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보스턴 안방 구장 펜웨이 파크에 내건 영구 결번 리스트. 왼쪽부터 보비 도어(1번), 조 크로닌(4번), 조니 페스키(6번), 칼 야스트렘스키(8번), 테드 윌리엄스(9번), 짐 라이스(14번), 칼튼 피크스(27번).


보스턴이 '외계인' 페드로 마르티네스(44)가 달았던 등번호 45번을 영구 결번하기로 했습니다. 보스턴은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맞붙는 다음 달 28일 안방 경기에 앞서 영구 결번식을 열기로 했다"고 22일(현지 시간) 발표했습니다. 마르티네스가 2004년 뉴욕 메츠로 이적한 뒤 보스턴에서 등번호 45번을 선택한 선수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사실상 영구 결번 상태였던 거죠.


보스턴에서 등번호를 영구 결번한 건 이번이 아홉 번째. 이 중 메이저리그 전체 영구 결번인 재키 로빈슨(1919~1972)을 제외하면 일곱 명 모두 보스턴에서 10년 이상 뛰었습니다. 마르티네스는 보스턴 유니폼을 입은 게 10년이 안 되는 데 펜웨이 파크에 등번호가 걸리는 첫 번째 선수가 됩니다. 마르티네스는 1998년부터 2004년까지 7년 동안 보스턴에서 뛰었습니다. 


이로써 보스턴은 영구 결번 기준을 또 하나 폐기하게 됐습니다. 원래 보스턴은 △명예의 전당 헌액자 중에서 △10년 이상 보스턴 유니폼을 입었고 △커리어 마지막 팀이 보스턴인 경우만 등번호를 영구 결번했습니다. 그러다 기준을 누그러뜨리면서 점점 영구 결번 숫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제일 먼저 폐기한 건 마지막 조항. 보스턴은 2000년 피스크(68)가 쓰던 27번을 영구 결번하면서 그하고 하루짜리 특별 보좌역 계약을 맺었습니다. 화이트삭스에서 은퇴한 피스크가 '기술적으로' 보스턴에서 커리어를 끝낼 수 있도록 하는 조치였습니다. 사실 피스크는 메이저리그에서 24년 동안 활약하면서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13시즌 동안 입었지만 현재까지도 보스턴에서 피스크보다 포수 출장 경기(990경기)가 많은 선수는 없습니다.


'명예의 전당 헌액자' 기준은 2008년 페스키(1919~2012)가 쓰던 6번을 영구 결번하면서 유명무실하게 됐습니다. 페스키는 선수로는 7시즌 반만 보스턴에서 뛰었지만 스카우트, 인스트럭터, 코치, 감독 시절까지 포함하면 총 21년간 보스턴과 '공식 계약 관계'였습니다. 아예 별명이 '미스터 레드삭스'였죠. 펜웨이파크 1루쪽 파울라인 끝에 서 있는 파울폴대 별명이 '페스키폴'이었으니 보스턴에서 그가 차지하는 위상이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마르티네스에게도 이렇게 '유연한' 기준을 적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리고 사실 필라델피아에서 은퇴했고 보스턴에서 10년 이상 뛰지도 못했다고 해도 마르티네스가 아니면 그 누가 보스턴에서 영구 결번될 자격이 있단 말입니까. '밤비노의 저주'란 정말 지겹고 또 지겨운 녀석이었고, 마르티네스가 아니었다면 그 저주가 계속되고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존 헨리 보스턴 구단주는 영구 결번 소식을 전하면서 "마르티네스가 이룬 업적만이 아니라 활발한 성격, 야구에 대한 사랑, 겸손하면서도 두려워하지 않는 성품, 열정, 경쟁심, 리더십 등은 많은 야구팬이 그를 좋아하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