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이 결국 '리셋 버튼'을 눌렀습니다. 대신 은퇴 후 곧바로 브루클린 감독으로 취임하게 된 제이슨 키드(40·사진)는 큰 선물을 받게 됐습니다.

보스턴에서 뛰던 케빈 가넷(37), 폴 피어스(36), 제이슨 테리(36)가 트레이드를 통해 브루클린으로 건너갔습니다. 보스턴은 대신 드래프트 1차 지명권 3장(2014, 2016, 2018년)을 받았습니다. 물론 드래프트 픽에 제랄드 월레스(31), 크리스 험프리즈(28), 키스 보건스(33), 마션 브룩스(24), 크리스 조셉(25) 같은 선수들도 딸려 왔죠.

이로써 키드 감독은 가넷, 피어스에 조 존슨(33), 데론 윌리엄스(29), 브룩 로페즈(25)로 스타딩 라인업을 꾸릴 수 있게 됐습니다. 이 선수들 올스타전 출장 기록을 모두 합치면 35번. 엘리아스 스포츠 뷰로에 따르면 감독 첫 해에 이렇게 올스타전 출장 기록이 많은 선수들로 스타팅 라인업을 꾸릴 수 있던 감독은 키드가 처음입니다.

브루클린으로서 가장 다행스러운 건 역시 피어스가 들어오면서 스몰포워드 자리를 보강한 거겠죠. 지난 시즌 피어스가 경기당 평균 18.6점을 넣은 동안 월레스는 7.7점에 그쳤습니다. 농구 선수의 종합적인 능력치를 일러주는 PER(Player Efficiency Rating)에서도 피어스 19.14, 월레스 11.58로 피어스가 확실히 더 뛰어납니다. 험브리즈(13.67)와 가넷(19.25)을 비교해 봐도 마찬가지죠.

두 선수가 갑자기 심각할 정도로 늙지만 않는다면 브루클린은 NBA 동부 지구에서 마이애미에 가장 위협적인 팀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다만 문제는 보스턴에서 볼 배급을 맡건 라존 론도(27)보다 윌리엄스가 어시스트 비율(AST%)이 낮은 선수라는 것. 또 이미 느린 팀에 두 선수가 들어온 게 키드 감독이 생각하는 농구하고 어떤 식으로 맞아떨어질지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1995 시즌 신인상을 받으며 데뷔했던 키드 감독이 이 선물 꾸러미를 풀어 어떤 작품을 만들 수 있을까요? 만약 키드가 올해 우승을 차지한다면 1981~1982 시즌 팻 라일리(당시 LA 레이커스) 감독 이후 처음으로 데뷔 첫해 우승한 감독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logIcon BigTrain 2013.07.01 10: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근데 둘 다 나이가 언제 훅 가도 뜬금없을 나이가 아니고, 르브론을 제어할 만한 플레이어가 없어서 우승은 살짝 힘들어보이긴 합니다. 동부 패권을 노리려면 어쨌건 마이애미를 잡아야 되는데 인디애나처럼 상성상 마이애미에게 유리한 조합도 아닐 듯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