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광주 경기에서는 LG 마무리 투수 봉중근(33·사진)이 타석에 들어섰습니다. 결과는 '멀뚱 삼진'. 국내 프로야구에서 투수는 타격을 하지 않았다고 들었는데 왜 이런 일이 생긴 걸까요?

우리 프로야구는 지명타자 제도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지명타자는 "투수를 대신해" 타석에만 들어서는 포지션입니다. 이날 LG 선발 타순표에는 이병규(9번)가 선발 투수 리즈를 대신해 타석에 들어선다고 돼 있었습니다. 그 뒤로도 9회초 공격 때까지 이병규가 리즈에 이어 이상열, 정현욱을 대신해 타석에 들어섰죠.

그런데 9회에 변동이 생겼습니다. 1루수였던 문선재가 포수로 이동하면서 이병규가 1루 수비에 나서게 된 겁니다. 그러면 이병규는 '투수를 대신한다'는 지명타자 요건을 충족할 수가 없게 됩니다. 1루수를 하면서 투수를 대신할 수는 없는 거니까요. 이럴 때는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야 합니다.

야구규칙 6.10(b)⑤ⓐ 지명타자가 수비에 나갔을 때는 지명타자의 타순은 변경하지 않고 이와 관련된 교대에 따라 물러난 야수의 타순에 투수가 들어간다.

이 규칙에 따라 봉중근이 원래 포수 타석이었던 8번 타순에 들어서야 했던 겁니다. 보통 감독들은 이럴 때 대타를 많이 씁니다. 투수하고 타자는 서로 쓰는 근육이 달라서 괜히 다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러나 이미 경기에서 역전한 상황, 마무리 투수를 대신해 다른 선수를 올리기는 쉽지 않았을 겁니다. 그래서 타순을 건너뛸 수는 없으니 '서 있다가 들어오라'고 합의가 된 거겠죠.

아시는 분은 모두 아시겠지만 미국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중 내셔널리그는 지명타자 제도를 채택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더 몬스터' 류현진(26·LA 다저스)이 타석에 들어섭니다. 언제까지 내셔널리그가 지명타자 제도를 거부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logIcon 닥슈나이더 2013.06.04 01: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봉중근도 타격 잘하는데..... 동점 까지만 갔으면 재미있었을텐데..^^;;

    참~ 그리고 요즘 블로그 뜸한게...
    삼실에서 인터넷이 안되서..ㅠㅠ;;

    이글루도 못 들어가고 있단...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