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며칠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기성용 SNS 소동'은 결국 기성용이 백기를 들면서 일단락됐습니다. 아래는 기성용 에이전트 회사 'C2 글로벌'에서 기성용이 썼다며 기자들 앞으로 보낸 e메일 내용입니다.

기성용입니다.

무엇보다 저의 바르지 않은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많은 팬들과 축구 관계자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먼저 드립니다.

이번에 불거진 저의 개인 페이스북 글에 관련한 문제는 모두 저의 불찰입니다. 해당 페이스북은 제가 1년쯤 전까지 지인들과의 사이에서 사용하던 것으로 공개의 목적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이유가 어쨌든 간에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서 해서는 안될 말들이 전해졌습니다.

이 점 머리 숙여 사죄합니다.

또한 치기 어린 저의 글로 상처가 크셨을 최강희 감독님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 저는 더욱 축구에 전념하여 지금까지 보여주신 팬들과 축구 관계자 여러분의 걱정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축구는 잘 모르지만 그냥 떠오르는 몇 가지:

• 기성용이 직접 이 사과문 쓰지 않았다는 데 100원 겁니다. 웬지 글에서 '먹물 냄새'가 나네요.

• 비공개 페이스북을 만들어서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소리친 게 그렇게 잘못한 일일까요? 친구 신청을 잘못 받아서 괜히 '신상털기'에 당한 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 홍명보 감독이 머리가 좋은 걸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ruce 2013.07.06 22: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쩌면 "왜 시키지도 않은 사과문을 발표하나"라고 혼자 생각할지도. 문뜩 '퍼거슨이나 무리뉴가 감독이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홍씨는 뭐 정치하면 잘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