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여제' 김연경(27·페네르바흐체·사진 오른쪽)이 마침내 터키 리그 정상에 올랐습니다. 페네르바흐체는 2010~2011시즌까지 터리 리그 3연패를 차지했던 팀. 공교롭게도 2011~2012 시즌 김연경이 팀에 합류한 뒤로는 매번 '콩라인 신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매번 플레이오프에서 준우승에 그쳤던 거죠. 이번은 달랐습니다.


페네르바흐체는 1일(한국 시간) 터키 앙카라 바슈켄트홀에서 열린 2014~2015 시즌 터키 리그 여자부 결선 라운드 5차전에서 갈라타사라이에 3-1(21-25, 25-23, 25-14, 25-18)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이로써 결선 라운드에서 5전 전승을 기록한 페네르바흐체는 승점 14점으로 에작시바시와 2일 맞붙는 최종전 결과와 관계 없이 리그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터키 리그 결선 라운드는 정규리그 상위 4개 팀이 서로 두 차례씩 맞대결하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페네르바흐체가 터키 리그에서 우승한 건 이번이 통산 네 번째.


김연경은 이 경기에서 서브에이스 2개, 블로킹 2개를 포함해 양 팀 최다인 21점을 올렸습니다. 페네르바흐체 주장 에담 에르뎀(28·터키)루시아 보세티(26·이탈리아)도 각각 17점을 보탰습니다. 상대 팀 칼라타사라이에서는 플루체 마이너스(28·네덜란드)가 20점을 올렸지만 페네르바흐체를 꺾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김연경은 페네르바흐체에 입단하자마자 팀을 2011~2012 유럽배구연맹(CEV) 챔피언스리그 정상으로 이끄며 최우수선수(MVP)로 뽑혔습니다. 한해 걸러 2013~2014 시즌에도 역시 팀을 유럽 챔피언으로 만들고 MVP도 차지했지만 터키 리그 우승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연경은 2일 발표한 2014~2015 터키 리그 MVP로 뽑혔습니다. 득점상(535점·세트당 평균 득점 5.65점)과 서브 에이스(세트당 0.78개)은 덤. 같은 날 열린 최종전에 김연경은 출전하지 않았고 팀은 에작시바시에 1-3(25-21, 25-27, 15-25, 22-25)로 패했습니다. 


김연경은 V리그 흥국생명에서 데뷔한 2005~2006 시즌 팀을 정상으로 이끈 데 이어 2006~2007년에 2연패, 한 해 걸러 2008~2009 시즌에도 우승을 차지한 뒤 일본 JT 마블러스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그리고 JT 마블러스를 2010~2011 시즌 일본 챔피언으로 만들었죠. 그리고 다시 터키 리그 우승. 이 정도면 김연경은 확실한 우승 청부사라고 불러도 좋을 겁니다.


아, 참. 전 세계 배구 소식을 전하는 '월드 오브 발리'에서 2014~2015 시즌 남녀부 드림팀을 뽑고 있습니다. 김연경도 당연히 후보에 이름을 올리고 있으니 여유 있으신 분들을 투표하셔도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