면서 "'몸에 좋다고 한 한약을 먹고 금지약물 판정을 받은 것 같다'고 발언한 곽유화 선수와 해당 약물제공자에 대해 약사법 위반,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수사의뢰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보도자료에 따르면 도핑방지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한 한 위원은 "곽 선수가 엄마 친구가 지어준 한약을 복용했다고 이야기했으나 한의원 이름을 말하지 못했고, 자신은 한약과 녹색과 갈색의 알약을 같이 복용했다고 주장했다"며 "정상적으로 한약에서는 나올 수 없는 성분이 나왔다면 한의의료기관에서 한의사로부터 처방받은 한약이 아니고, 일부러 누군가 그 성분을 집어넣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이 협회는 "도핑방지위원회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도핑 적발 기록을 살펴보면 이중 실제로 한의사가 처방한 한약을 복용해서 도핑에 적발된 케이스는 단 한 건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도핑에 걸린 후 한약 핑계를 대거나 도핑에 걸리지 않기 위해 한약도 먹지 않는다는 일부 운동선수들의 발언을 통해 한약이 도핑에 위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실제로는 한의사가 전문적으로 처방한 한약의 경우에는 단 한 번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의사협회는 계속해 "한약을 비롯한 한의학 처치가 도핑과는 무관하게 선수들의 건강증진과 부상예방 및 치료에 큰 도움을 준다는 것은 이미 수많은 학술논문을 통해 입증된 사실"이라며 "지금도 많은 운동선수들이 한의약 치료를 통해 자신들의 몸을 관리하고 순수한 열정으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 이러한 선수들을 위해서라도 이번 도핑사건을 계기로 도핑 문제 후 한약 핑계 대는 선수들을 일벌백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참고로 2010년에도 여자 육상 장대높이뛰기 대표 임은지(26·구미시청)가 민간에서 만든 지네환을 복용한 뒤 도핑 양성 반응이 나오자 '부모님 권유로 한약을 복용했다'고 해명해 도핑방지위원회 차원에서 해명자료가 나온 적이 있습니다. 한의사협회는 "정체불명의 건강원, 또는 출처를 알 수 없는 건강기능식품 등으로 인해 문제가 발생된 후 이를 '한약'이라고 표현한 경우가 지금까지 우리가 흔히 접한 '한약 복용으로 인한 도핑 적발'의 진실이라고 할 수 있다"며 "한의사들은 운동 선수의 안전한 건강 관리와 전문적인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