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29일 마산 경기에서 참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습니다. LG 박용근이 2-3으로 뒤진 9회초 2사 만루 풀카운트에서 '자체 홈스틸'을 단행한 겁니다. 그 바람에 타석에 있던 최경철이 공을 치고 걸려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 장면에서 재미있는 궁금증을 가진 분들이 적지 않게 계시더군요. 그러니까 공보다 주자가 먼저 들어오면 세이프가 아니냐는 의견이었습니다.

박기철님의

결론부터 말하면 당연히 '아니오'입니다. 2아웃이었기 때문입니다. 야구 규칙 4.09(a)[원주]에 그 이유가 분명하게 나와 있습니다.

타자주자가 1루에 닿기 전에 아웃되고 그것이 제3 아웃일 때는 다른 주자가 그 아웃이 이루어지기 전 또는 그 아웃이 이루어지는 동안 본루에 닿았다면 득점은 기록되지 않는다.
 
사실 야구 좀 보신 분이라면 너무 당연하게 알고 있는 내용인데 상황이 묘하다 보니 괜히 헷갈리는 상황일 뿐입니다. 만약 2사 만루에서 3루 주자가 홈플레이트를 밟았더라도 타자 주자가 1루에서 살지 못했다면 득점을 인정하지 않는 것하고 조금도 다를 게 없는 상황이니까요.

규칙에 나와 있는 예를 조금 더 볼까요? 좀더 헷갈리는 이런 상황을 보면 박용근이 아무리 용을 써도 세이프가 될 수 없던 이유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예1] 1사 2·3루. 타자의 안타로 3루주자는 쉽사리 본루에 닿았으나 2루주자는 본루에의 송구로 아웃되어 2아웃이 되었다. 그 사이 타자주자는 2루로 갔으나 1루를 공과(空過)했기 때문에 1루에서의 어필로 제3아웃이 되었다. 3루주자의 득점은?
☞ 타자주자가 1루에 닿기 전에 아웃되었고 이것이 제3아웃이므로 3루주자는 이 플레이가 이루어지는 동안 본루에 닿았기 때문에 득점은 인정되지 않는다.

[예2] 2사 만루. 타자가 홈런을 쳐서 4명 모두 본루를 밟았으나 타자가 1루를 밟지 않았기 때문에 어필로 아웃되었다.
☞ 이 경우 타자의 아웃이 1루에 닿기 전의 제3아웃이므로 모든 득점이 기록되지 않는다
 
결론적으로 이 상황에서 박용근이 혼자서 득점을 올릴 수 있는 길은 없었습니다. 투지가 너무 앞서다 보니 경기 상황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한 거죠. 물론 경향신문 이용균 기자님 말씀처럼 잃을 게 거의 없는 상황이었다고 치더라도 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logIcon rainism 2014.05.01 22: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혹시 선행주자와 충돌(?)해서 아웃이 되고나 하지는 않을까요?

  2. 2014.05.07 12: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만약 투수가 당황해서 투구를 하지 않았다면 홈스틸로 득점이 되는것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