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아주 오래 전이 돼버린 나름 '인기꼭지' 주간 파워랭킹이 부활합니다. 예전에도 잘 못 했지만, 오랜만에 쓰려다 보니 짧게짧게 정리가 안 되네요. 여러분들하고 같이 한 주 야구를 정리해 보자는 차원이니 기탄 없이 의견 및 이견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__)
 
순위 구단 승-패 코멘트
1
5-0 지난 주 넥센은 '연어 히어로즈'. 집 나갔던 송신영이 돌아온 것도, 타자들 타격감이 돌아온 것도 모두 반가운 일. 주전 포수 자리로 돌아온 허도환이 타격 페이스를 이어갈 수 있느냐가 이번 주 두산 경기 관건.
2
4-1 최희섭은 홈런 4개를 몰아치며 '형저메' 모드에 돌입했다. 김상현, 이범호도 원래 버전으로 돌아왔다. 신종길의 타율도 아직 .400. 박기남도 거들었다. 다른 팀 팬들은 김주찬이 돌아오기 전에 호환보다 무서운 타이거즈 공격이 끝나길 기다리는 수밖에…
3
4-1 고교 졸업생 야구 주중 '매일져리그' 개막 시리즈에서 NC에 3연승을 거둔 건 자랑. 프로야구 3강으로 손꼽히는 두산과 1승 1패를 거둔 건 만세. 화~목요일 3일 동안 경기 없어 질 일이 없는 건 야호.
4
1-1  '중견수 고영민'이라는 사치를 즐긴 것도 잠깐. 김선우는 7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도 패전 투수가 됐다. 그것도 무려 한화를 상대로 말이다. 시즌 순위는 3위지만 진짜 3강을 증명하려면 일단 주중 3연전에서 넥센을 꺽어야 한다.
5
2-3 이만수 감독의 '김성근 색깔 지우기'는 신예 선수 기용으로 이어졌지만 별다른 재미를 못 봤다. 삼성 전 승리를 이끈 건 베테랑 선수들 몫. 불펜이 흔들리는 이 때 두 외국인 선수가 '플루크'가 아님을 증명해야 한다.
6
2-3 배영수는 평균자책(7.40)을 잃은 대신 승수(3승)를 얻었다. 오승환도 세이브를 하나 날렸지만 승리로 때웠다. 여기까지는 괜찮다 치자. 이승엽 스윙폼이 제대로 안 나오는 이때 박석민이 홈런과 허리를 맞바꾼 건 괜찮을까.
7
1-2 LG가 4위라는 건 LG 팬들에게 아직 봄이 많이 남았다는 뜻. 그러나 휴식일을 앞두고 투수를 총동원한 경기에서 1승 2패로 뒤졌다면 봄은 금방 갈지 모른다. 사실상 하나밖에 없는 포수 현재윤 부상이 심각하다면 더더욱.
8
1-4 일요일(21일) 경기를 중계하던 케이블 방송사 아나운서 한마디에서 이 팀 현실이 드러난다. "정대현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겁니까." 주중 3연전이 열리는 사직에서 정대현은 친정 팀을 상대로 제 모습을 찾을 수 있을까. 그나저나 이 팀 감독의 제 모습은 뭘까.
9
0-5 한화와 '점수만 보면 명승부' 3연전를 치러 모두 패한 뒤 상승세 넥센과 맞붙은 건 확실히 운이 없던 일. 이태양의 호투는 아쉽지만, 여전히 NC는 '구멍'이 너무 많다. 이번 주엔 강팀 KIA, 두산을 잇달아 만난다. '행운의 여신'의 가호를 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