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추추 트레인' 추신수(33)가 5월 들어 '인아웃 스윙'을 되찾으면서 타격 기록도 좋아졌다는 기사를 썼습니다. 넥센 박병호(29·사진) 역시 인아웃 스윙으로 끝내기 홈런을 때려내며 8일 프로야구 목동 경기를 정리했습니다. 도대체 인아웃 스윙이라는 건 뭘까요?


이 스윙 기법을 영어로는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 스윙'이라고 부르는데 우리말로 바꾸는 과정에서 몇 가지 변종이 등장했습니다. 제가 기사에 '인아웃 스윙'이라고 쓴 건 취재 과정에서 이 표현을 제일 많이 들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누군가는 인앤아웃 스윙이라고 쓰기도 합니다. (아예 알파벳으로 'In & Out'이라는 표현을 덧붙인 것도 봤습니다.) 용어 정리가 끝나지 않았다는 것부터가 아직 한국에서는 이 개념이 널리 퍼진 건 아니라는 반증일 겁니다.


김용달 전 KIA 퓨처스리그(2군) 감독은 자기가 쓴 책 '용달매직의 타격비법'에 이 개념을 '인사이드-아웃 스윙'이라고 쓰면서 "타격 시 톱 핸드의 팔을 V자로 만들어 몸쪽에 붙이고 코킹을 유지하면서 L자로 컨택트하는 스윙"이라고 풀이했습니다. (코킹·cocking은 타격 동작에서 손목이 자연스럽게 꺾이는 모양을 일컫는 표현입니다.)


여기서 '톱 핸드(Top Hand)'는 방망이를 잡을 때 위로 올라오는 손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그러니 오른손잡이는 오른손, 왼손잡이는 왼손이 톱 핸드입니다. "V자로 만들어 몸쪽에 붙인다"는 건 팔꿈치하고 관계가 있는 표현입니다. 타격할 때 팔꿈치가 몸통에서 떨어지지 않게 하려면 팔꿈치는 V자 형태를 띄게 됩니다. (타격 자세를 한번 따라해 보세요.)


박병호가 8일 경기에서 끝내기 홈런을 때린 장면을 담은 사진을 보시면 여태 글로 쓴 게 어떤 의미였는지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다들 이렇게 치는 거 아니냐'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이 포스트 맨 아래 사진을 확인해 보시면 좋을 듯합니다.)



그렇다면 팔꿈치를 몸통에 붙어야 하는 이유는 뭘까요? 그래야 방망이가 그리는 호(弧)가 짧아지기 때문입니다. 타자가 똑같은 힘으로 스윙 한다고 했을 때 돌아가는 거리가 짧다면 당연히 배트 스피드가 빨라질 겁니다. 그러면 공도 더 강한 힘으로 때릴 수 있게 됩니다.


오른쪽 그림은 원래 골프 관련 인터넷 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녀석이지만 이 원리를 잘 설명한다고 생각해 가져 왔습니다. (미리 기사를 읽으신 분은 아시겠지만 인사이드 아웃 스윙이라는 표현은 골프에서도 흔히 들을 수 있는 말입니다.) 야구로 바꿔 보실 때는 그림에 골퍼(golfer)라고 돼 있는 부분에 타자가 서 있다고 가정하면 될 겁니다. 이 그림을 보면 '아웃인 스윙'을 하면 왜 "방망이가 돌아나온다"고 하는지도 알 수 있습니다.


한국 프로야구에 인아웃 스윙 붐을 불러 일으킨 인물로 흔히 꼽히는 건 김무관 SK 타격 코치. 미국은 당연히 더 일렀습니다. 메이저리그 마지막 4할 타자 테드 윌리엄스(1918∼2002)는 1970년 '타격의 과학(The Science of Hitting)'을 쓰면서부터 "인아웃 스윙은 장타 욕심으로 무조건 당겨 치는 타자들에게 인아웃 스윙은 만병통치약(panacea)"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래 사진은 그가 이 책에서 인아웃 스윙을 설명하며 넣은 사진과 삽화.



윌리엄스가 남긴 이 조언을 떠올릴 때마다 저는 박병호가 얼마나 대단한 타자인지 새삼 느낍니다. 몸 쪽  공에 약점이 있던 걸 인아웃 스윙으로 커버한 것도 모자라 '누워치기'까지 터득했으니 말입니다. 사실 저 누워치기라는 게 등 근육을 바탕으로 인아웃 스윙을 극대화한 형태. 2013년 동아비즈니스리뷰(DBR)에 이렇게 글을 썼습니다.


2005년 데뷔한 박병호 선수는 지난해(2012년) 처음으로 한 시즌 전체를 소화했다. 그러면서 몸 쪽 공에 약하다는 점을 뼈저리게 느꼈다. 그게 투 스트라이크 이후에 약한 이유였다. 약점이 분명한 만큼 상대 배터리는 유리한 카운트에서 그 코스만 공략하면 그만이었다.

 

몸 쪽 공은 바깥쪽 공보다 타이밍을 더 빠르게 잡아야 방망이 중심에 맞힐 수 있다. 그래서 보통 타자들은 몸 쪽 공을 칠 때 최대한 빠르게 스윙하려고 애쓴다. 문제는 이렇게 되면 커브나 체인지업처럼 느린 변화구에는 약점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몸 쪽 공에 약점이 있는 선수가 바깥 쪽 변화구에도 애를 먹는 건 이 때문이다.

 

박병호 선수는 다른 길을 택했다. 지난 겨우내 그는 웨이트트레이닝을 통해 등 근육을 키우는 데 집중했다. 상체가 탄탄하게 받쳐주면서 몸을 뒤로 눕혀 팔을 쭉 뻗은 채로 방망이를 휘둘러도 힘을 실을 수 있게 됐다. 자기 몸을 활용해 공의 상대적 위치를 바꾸는 기술을 터득한 것이다. 그 결과 변화구에 대한 타이밍을 잃지 않고도 몸 쪽 공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게 됐다. 시즌 초반 박병호 선수는 변화구를 밀어 쳐 홈런을 만들었고 시즌을 치르면서 점점 몸 쪽으로 타이밍을 옮겼다. 이제 상대 투수들은 그를 대할 때 "던질 곳이 없다"고 입을 모은다.


올 시즌 초반 페이스는 기대보다 살짝 떨어지는 게 사실. 특히 7회 경기는 넥센 4번 타자 박병호가 삼성 4번 타자 최형우(32)에게 KO패를 당하며 대패했다고 과언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렇게 극적으로 자신을 변화시킬 줄 아는 타자니 그를 의심할 일은 없습니다. 아내 이지윤 씨(33)를 만나며 인아웃 스윙에 눈떠 야구 인생 자체를 박병신에서 박병갑으로 바꾼 선수니까요.




댓글, 0

더 보기
1 2 3 4 5 6 7 8 9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