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더 몬스터' 류현진(27)에게 행운 아닌 행운이 찾아왔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9일(이하 한국 시간) 류현진의 올해 평균자책점을 3.23에서 3.00으로 조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28일 콜로라도 안방 경기 자책점이 6점에서 5점으로 한 점 줄어든 데 따른 것입니다. 실점은 그대로 6점이지만 1점은 비자책점이 된 거죠.

지난 글에서 설명드린 것처럼 야구에서 실점은 자책점과 비자책점으로 나뉩니다.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야구에서 실점은 크게 자책점(自責點)과 비(非)자책점으로 나뉩니다. 자책점은 말 그대로 투수에게 책임이 있는 점수. 투수가 볼넷이나 안타 등을 허용해 일반적인 과정으로 내준 점수입니다. 반면 비자책점은 야수 실책 등이 없었다면 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기록원이 판단한 점수를 가리킵니다. 즉 투수에게 책임을 묻기 힘든 불운한 실점인 셈입니다.
 
이번에 비자책점으로 바뀐 점수 역시 실책이 끼어 있었습니다. 다만 다른 야수가 아니라 류현진 본인이 실책을 저질렀다는 게 일반적인 경우하고 다른 점이죠. 투수 역시 투구를 마친 뒤에는 다른 야수하고 똑같이 취급하기 때문에, 본인이 실책을 저질렀다고 해도 역시 비자책점이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투수 실책 그 자체로 자책점이던 점수가 비자책점으로 바뀐 건 아닙니다. 자책점과 비자책점을 따질 때 중요한 건 '이닝 재구성'입니다. 이를 다시 따져 본 결과 자책점이 비자책점으로 바뀐 거죠.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경기가 끝나고 24시간 이내에 최종 기록을 확정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럼 28일 경기 5회초로 가보겠습니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찰리 블랙먼(28)에게 2루타를 내줬습니다. 다음 타자 브랜든 반스(28)는 보내기 번트를 시도했죠. 이때 류현진이 공을 한번에 잡지 못해 무사 1, 3루가 됐습니다. 공식기록원은 이 플레이를 실책으로 기록했습니다. 그 뒤 카를로스 곤살레스(29) 타석에서 1루 주자 반스가 견제에 걸린 팀을 타 3루 주자 블랙먼이 득점을 올렸습니다(사진 참조).

그런데 만약 실책이 없었다면 1루 주자가 없었을 겁니다. 그러면 도루도 없었겠죠. 당연히 3루 주자가 득점하는 상황도 생기지 않았을 겁니다. 왜냐하면 곤살레스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그 다음 타자 툴로위츠키(30)가 친 3루 땅볼로 이닝이 끝났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경기가 이렇게 흘러갔다면 류현진은 블랙먼에게 점수를 주지 않았을 겁니다. 그러니 '투수에게 책임을 묻기 힘든 불운한 실점'이 된 겁니다.

하루가 지나고 생각해 보면 이렇게 정리할 수 있지만, 곧바로 다음 공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는 앞선 이닝을 차분히 정리하는 게 쉬운 일만은 아닙니다. 그래서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24시간을 유예기간으로 두고 있는 겁니다. 참고로 심판이 서스펜디드 게임을 선언했을 때도 기록원은 현재 상태까지 24시간 이내에 기록 리뷰를 해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