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김효주(19·롯데)가 웃었습니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리틀 세리 키즈' 선두주자로 떠오른 김효주는 12일 끝난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역사상 처음으로 상금 10억 시대를 열었습니다. 이 우승으로 김효주는 올 시즌 네 번째 우승이자 6월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메이저 대회 2승을 기록하게 됐습니다. 

김효주는 이날 경기 여주시 블루헤런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 경기서 연장 끝에 이정민(22·BC카드)을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연장전에서 김효주는 이정민이 두번째 샷을 워터 해저드에 빠뜨린 사이 파 퍼팅을 성공시키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김효주는 우승 후 "프로 때는 처음으로 연장전에 가봤다"며 "정민 언니가 그럴 언니가 아닌데 물에 공을 빠뜨려 당황했다. 그래서 더 집중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날까지 5언더파로 공동 선두였던 두 선수는 이날 나란히 1타씩 잃고 4언더파 284타로 18홀 경기를 마친 상태였습니다. 16번홀까지는 김효주가 이정민(오른쪽 사진)에 2타 뒤져 있었습니다. 14, 15번홀에서 연속으로 보기를 적어낸 게 컸죠. 그러나 17번홀에서 1타를 줄인 뒤 18번홀에서 1.5m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습니다. 반면 이정민은 짧은 버티 퍼트를 잇달아 놓치며 연장 끝에 분패해야 했고 말입니다.

김효주는 "15번홀에서 보기하고 나서 이미 우승은 물 건너 갔다고 생각했다. 남은 세 홀이 쉬운 홀이 아니라 끝까지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마지막 홀은 예전에 버디를 많이 잡아 봤기 때문에 끝까지 집중한 게 잘 맞아 떨어졌다. 버디를 앞두고는 홀과 공밖에 안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회 우승으로 KLPGA 선수 중 가장 먼저 4승 달성에 성공한 김효주는 우승 상금 1억6000만 원을 보태 올 시즌 총 상금이 10억16만1923원으로 올랐습니다. 사실 시즌 상금 8억 원을 넘긴 것도 김효주가 처음이었습니다. 그 전까지는 신지애(26)가 2008년 세운 7억65184500만 원이 최고액이었습니다. 김효주는 올 8월 한화금융클래식에서 우승하며 이미 이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2014 KLPGA 상금 순위(10월 12일 현재)
 순위  이름  상금(원)  수령대회  참가대회
 1 김효주  10억16만1923  20  20
 2 이정민  5억9324만8068  17  20
 3 장하나  5억7119만3938  17  18
 4 이민영  5억2519만2466  21  23
 5 백규정  4억9092만1047  18  20
 6 전인지  4억6383만6762  19  20
 7 허윤경  4억3613만5421  18  21
 8 김하늘  4억3502만3080  19  20
 9 고진영  4억1221만3190  21  21
10 김세영  3억1592만1036  18  19
11 장수연  3억1592만1036  19  22
12 김민선  3억15만416  21  21
13 윤슬아  2억7441만408  17  21
14 정희원  2억4712만8468  20  23
15 홍란  2억1320만8700  18  20
16 조윤지  2억642만3059  16  20
17 김해림  2억202만1959  23  23
18 윤채용  1억8828만2562  16  21
19 김보경  1억8259만9725  21  22
20 이승현  1억7539만7769  13  20
하이라이트 표시한 건 김효주와 동갑인 1995년생 선수들. 올해 한국 나이로 스무살이 된 이들은 1988년생인 '세리 키즈' 뒤를 이어 '리틀 세리 키즈'라고 부릅니다. 올 시즌 상큼 랭킹 20위 중 4명이 이 세대일 만큼 신인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김효주는 "상금이 10억 원이라고 하는데 돈에 대한 가치를 잘 모르겠어서 잘 생각이 들지 않는다. 우승해서 좋고 메이저 대회라 기쁨이 두 배"라며 "부모님께 따로 용돈은 안 받는다. 쓸 일도 없고 해서 안 받는다. 누구 만나러 가면 돈 달라고 한다. 한 달에 1만 원도 안 쓴다"고 했습니다.


김효주는 계속해 "일단 앞으로 남은 KLPGA 투어에 모두 참가할 계획"이라며 "다음주에 LPGA 투어 경기(하나외환 챔피언십)가 한국에서 열리는데 이번주에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계속 좋은 리듬을 타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에비앙에서 우승했다고 마음이 달라진 건 아니다. 모든 경기에서 잘해보겠다는 마음가짐은 항상 똑같다"며 "아직 내년에 미국에 간다고 확정된 것도 아니다. 아직 내년 일정에 대해서는 모른다. 한국 대회에는 기회가 되면 나오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장하나(22·BC카드)는 합계 3언더파 285타로 3위, 이민영(22)은 2언더파 286타 4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전날까지 김효주, 이정민과 함께 공동 선두였던 김하늘(26·BC카드)는 이날 5타를 잃으면서 공동 5위(이븐파 188타)로 대회를 마쳐 시즌 첫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