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역시 저만 놀리고 싶은 게 아니었나 봅니다. 로리 매킬로이(25·북아일랜드·사진) 이야기입니다.

 

저는 올 5월 그가 테니스 스타 캐럴라인 보즈니아키(24·덴마크)하고 파혼한 지 사흘 만에 유럽프로골프투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했을 때 기사에 "사랑에 실패한 사내는 용서받을 수 있어도 이별에 실패한 사내는 용서받을 수 없다. 문자 그대로 죽을 것처럼 힘들지만 이겨내야 하는 게 이별이다. 남자는 이별하는 법을 배울 때 소년에서 사내가 된다"고 썼습니다.

 

요컨대 저는 매킬로이가 보즈니아키하고 헤어진 건 결과적으로 잘 된 일이라고 봅니다. 그 뒤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3개 (특급) 메이저 대회에서 연속 우승하며 '차세대 골프 황제' 면모를 되찾았으니까요. 하지만 아일랜드 팬들 생각은 저하고 다른 모양입니다.

 

매킬로이는 26일(현지 시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럭비 경기장을 찾았습니다. 사건이 터진 건 하프타임 때. 매킬로이가 BBC 방송과 인터뷰를 하는 도중 경기장 안에 '스위트 캐럴라인'이 울려퍼지기 시작한 겁니다. 미국 가수 닐 다이아몬드가 부른 이 노래는 메이저리그 보스턴 응원가로 유명합니다. 물론 이 경우에는 보즈니아키를 뜻하는 노래였고 말입니다.

 

 

매킬로이는 TV 카메라 앞에서 "술도 몇 잔 하면서 크리스마스를 즐겁게 보냈다"고 인터뷰하던 매킬로이는 경기장에 이 노래가 울려 퍼지자 "오, 이런(oh, dear)"이라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경기장 방송 책임자가 누구였는지 모르지만 매킬로이에게 "일이 인생이 전부는 아니잖아"하고 알려주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이 노래는 당연히 보스턴 안방 펜웨이파크에서 가장 많이 부르지만 지난해는 메이저리그 안방 구장에서 모두 울려 퍼졌습니다. 양키스타디움도 피해가지 못했죠. 마라톤 대회 때 폭탄 테러를 당한 보스턴 시민들을 위로하는 취지였습니다.



댓글, 0

더 보기
1 2 3 4 5 6 7 8 9 10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