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올해 윔블던 오픈 테니스 대회를 전망한 오늘자 기사를 이렇게 마무리 했습니다.

여자 단식에서는 올해 43승 3패(승률 95.6%)를 기록 중인 세리나 윌리엄스(31·미국·1위)가 대회 여섯 번째 우승을 노린다. 지난해 챔피언 윌리엄스는 현재 개인 통산 최다인 31연승을 달리고 있다. 윌리엄스는 잔디 코트 위에서도 통산 56승 6패(승률 90.3%)로 강하다.

31연승 기록은 언니 비너스가 2000년 기록한 35연승에 이어 여자프로테니스(WTA) 역사상 두 번째 기록입니다. 지난해 윔블던 이후 세리나는 74승 3패(승률 96.1%)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때부터 열린 메이저 대회 4개 중 3개 대회 챔피언이 세리나였죠. 이렇게 보면 이 대회 우승도 떼어 놓은 당상처럼 보입니다.

그래도 도전자가 없는 건 아닙니다. 먼저 마리야 샤라포바(26·러시아·3위)를 꼽을 수 있겠죠. 샤라포바는 2004년 이 대회에서 세리나를 물리치고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따냈습니다. 그런데 그 뒤로 올해 프랑스 오픈 결승전까지 세리나한테 13연패를 당하고 있습니다. 과연 그 패배 이후로 세리나를 물리치는 해법을 찾아냈을까요?

세계랭킹 10위 안에 드는 선수 중에서는 세리나, 샤라포바(73승 15패·승률 83.0%) 다음으로 잔디 코트 승률이 높은 건 빅토리아 아자렌카(24·벨라루스·2위)입니다. 아자렌카는 잔디 코트에서 통산 31승 12패(승률 72.1%)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최근 1년 동안은 잔디 코트에서 10승 2패(승률 83.3%)로 더 좋습니다. 윌리엄스가 차지하지 못한 올해 호주 오픈 우승자라는 건 보너스.

2011년 이 대회 챔피언 페트라 크비토바(23·체코·8위)도 주목해 볼 만합니다. 크비토바는 잔디 코트에서 통산 24승 10패(승률 70.6%)를 기록 중입니다. 안젤리크 케르베르(25·독일·7위)도 최근 1년 동안 9승 3패(승률 75.0%)로 잔디 코트에서 나쁘지 않습니다. 물론 이 모든 기록이 세리나 앞에서는 초라할 따름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그러나 호주 오픈 때 세리나가 8강에서 탈락할 줄 아무도 몰랐던 일. 부상이 발목을 잡았죠. 이번에도 세리나의 건강이 우승을 위협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모든 선수에게 그렇겠지만 역대 최고령 세계랭킹 1위라면 더더욱 피할 수 없는 숙명이겠죠.

<잔디 코트 승률>
 세계랭킹  이름 최근 1년 통산
승-패 승률 승-패 승률
 1  세리나 윌리엄스 13-0 100.0% 56-6 90.3%
 2  빅토리아 아자렌카 10-2 83.3% 31-12 72.1%
 3  마리야 샤라포바 8-2 80.0% 73-15 83.0%
 4  아그니에스츠카야 라드반스카 6-3 66.7% 33-15 68.8%
 5  사라 에라니 2-2 50.0% 11-15 42.3%
 6  리나(李娜) 3-3 50.0% 31-16 66.0%
 7  앙겔리크 케르버 9-3 75.0% 26-15 63.4%
 8  페트라 크비토바 8-3 72.7% 24-10 70.6%
 9  캐럴라인 보즈니아키 6-3 66.7% 25-12 67.6%
 10  마리야 키릴렌코 10-4 71.4% 24-26 48.0%
자료: 여자프로테니스(WTA) 홈페이지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