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연(24·익산시청)이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에서 1일(현지 시간) 열린 런던 올림픽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소피아 벨리카야(러시아)와 경기를 벌이고 있는 장면입니다. 칼과 수트 모양만 가지고도 이 펜싱 종목이 사브르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펜싱은 기본적으로 '칼싸움'입니다. 서양에서 군인 또는 귀족들이 칼 들고 싸우던 걸 스포츠 형태로 바뀐 게 바로 펜싱이니까요. 우리는 펜싱이라는 말을 들으면 흔히 종목 이름을 떠올리지만 사실 칼 싸움도 영어로 'fencing'이죠.

그런데 올림픽을 보면 펜싱이 크게 △에페(épée) △플뢰레(fleuret) △사브르(sabre) 등 세 종목으로 나뉜 걸 알 수 있습니다. 종목에 따라 공격법(찍기, 베기)과 공격 가능 부위 같은 게 서로 다릅니다. 서로 공격 목적이 다르면 칼도 다르겠죠? 사실 이 종목 이름은 각각 칼 이름이기도 합니다.


맨 왼쪽에 있는 칼이 플뢰레, 그 다음이 에페, 마지막이 사브르입니다. 이 세 칼은 손잡이 모양도 다르고(이건 같은 종류라고 해도 다를 수 있습니다.) 손잡이 앞에 있는 가드 모양도 서로 다릅니다. 길이와 유연합도 차이를 보입니다. 칼날 단면도 제각각입니다. 이렇게 서로 다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스몰소드(Small Sword)

현대 펜싱에서 쓰는 칼의 직접 조상은 스몰소드(Small Sword·오른쪽 사진)입니다. 이 칼은 17~18세기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에 퍼져 나갔습니다. 이전까지는 서민들도 호신용 또는 결투용으로 칼을 차고 다니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총을 발명하면서는 살상 무기로서 칼의 지위가 떨어지게 됐습니다. 그러나 명예를 걸고 싸워야 하는 장교 또는 귀족 계층에게는 여전히 칼이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이전 세대에 유행했던 레이피어(Rapier)를 좀더 짧고 가볍게 만든 칼이 유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칼이 바로 스몰소드입니다.

이때 중요한 변화가 하나 더 생깁니다. 결투를 법으로 금지한 거죠. 지나친 살상이 문제였습니다. 그렇다고 명예를 걸고 싸워야 하는 일이 갑자기 줄어들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결투를 치르되 상대방의 목숨은 빼앗지 않을 만한 무기(칼)를 필요로 하게 됐습니다. 이런 이유로 세상에 나온 게 바로 에페입니다.


에페

당시 사람들은 결투를 할 때 퍼스트 블러드(First Blood) 규칙을 기준으로 삼았습니다. 목숨을 빼앗지 않는 대신 피를 먼저 흘리는 사람을 결투에서 진 걸로 간주하는 방식이었죠. 목숨을 잃을 위험은 사라졌지만 결투는 여전히 실전이었습니다. 몸의 어느 부분에서건 먼저 피를 보이는 쪽이 명예를 잃는 싸움이었습니다.

칼을 손에 든 채로 싸우니 가장 공격 받기 쉬운 곳은 손이었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에페 칼은 손을 보호하는 가드가 큽니다. 또 실전 규칙을 그대로 따랐기 때문에 공격 우선권이 없습니다. 동시에(정확하게는 25분의 1초 차 이내에) 찌르기에 성공했다면 양 선수에게 모두 득점을 주는 방식이죠.

(눈썰미가 빠른 분이시라면 위에 나온 에페 칼하고 손잡이가 다른 모양이라는 걸 아실 겁니다. 이 사진에 보이는 손잡이 모양은 맏개형 그립·French Grip. 아래 플뢰레와 같은 모양은 손잡이형 그립·Pistol Grip이라고 합니다. 에페에서도 많은 선수들이 피스톨 그립을 쓰지만 우리 선수들이 이 프렌치 그립을 선호하는 듯 합니다.)


플뢰레

실전 결투를 앞둔 선수한테는 연습이 필요했을 겁니다. 그럼 굳이 무거운 칼을 들고 연습할 필요가 없었겠죠? 또 연습 중 다치는 걸 막으려면 칼이 좀더 잘 휘면 좋았을 겁니다. 그래서 나온 게 바로 플뢰레. 현재 에페가 약 770g 정도 나간다면 플레뢰는 500g 기준이고 더 잘 휩니다.

또 결투에서는 이기는 것보다 지지 않는 게 중요합니다. 실전으로 말하자면 죽지 않는 게 중요했겠죠. 그래서 공격을 당했을 때 피해가 큰 부분 즉 몸통을 보호하는 데 만전을 기했을 겁니다. 현재 플뢰레 종목이 머리와 팔을 제외한 상체를 공략 대상으로 하게 된 이유입니다.

플레뢰가 연습에서 실전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결투 규칙에 변화가 생깁니다. 공격 우선권(right of way)을 인정하게 된 거죠. 동시 득점을 인정하는 에페와 달리 플레뢰는 먼저 공격을 시도한 선수 득점만 인정하는 이유입니다.


사브르

그럼 사브르는 뭘까요? 사브르는 기마병들이 쓰던 칼에서 유래했습니다. 말을 타고 싸우니까 무조건 상대를 찌르기만 할 수는 없었겠죠? 그래서 현재 사브르 종목은 베기도 인정합니다. 위의 두 종목보다 경기 스타일이 과격하고 자연히 점수가 빨리 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예전에 말은 지금으로 치면 탱크 같은 기갑 무기였습니다. 그래서 적장은 죽이더라도 말은 살려두는 게 중요했습니다. 말을 다치지 않게 하려면 적장의 허리 위를 공격하는 편이 낫겠죠? 지금은 말을 타고 경기를 하지는 않지만 사브레 종목 유효 공격 범위 허리뼈 위로 굳은 상태입니다. 말을 다치게 해서는 안 되는 상태였던 거죠.

또 결투 관습이 바뀐 이후 스포츠로 굳어졌기 때문에 플레뢰와 마찬가지로 공격 우선권을 인정합니다. 이 까닭으로 플레뢰와 사브레는 '관습 종목'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합니다.


펜싱!

물론 사용하는 칼과 공격 유효 범위가 서로 다르면 전술도 다르게 마련입니다. 일단 프뢰레와 사브르는 공격 우선권 제도가 있습니다. 점수를 따려면 상대방보다 먼저 공격을 시도해야 합니다. 먼저 공격을 당했다면 '막고 찌르기' 기술을 써야 점수를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상대 칼을 먼저 한번 쳐내야 하는 거죠. 만약 이런 과정 없이 똑같이 공격 시도를 하면 상대에게 점수를 내주게 됩니다.

이 우선권과 공격 유효 범위를 합쳐 생각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공격 유효권을 가진 선수가 무효 범위를 공격했다고 칩시다. 이 때 공격을 받은 선수는 유효 범위를 찌르는(혹은 베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럼 누구 점수가 올라갈까요? 정답은 '아무도 올라가지 않는다'입니다. 공격 우선권을 가진 선수에게 점수를 준다는 기본 원칙을 지키기 위해서죠.


그렇다고 규칙이 에페 vs 플뢰레&사브르로만 나뉜 건 아닙니다. 사브르에서는 뒷발이 앞발 앞으로 나올 수가 없습니다. 또 위에 쓴 것처럼 베기를 허용한다는 것도 다른 점이죠. 점수가 빨리 나기 때문에 1라운드에서 8점을 얻으면 1분 휴식을 취한다는 점도 다릅니다. 그래서 남자 사브르 경기를 보다가 여자 에페 경기를 보면 속도가 확 느려집니다.

유럽 텃세로 억울한 일도 겪었지만 그 어떤 펜싱 강국도 이번 올림픽 개인전에서 금메달 2개를 따내지 못할 만큼 전 세계적인 전력 평준화도 이뤄지고 있는 펜싱. 모르고 봐도 신나지만 알고 보면 조금 더 재미있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Sportugese
• 내용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블로그를 '좋아요' 해주세요


• 매일매일 스포츠 이야기를 나누시려면 Sportugese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아주세요

• 트위터에 @sportugese도 열려 있습니다 

• 계속 블로그 내용을 받아보고 싶으시면 RSS 구독 신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인터넷 주소창에 http://kini.kr를 입력하시면 언제든 Sportugese와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 떠나시기 전 이 글도 추천해주세요
  1. BlogIcon coldflower 2012.08.04 1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2. BlogIcon 명월이 2014.09.21 21: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밤바다 2016.08.10 21: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궁금 했는데 잘 알고 갑니다 ^^
    감사^^